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본 바느질 작품

생활용품 제작사업(관양1동 행정복지센터)

​천으로 만든 생활용품이 쌓인 이 부스는, 지난 10월에 열린 '안양시민축제'에서 본 것이다.

알록달록한 생활용품이 가득하다.

이곳은 관양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운영하는 '생활용품 제작사업' 현장이다. 

​관양1동 행정복제센터에서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전개하는 것으로, 가방, 파우치 등의 생활용품 제작 기술을 가르치고 참여자들에게는 관련 업종 취업 및 창업의 기회를 제공한다고 한다.

게다가 일부 제품은 불우이웃 등 소외계층에게 기부하는 등의 나눔활동을 벌인다니, 참으로 의미있는 활동을 하는 곳이다.

​자세히 가서 보니, 프린트 천도 예쁘고 실용적인 디자인의 소풍들이 아주 많았다.

자녀들의 학원가방으로도 좋아 보이고, 동네에서 들고 다니는 소지품가방으로도 쓸모있어 보인다. 

​꽤 많은 물건을 담을 수 있는 큼지막한 파우치도 좋아 보인다.

중간중간 내가 가지고 있는 천들도 눈에 띤다.

그 천들은 모두 품질좋고 가격도 결코 싸지 않은 것인데, 소품의 품질도 신경을 많이 썼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런 걸 지도하는 선생님은 어떤 분일까?

이만큼 물건을 완성도있게 만들도록 지도하려면 제법 시간이 걸렸겠다 싶다.

선생님은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에게 새로운 직업을 찾도록 도와주고 주위에 계신 불우이웃도 돕는다고 하니, 엄청 큰 일을 하고 계신 것 같다.

관양1동에 사는 바느질을 좋아하는 분은 이 사업에 참여해 보는 것도 좋겠다.

무엇보다 실용적인 물건 만드는 법을 배울 수 있어서 관심이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