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주머니예쁜 바지로 가방만들기

이 바지는 절친인 팀탐님이 뭔가 만들어 보라며 내게 준 대시구알(Desigual) 상표의 면바지이다.

멋있어서 그냥 입고 싶었지만, 내 몸에는 너~무 크다.

옷으로 리폼을 해보려고도 생각했지만, 달려 있는 장식들이 모두 너무 커서 나한테는 전혀 어울리지 않았다.ㅠㅠ

생활용품으로의 리폼이 불가피한 상황~

무엇보다 이 바지는 주머니들이 너무 예쁘다.

앞면에도 이렇게 예쁜 주머니들이 달려 있고...

뒷면에 달린 주머니도 예쁘다.

이렇게 예쁜 주머니들을 이용해서 나는 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먼저, 앞판에 달린 주머니 둘을 오려냈다.

바지통의 솔기를 뜯어 펼쳐, 가방의 몸판을 만든다.

그러고는 오려낸 주머니를 몸판 중앙에 배치시킨다.

다른 하나도 똑같이 재단한다. 

주머니를 재봉틀을 이용해서 몸판에 붙여준다.

그러고는 허리띠를 이용해서 가방 입구를 장식한다.

이 가방은 바지에 달린 단추를 이용할 생각이다.

원래 옷에 달렸던 단추나 장식품을 활용하면, 서로 잘 어울려 더욱 세련되어 보이는 물건을 만들 수 있다.

다른 한편에는 허리띠 안쪽에 수놓아져 있던 데시구알(Desigual) 로고가 새겨진 것을 달 생각이다.

이 밴드도 재봉틀을 이용해서 박음질로 연결해 준다.

그러고는 들뜨지 않도록 겉에서 한번 더 박아준다. 

이 둘을 서로 맞대어 주머니 모양으로 바느질한다.

짜잔~

가방의 몸판이 완성되었다.

역시 바지에 달려있던 단추가 포인트가 되어 더 멋스럽다.

몸판을 재단하다가 남은 바지통의 천을 이용해, 가방의 어깨끈을 2장 재단한다.

단추처럼 바지에 달려 있던 단추구멍 부분을 중앙에 고정시킨다.

그 양옆으로 가방의 어깨끈을 고정시킨 뒤...

몸판과 같은 크기의 안감을 만들어 뒤집은 상태로 덮어 씌운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가방입구를 창구멍을 남긴 채 빙둘러 박아준다.

바느질이 끝나면, 창구멍을 통해 뒤집어 준다.

그러고는 창구멍을 막고, 가방입구를 홈질로 상침질한다.

마무리 상침질은 재봉틀로 하는 것보다 손바느질로 하는 것이 좀더 멋스러운 느낌이라, 나는 늘 손바느질로 하는 편이다. 

완성된 가방의 한쪽면!

이건 또 다른 면!

기대한 대로 멋스러운 느낌의 데시구알표 가방이 완성되었다.

위 사진은 가방의 전체적인 모습!

반대편 모습!

크고 예쁜 주머니들이 많이 달려서 실용적인 가방이 되었다. 

이 작은 가방은 바지 뒷면에 달려 있던 주머니를 잘라서 만든 것이다.

역시 양편으로 주머니가 달려 있어서 넣을 데 많은 실용적인 가방이 되었다.

이 작은 가방은 주머니를 오려 서로 맞붙이기만 하면 되어, 만들기도 너무 쉽다.

초보라도 얼마든지 시도해 볼 수 있는 아이템이다.

이처럼 바지에 예쁜 주머니가 달려 있을 경우에는 그것을 활용해 가방을 만들면, 특색있는 멋진 가방을 만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