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모시러닝으로 원피스잠옷 만들기

이번 리폼 작업은 이해하기 쉽게 이런 그림으로 만들어 보았다.ㅋㅋ

모시러닝과 치마를 붙여서 원피스잠옷을 제작한 것이다. 

이 모시러닝은 정말 오래된 것이다.

러닝셔츠로 만들어진 것이지만, 신축성이 여름옷 속에 입을 수가 없다.

집에서 생활복으로 입으려고 해도 항상 바지나 치마를 곁들여야 한다.

이렇게 더운 여름에는 고무줄로 허리를 조이는 것조차 너무 덥다.

이런 저런 이유로 옷장에서 세월만 보내고 있던 것이다.

이 치마는 조금 다른 이유로 역시 옷장 속에 쳐박혀 있던 옷이다.

이것은 속이 너무 비쳐서 꼭 속치마를 입어야 하는 옷이다.

여름치마인데, 속치마를 갖춰 입어야 하고 치마폭이 넓어서 역시 너무 덥다.ㅠㅠ

게다가 흰색 치마는 얼룩이라도 생길까봐 엄청 조심스럽다.

결국, 이 아이도 옷장속에서 스스로 낡아가고 있던 상태!

나는 이 둘을 결합해서 여름에 입을 '원피스잠옷'을 제작하기로 마음먹었다.

과감하게 프릴 형태의 치마단을 가위로 잘랐다.

적당한 길이로 자른 치마단을 모시러닝 밑에 달아 주면 된다.

러닝셔츠 밑단 안쪽에 프릴단 배치시키고 빙둘러 바느질하니까, 셔츠의 형태가 그대로 유지되어 맵시있는 디자인이 되었다.

엄청 간단한 작업이다.

완성이다.

무릎 약간 위에 위치하는 길이로, 적당한 원피스잠옷이 되었다.

마 재질의 모시러닝에 얇은 면치마로 이루어져, 잠옷으로 너무 쾌적하고, 무엇보다 시원하다.

잠옷만이 아니라, 생활복으로 입고 있어도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하나 더 있는 모시러닝도 남은 치마단을 이용해서 똑같이 하나 더 만들어야겠다.

올여름 남은 더위는 이 옷을 입고 이겨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