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활용 바느질

청바지로 가방 만들기

by 바느질하는 찌꺼 2020. 3. 9.
반응형

작아져서 못입게 되거나 입고 다니기에는 너무 낡은 청바지가 있다면, 가방을 만들면 좋다.

입기에 낡았어도 가방으로는 여전히 튼튼하기 때문이다.

또 청바지로 만든 가방은 들고 다니기도 무난하고 주머니가 많아서 실용적이다.

가방을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중앙과 안쪽의 시접을 잘라서 바지를 펼친다.

허리띠는 실따개로 따서 바지와 분리시킨다.

허리띠는 다시 이용할 수 있게 망가지지 않도록 분리시켜야 한다.

이렇게 분리한 허리띠는 반으로 쪼개서 다시 자른 바지에 붙인다.

이때 윗 부분은 최대한 직선이 되도록 잘 다듬은 다음에 허리띠를 바느질하도록 한다.

이런 식으로 가방 몸체를 두 개 만들어 놓는다.

바지의 나머지 부분을 이용해서 가방끈을 만든다.

가방끈은 가방의 크기와 자신의 몸체, 취향에 맞춰서 길이를 정하면 된다.

약 3cm 정도의 넓이로 시침핀을 꽂아서 바느질해 놓는다.

끈이 완성되었다.

가방의 몸통을 두개 맞대어 주머니 모양으로 만든다.

거기에 가방끈을 바느질하면 완성이다.

완성된 청바지 가방의 모습이다.

한쪽은 위와 같고....

다른 한편은 이런 모습이다.

뒷주머니에 스팽글이 달린 멋스런 모습이라, 더 예쁜 가방이 되었다.

청바지 가방은 튼튼해서 한참동안 오래 더 청바지를 변형해서 사용할 수 있다.

* 참고: 유튜브 '여우비의 리폼공방'에서 세부사항을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