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지에서, 바느질이야기

오대산 산사의 연꽃문양들

언젠가 이 문양들을 이용해 무언가를 꼭 만들어 보고 싶다. 

오대산 관음암에 있는 '청계수'라고 불리는 샘물이 흐르는 물확에 조각된 것이다.

단정하면서도 귀엽게 연꽃과 연잎들을 새겼다.

청계수 물보다 더 나를 사로잡은 건 바로 이 물확에 새겨진 부조였다.

상원사 문수전 앞에 있는 두 마리 개 조각 받침대에 새겨진 연꽃 문양...

관찰력이 조금 뛰어나지 않으면 쉬이 발견할 수 없는 것이다.ㅋㅋ

허리를 깊이 숙이고 사진을 찍었다.

그에 비해 상원사 문수전 앞에 놓여있는 공양함은 누구 눈에도 쉬이 눈에 띄지만, 그 앞에 새겨진 연꽃문양은 그렇게 금방 눈에 띄지 않는다.

그 이유는 뭘까?

돌이 아닌 나무에 매끄럽게 조각된 연꽃들과 옆잎 한줄기!

이 도안도 언젠가 꼭 한번 현실화시켜보고 싶다. 

중대 사자암의 돌계단 모퉁이에 조각된 연꽃!

이 연꽃을 새긴 도공의 솜씨도 예사롭지는 않다.

그는 연꽃뿐만 아니라, 물결과 구름들, 새(?)까지 골고루 새겼다.

가장 풍경화적인 문양이다.

'그렇지! 꽃이 어찌 저들만 피어있을까?

구름과 물과 새들이 어울어져 있는 모습이 진짜지!'

혼자 중얼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