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느질정보

병뚜껑으로 마그네틱 핀쿠션 만들기, 빈병재활용

​이 병은 프랑스에서 친구가 선물로 사다준 꿀병이다.

꿀을 다 먹고 이렇게 빈병만 남았다.

뚜껑에는 꿀을 채집하기 위해 설치한 옛날 방식의 벌통이 그려져 있는데, 이 그림이 너무 마음에 든다.

이렇게 예쁜 뚜껑은 간직하고 싶다.

​'무엇을 해야 이 뚜껑을 잘 쓸까?' 잠깐 생각하다가 나는 이 병뚜껑을 이용해 마그네틱 핀쿠션을 만들기로 했다.

접착력 강한 자석을 병뚜껑 안쪽에 붙여보니, '철컥' 소리를 내며 잘 붙었다.  

​자석은 너무 두껍지 않아서 충분히 귀여운 모양의 마그네틱 핀쿠션이 완성되었다.

​나는 재봉틀 옆에서 쓰는 시침핀들을 그 위에 올려 보았다.

자석 덕분에 핀들이 따각따각 잘 붙는다.

​그런데 병을 버리기가 갑자기 아까운 생각이 드는 것이다.

사진처럼 시침핀을 붙인 채 병 위에 뚜껑을 덮어보니, 이 또한 쓸모있는 용기가 될 것 같다.

​나는 평소 보빈을 담았던 통에서 북실를 꺼내 병에 옮겨보았다.

작은 깡통에 있었을 때보다 여유가 있어서 더 좋아보인다.

무엇보다 시침핀과 함께 있으니, 보빈을 교체할 때 훨씬 눈에 잘 띌 것 같다.

또 병에 담아놓으니, 작은 깡통보다 열고 닫기가 좋아 더 편리하다.

빈병이 핀쿠션과 보빈 보관함, 두 가지 용도가 결합된 매우 유용한 물건으로 재탄생 되었다.

물론, 보빈 말고 다른 바느질 재료를 담아 놓을 수도 있을 것 같다. 

빈병을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하나 더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