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의 바느질

만들기 쉬운 간단한 티슈커버와 꽃자수

반응형

​이 티슈케이스는 며칠전 방문한 친구의 집에서 찍은 것이다.

미술을 하는 친구는 바느질을 특별히 배우지 않았는데, 그녀의 예술적 감수성을 살려 이렇게 멋진 티슈케이스를 제작했다.

​톳톳한 천을 맞대어 색깔이 돋보이는 실을 이용해 홈질로 뚜벅뚜벅 꿰맸을 뿐인데, 너무 멋지다.

엄청난 손수고를 해서 만든 내 퀼트 티슈커버와 비교해 전혀 손색이 없는 멋진 티슈케이스였다.

옆구리도 이렇게 엉성하게 마무리지었는데, 나는 이 모습이 엄청 자연스러워 보여서 마음에 든다.

나도 이런 자유스러운 바느질을 해보고 싶다.​

이 꽃수도 친구가 놓은 것이다.

친구는 요즘 자수에 도전하고 있단다.​

이 작품은 책을 보고 그대로 따라한 것이라고!

그래도 예쁘다.

친구가 자유롭게 자수도 창작할 날을 기다려 본다.

친구의 꽃수를 보니, 나도 수를 놓고 싶다.

왜 수는 항상 다른 사람의 작품들을 보아야 놓고 싶은지 모르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