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것은 10여년 전에 사서 즐겨 입었던 '블룸스베리'(Bloomsbury)  블라우스다.

그런데 이제 너무 낡았다.

블라우스에는 작은 보플까지 피어서 더는 외출복으로 입기 힘든 상황이 되었다.

그러나 나는 평소 내가 너무 좋아했던 거라 버리기 아까웠다.​

​잔잔하게 달려 있는 프릴이 눈에 띈다.

뭔가 리폼을 해보자!

​나는 먼저 블라우스의 솔기를 뜯었다.

옷을 리폼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솔기를 뜯어야 한다.

​여름 블라우스이니 만큼 천의 양이 많지 않다.ㅠㅠ

나는 얼마 안되는 천과 프릴을 이용해 밸린댄스를 위한 여름용 탑을 만들 생각이다.

먼저 작은 천들을 연결해 ​탑의 몸통을 만들었다. 

그리고 가슴 부분에 프릴을 달 생각이다.

시침핀으로 주름을 잡아서 탑과 연결한다.

​프릴을 바이어스로 감싼다.

이 바이어스 부분엔 고무줄을 넣어야 하니까, 너무 좁지 않게 공간을 남기고 재봉틀로 바느질한다.

​탑의 윗분분과 아랫부분 모두 고무줄을 넣어준다.

탑이 완성되었다.

어깨 없이 가슴부분만 가리는 밸리댄스 탑을 만들었다.

내가 좋아했던 옷을 또 한참 간직할 수 있겠다.

어깨가 없는 밸리댄스 탑은 입고 벗기 편하기도 하지만, 여름에는 시원해서 좋다.

올 여름에는 이 탑을 입고 춤을 춰야겠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