티스토리 뷰

하늘풀님이 즐겨 입었던 '가츠시카 후쿠사이'의 그림이 프린트된 면 티셔츠가 너무 낡았다.

입기에는 후줄근하고 버리기는 아까워, 나는 이걸로 뭔가 만들기로 했다. 

이 티셔츠는 하늘풀님이 무척 좋아하면서 아끼는 것이었다.

'뭐가 좋을까?' 한참 고심하다가 선택한 것은 쿠션!

나는 다른 천은 모두 제하고 중앙에 프린트된 그림만 이용하기로 했다.

시접을 남기고 그림을 잘라 보더를 붙였다.

보더는 그림과 어울리게 파란색이 좋겠다.

그리고 무늬를 따라 핸드로 퀼팅을 하기로 했다.

워낙 잘 밀리는 메리아스 천이다보니, 머신으로는 퀼팅하기가 안좋다.

게다가 머신으로는 물결을 섬세하게 살릴 수 없을 것 같다.

그러나 막상 파도의 물결 하나하나를 핸드로 퀼팅하는 건 무척 피곤하고 지루한 일이었다.ㅠㅠ

오래 오래 시간이 걸려, 겨우 퀼팅을 하고...

처음 둘렀던 짙은 남색의 보더가 너무 먼지를 끌어, 북북 뜯어내고 다른 천으로 바꾸었다.

지퍼를 달고 바이어스도 둘러 쿠션으로 완성!

나는 이 쿠션을 하늘풀님에게 선물했다.

그녀는 무척 감동스러워했다. 

친구들에게 추억이 될만한 물건을 만들어 주는 건 즐겁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