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Pelle Pelle 청바지로 크로스백 만들기

이 바지는 작년에 동네 벼룩시장에서 단돈 1,000원을 주고 산 'Pelle Pelle' 청바지이다.

남성용 배기바지 형태의 옷이었는데, 디자인이 예쁘면서도 색깔이 맘에 들어서 산 것이다.

남성바지라 주머니가 무척 크다.

이렇게 큰 주머니로는 큰 가방을 만들 수 있으니, 이 또한 색다른 만들기를 할 수 있다.

나는 먼저 넙적한 뒷주머니를 가위로 잘랐다. 

이것과 함께 무릅 주변에 달려있는 작은 주머니를 오려서 큼지막한 크로스백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오려놓은 주머니를 뒤집어서 같은 크기로 재단한다.

이 둘을 서로 맞대어 주머니모양으로 바느질한다.

나는 재봉틀을 이용해 직선박기를 한 뒤, 지그재그 스티치로 한번 더 박아서 올이 풀리지 않도록 했다.

안감도 겉감과 똑같은 크기로 재단해서 꿰맨다.

그렇게 만든 안감을 주머니 모양으로 꿰맨 겉감 속에 쏙 집어넣고 시침핀으로 가방입구를 고정시킨다.

남은 천을 4~5cm 넓이로 길게 잘라서 가방끈을 재단한다.

가방끈은 4등분으로 접어서 재봉틀로 꿰매면 만들기가 수월하다.

가방의 안감과 겉감을 고정시킨다.

둘레를 공그르기로 바느질한다.

둘레를 꿰맬 때, 가방끈도 바느질하고....

단추고리도 단다.

단추도 달아준다.

이렇게 맨 앞에 있는 주머니에 단추를 달면, 가운데 칸과 주머니칸을 동시에 닫을 수 있어서 편리하다.

완성이다.

큼지막한 크로스백이다.

이 가방은 남자나 큰 등치의 여자친구에게 선물하면 좋을 것 같다. 

뒷편에 달린 작은 주머니가 디자인 넘쳐 보인다.

이번에는 바지에 달려 있는 주머니를 모양 그대로 사용했지만, 내가 직접 천을 가지고 만들 수도 있을 것 같다.

언젠가 한번 꼭 적용해 봐야겠다.

이 가방는 금방 뚝딱 만들었다.

주머니 두개를 서로 맞대어서 꿰매면 되니, 너무 쉽다.

또 재봉틀 없이, 손바느질로도 쉽게 만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