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재활용 바느질

바지로 가방 만들기

바느질하는 찌꺼 2018.05.26 11:08

싹둑싹둑 잘린 이 바지는 내가 아주 좋아하던 칠부 반바지이다.

'데시구알'에서 나온 제품으로 담기 좋은 큰 주머니가 엄청 많고 끈도 주렁주렁 달린. 디자인이 돋보이는 바지다.

그러나 너무 무겁고 두꺼워서 우리나라 계졀에는 그다지 어울리지 않아, 일년에 잘 해야 하루 이틀 입는 정도에서 만족해야 했다.

그런데... 너무 작아졌다.

무엇보다 허리가 조여서 더는 입을 수 없는 지경이 되었다.ㅠㅠ

하지만 너무 예쁘지 않은가?

이렇게 예쁜 옷은 포기할 수가 없다.

이 바지는 가방으로 만드는 것이 좋겠다.

나는 가방으로 재탄생 될 모습이 상상이 가서 인증샷을 찍는 것도 잊고 싹둑싹둑 가위질부터 했다.

그래도 바지였을 때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야겠다는 생각이 뒤늦게 들어, 이렇게 얼기설기 배치해 사진을 찍었다.ㅋㅋ

완성된 가방의 모습!

허리띠를 먼저 뜯고 바지의 지퍼부분을 잘라서 틀을 잡고 다시 허리띠를 가방 윗부분에 달았다.

안감을 대고 허리띠로 마무리를 지으니 더 튼튼하고 맵시있는 모양이 되었다.

가방에 치렁치렁 매달린 끈을 손잡이로 활용한 것도 좋았다.

원래 존재하는 끈이라 색깔이나 디자인이 모두 잘 어울린다.

이 사진은 반대편 모습!

지퍼가 달린 주머니가 많아서 무언가 담아 다니기에 아주 좋다.

​특히, 허리띠를 뒤집어서 단 것이 아이디어가 가장 돋보이는 작업이 되었다.

데시구알 옷들은 겉에서 안 보이는 안쪽도 멋을 부리는 것이 장점이다.

이 바지는 특히 허리띠 안쪽이 예뻤는데, 나는 그걸 겉으로 보이게 해서 더욱 멋스런 가방을 만들었다.

가방이 벌어지지 않도록 입구 중앙에는 바지에 달려 있던 고리를 달았다.

역시 원래 장식이라 서로 잘 어울린다.

가방 손잡이조차 끈에 달려 있던 고리를 활용해서 멋을 부려보았다.

한쪽 끈은 그냥 헝겊으로만 했고, 다른 하나는 이렇게 변화를 주었다.


가방으로 변한 바지가 무척 마음에 든다.

또 한참 가방으로 잘 쓸 것 같다.

잘 어울렸던 바지인 만큼 가방으로 변한 것도 내게 잘 울린다.

이건 내가 써야쥐~ㅋㅋ

여전히 조금 무거운 가방인 것이 단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