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본 바느질 작품

경복궁게스트하우스의 규방공예 소품

반응형

며칠 전 경복궁 근처에 있는 '경복궁게스트하우스'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경북궁게스트하우스는 한옥과 양옥을 적절하게 결합해서 아름다우면서도 지내기 좋도록 리모델링한 집이었다.

게스트하우스 안에서 나의 눈길을 사로 잡은 장식품들이 있었는데, 그것은 만든이의 솜씨가 느껴지는 규방공예품들이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사이에 있는 창에는 기다란 모시발이 걸려 있었다.

조각발이 너무 곱다. 

​특히, 내가 잠을 잔 1층 방 장식장에는 여러 가지 규방공에품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이건 여의주문보!

나도 여의주문보를 만들어보아서 얼마나 이 바느질이 어려운지 잘 안다.

공그르기한 실땀이 꼼꼼하고 단정하다.

​양단으로 만든 보자기도 너무 예쁘다.

​복주머니들도 예쁘다.

나는 복주머니는 만들어보지 않아서 그저 신기할 뿐이다.

​바늘꽂이도 참 잘 만들었다.

​이렇게 귀여운 바늘꽂이도 있다.

연잎다포를 자세히 보기 위해서 나는 다포 위에 놓여있던 항아리들을 밀쳐놓기도 했다.

다 너무 아름답다.

나도 올여름에는 몇 해 전에 재단해 놓은 연잎다포를 완성해야겠다는 생각을 이 연잎다포를 보면서 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