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지에서, 바느질이야기

프랑스 기념품 가게의 특별한 골무들

지난 11월 프랑스를 여행하면서 본 골무들이다.

프랑스 기념품 가게에는 특별한 여행 기념품으로 골무들이 판매되고 있다.

이 골무들은 대개 사기로 만든 세라믹 골무들이다.

위 사진속 골무들은 프랑스 서북부 브르타뉴 지방의 것들로, 그들이 기반한 캘트족의 문양과 브르타뉴지방의 깃발이 새겨져 있었다.

한편, 도시를 소개하는 골무도 있다.

위 사진 속 골무들은 생말로의 한 기념품 가게에서 본 것으로, 생말로를 비롯해 디낭, 깡깔, 돌드브르타뉴와 같은 인근 도시 모습이 그려진 골무들이였다.

게다가 가격이 2.50유로!

별로 비싸지 않은 가격이다.

그러나 이 가게는 문이 닫혀 있었다.ㅠㅠ

아쉽지만 돌아서야 했다.

​조금 다른 종류의 골무들도 있다.

골무의 가격은 다른 기념품에 비해 비교적 싼 가격이다.

그러나 요즘 같이 사람들이 별로 바느질을 하지 않은 시대에, 과연 골무가 여행 기념품으로 사람들의 흥미를 얼마는 끌지는 의문이다.

그러다가 매우 특별한 골무를 발견했다.

카르냑의 선돌을 보러 갔다가 그곳 문화관 기념품 가게에서 선돌이 새겨져 있는 나무골무를 본 것이다.

나무로 만들었다는 것이 매우 특이하다.

그런데 무려 가격이 4.50유로!

너~무 비싸다!ㅠㅠ

비싼 기념품은 사진에 담아놓는 것으로 만족!ㅋㅋ

바느질을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 여행을 다니면서 바느질 관련 물건을 발견하는 건 재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