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활용 바느질

청바지로 앞치마 만들기

by 바느질하는 찌꺼 2020. 3. 16.
반응형

 

 이 바지는 오랫동안 잘 입었던 판타롱 청바지이다.

낡기도 했지만, 유행지난 판타롱 청바지는 잘 입게 되지 않는다.

나는 이 청바지를 이용해서 앞치마를 만들기로 했다.

 뒷주머니가 예쁜 뒷판을 이용해서 앞치마의 앞바대를 만들면, 더 예쁜 앞치마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앞치마 앞바대 패턴을 대고 재단을 했다.

 바로 이렇게 마름질을 했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최대한 시접을 얇게 접어서 앞바대를 바느질했다.

 완성된 앞바대!

이제 치마부분을 만들 차례다.

 바지통을 솔기대로 자른다.

 4폭으로 자른 바지통을 바느질해서 연결한다.

 바지의 허리띠를 재사용해서 앞바대와 치마를 연결한다.

 허리띠를 반으로 쪼개서 앞뒤로 연결한다.

 앞치마가 거의 완성되었다.

이제 앞치마를 몸에 걸 끈만 마련되면 완성이다.

 그것을 위해 나는 D자 모양의 링을 앞치마 허리에 달 생각이다.

 그리고 끈을 준비한다.

끈은 약 12cm폭의 천을 4등분으로 접어서 길게 바느질한다.

끈의 길이는 각자 몸의 크기에 맞춰서 리본을 묶을 수 있는 길이로 하면 되겠다. 

 앞치마 양끝에 D링을 사진처럼 고정해서 바느질한다.

그리고 앞치마 앞바대에 어깨끈도 단다.

 앞치마가 완성되었다.

앞에서 봄 모양!

 이건 뒤에서 봄 모양!

D링에 끈을 통과시켜서 리본으로 묶어주면 맵시있는 모양의 앞치마가 된다.

앞치마로 재탄생한 유행지난 청바지를 좀 더 입을 수 있게 되었다.

청바지로 만든 앞치마는 작업할 때도 좋지만, 생활복으로도 예쁘다.

* 참고: 유튜브 '여우비의 리폼공방'에서 세부사항을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