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청바지로 가방만들기

이 청바지는 얼마전 토트백과 미니크로스백을 만들면서 사용한 것이다.

가방 두 개 만들고 나서, 작은 자투리들과 앞과 뒤에 주머니 하나씩 남았다.

워싱된 청바지 색깔이 너무 예쁘다.

나는 남은 천을 이용해서 가방을 하나 더 만들고 싶었다.

남성용 청바지는 주머니가 커서 이렇게 주머니 쪽만 있어도 큰 가방을 만들 수 있다.

물론, 주머니 하나에 천을 조금 곁들여야 한다.

나는 바지의 솔기를 잘 뜯어, 남은 자투리천과 연결해서 가방 한쪽을 재단했다.

뒷주머니 하나도 사진처럼 자투리천을 이어서 가방 한 판을 만들었다.

이 두개를 서로 맞붙여서 가방을 만들 것이다.

몸판의 꿰맬 부분을 바느질한 뒤에...

옆면 한쪽을 바느질했다.

이유는 이번 가방은 허리띠를 그대로 살려서 가방입구를 마무리지을 계획이기 때문이다.

다음에 뜯어놓았던 허리띠를 바느질한다.

전체를 다 꿰매면 안되고, 우선 겉면만 바느질한다.

안쪽의 허리띠는 위 사진과 같은 형태가 되어야 한다.

넓게 펼쳐져 있던 몸판을 반으로 접어서 나머지 옆면과 바닥을 바느질한다.

이제는 가방끈을 꿰맬 차례다.

허리띠를 다 꿰매지 않은 이유는 가방끈을 더 깔끔하게 꿰매기 위해서이다.

가방끈은 남은 조각 천을 자유롭게 이용했다.

그랬더니 알록달록 빈티지스럽고 명랑해 보이는 가방끈이 완성되었다.

취향에 따라서 청바지천이 아니라, 색깔이 다른 웨빙끈을 달아도 된다.

허리띠 사이에 가방끈을 넣고, 둘레를 빙둘러 바느질한다.

그런 뒤, 가방끈을 바깥쪽으로 꺾어서 사각형 삽자모양으로 다시 한번 꿰매서 눌러준다.

완성된 가방의 한쪽 면!

또다른 면은 이런 모양이다.

이번에 만든 가방은 안감을 넣지 않았다.

그러니까, 안은 조금 덜 단정한데, 만들기는 너무 쉬웠다.

무엇보다, 허리띠를 살리니까 가방이 더 빈티지스럽고 귀여운 모양이 되었다.

재밌는 가방 만들기!

그래서 이 청바지는 한조각도 남기지 않고 다~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