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본 바느질 작품

꿈꾸는 부엉이, 지구를 살리는 녹색 바느질

반응형

​'꿈꾸는 부엉이'라는 이름도 예쁜 이 바느질 관련 부스는 지난주에 열린 '안양시민축제'에서 본 것이다.

나는 이 가게를 비산동에서 본 적이 있어서 반가운 마음에 얼른 부스로 들어가 어떤 활동을 하는지 여쭈어 보았다.

알고 보니, '꿈꾸는 부엉이'는 YMCA 산하에 만들어진 단체라고 한다.

지구의 환경을 살기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한다.

한 예로, 면 생리대 만들기, 청바지를 재활용하기, 천연비누 만들기 등의 지구환경을 지키는 활동을 벌인다고 한다.

​'에코디자이너'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은 관심이 간다.

게다가 에코디자이너라는 이름은 듣기만 해도 멋지다는 생각이 드는 이름이다.

부스 안에는 그들이 펼치는 활동을 홍보하는 걸개들과 함께 갖고 싶기도 하고 만들고 싶기도 한 물건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었다.

많은 물건이 재활용한 천으로 만든 것이고 정성들여 직접 만든 수공예품이었다.​

​나는 비닐을 덜 쓰기 위해 천으로 만든 에코백과 청바지를 재활용해서 만든 가방들이 특히 관심이 갔다.

청바지에 다른 천들을 덧대어 멋을 낸 디자인이 멋스럽다.​

예쁜 색깔의 천으로 만든 앞치마들도 너무 예쁘다.

이런 앞치마는 갖고 싶은 것들이다.

나는 한동안 이 부스를 떠나지 못하고 자세하게 구경을 했다.

'꿈꾸는 부엉이'의 활동가들은 참으로 아름다운 활동을 펼치는 분들이다.

다음에는 시간을 내서 비산동 매장을 구경가야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