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선도 재밌어요

두꺼운 여름원피스로 점퍼스커트 만들기

이 원피스는 친한 동생이 옷을 정리하면서 준 것이다.

이 옷은 딱 내 스타일이다.

가슴에 놓은 수가 너무 예쁘고 원피스 색깔도 맘에 든다.

그런데...

너무 덥다!

특히, 수가 놓인 가슴부분이 너무 두꺼워서 우리나라 한여름 날씨에 적당하지 않다.

며칠 전, 이 옷을 입고 나갔다가 더워서 죽을 뻔 했다.ㅠㅠ

수정이 불가피하다.

나는 이 원피스를 점퍼스커트로 고쳐볼 생각이다.

속에 옷을 받쳐, 봄가을에 입으면 딱 적당한 옷이 될 것 같다.

점퍼스커트로 고치기 위해서는 양쪽 소매를 제거하면 끝이다.

아주 간단한 작업이다.

먼저, 천이 찢기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소매의 솔기를 뜯는다.

기존의 솔기 부분을 안쪽으로 집어 넣고는 바느질할 부분을 시침핀으로 고정시킨다.

소매가 넓어서 이 옷은 바느질선을 따라서 그대로 다시 꿰매면 되겠다.

옷 안쪽에서 공그르기로 소매를 떼어낸 부분을 바느질한다.

재봉틀보다 손바느질로 꿰매는 것이 옷을 더 맵시있게 한다.

짜잔~

완성이다.

옷의 라인도 원피스였을 때보다 점퍼스커트가 더 예쁜 것 같다.

이제야 이 옷을 잘 입을 수 있게 되었다.

가을에 브라우스를 겹쳐서 입으면 참 예쁘겠다, 생각했다.

나는 옷을 고친 뒤에 옷걸이에 걸어서 장농에 집어넣었다.

그리고 지금은 가을을 기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