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지에서, 바느질이야기

벼룩시장의 할머님들 물건 (France du Nord)

벼룩시장을 돌아다니다 보면, 꼭 손수 만들어 쓰다가 들고나와 파시는 할머님들을 만나게 된다.

이 물건들을 본 것은 북부 프랑스 해변의 작은 마을에서였다.

프로방스 천들을 이용해 퀼트를 하신 것 같다. 

쟁반같은 소쿠리며, 휴지케이스를 만든 천들이 모두 프로방스 천처럼 보인다.

가격이 정말 말도 못하게 싸다... 

'10쌍띰'이면, 당시 가격으로 약 150원이고  '50쌍띰'이라도 750원 정도밖에 하지 않는데, 바느질 솜씨가...ㅋㅋ

그래도 구경은 재밌다.

이것들은 면에 수를 놓은 쿠션들이다.

아플리케한 하얀 꽃과 구슬로 꾸며진 쿠션은 조금, 아주 조~금 마음에 든다.

뜨게질한 편물 쿠션도 보인다.

프랑스의 옛날 복장을 한 인형!

아무리 봐도 만들었을 것 같다.

이 인형은 손이 깨지기까지 했는데, 이걸 누가 살까?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