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디자인이 멋진 이 치마는 데시구알(Desigual) 상표의 롱자켓이었다.

하늘풀님의 XS 사이즈의 허리가 엄청 좁은 자켓이었는데, 하늘풀님이 살이 찌면서 못 입게 되었다.

버리기에는 너무 예뻐서 아깝다.ㅠㅠ

나는 우선 허리를 싹뚝 자르고 뒤판도 세로로 잘랐다. 

그러고는 거기에 상의 등판과 칠부 길이의 팔뚝의 천을 요리조리 이어서는 세로로 자른 부분에 덧대어 치마를 만들었다.

그랬더니 내가 좋아하는 완벽한 디자인의 멋진 치마가 되었다.

​천을 덧댄 뒷면의 모습이다.

사다리꼴로 디자인 해서 치마의 볼륨감을 잡아주고는 중간 이은부분에는 어깨에서 땐 견장을 단추와 함께 달았다.

​양 옆 치맛단은 뜯어서 서로 잘 맞춰, 다시 박았다.

​또 허리 마무리는 같은 회사 제품의 검정색 옷에 붙어 있던 끈을 이용했다.

역시 같은 회사 제품은 색깔 톤이 잘 맞아 어색함이 없다.

허리띠 연결 부위에는 '단추가 하나 달렸네!' 생각되지만...

사실은 안쪽에도 단추를 하나 더 꿸 수 있어서 맵시있게 치마가 고정된다.

내가 지금까지 리폼한 치마들 중에서 가장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 치마가 되었다.

이 치마는 무척 애용하게 될 것 같다.

치마가 되기 전, 자켓의 모습을 사진에 담지 않은 것이 안타깝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