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활용 바느질

낡은 트레이닝복으로 간편가방 만들기

by 바느질하는 찌꺼 2021. 2. 8.
반응형

이 트레이닝 바지는 정~말 오래된 것이다.

이제는 너무 낡아서 그만 입어야겠다, 생각했는데...

그래도 버리기는 여전히 아깝다.

나는 이 바지를 이용해서 휴대하기 편한 간편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가장 먼저, 바지의 허리와 발목의 고무줄, 안감 등을 가위로 잘라낸다.

그러고는 바지의 솔기를 오려, 넓게 펼친다.

그 다음, 펼친 바지통을 이용해서 가방의 겉감을 재단한다.

시침핀으로 몸판이 서로 미끌리지 않도록 잘 고정시킨 뒤, 가위로 오려야 똑같은 크기로 재단할 수 있다.

그렇게 겉감을 만들어서 가방 모양으로 바느질한다.

바지의 주머니 부분을 이용해선 가방의 안감을 만들어 준다.

세로로 달린 주머니를 가로로 위치지어, 안감을 만든다.

안감은 겉감과 똑같은 크기로 만든다.

안감도 ㄷ자 모양으로 바느질한다.

가방의 몸판을 만들고 남은 자투리천들을 모아서 가방끈을 만든다. 

가방의 겉감에 가방끈을 고정시킨 뒤, 안감을 이 위에 뒤집은 상태로 덮어씌운다. 

그러고는 가방 입구를 빙 둘러서 바느질 한다.

마지막으로, 바느질한 것을 뒤집어 겉에서 한번 더 상침질 해준다.

그래야 겉감과 안감이 들뜨지 않고 단정한 모양의 가방이 된다.

안쪽에 주머니가 두개나 있어서 중요한 것을 넣어다니기 편리한 가방이 완성되었다. 

위 사진은 완성된 가방의 겉모습!

트레이닝복으로 만든 가방은 너무 가벼워서 큰 가방에 넣어다니는 비상용 가방으로 좋고, 간단한 외출용 가방으로도 좋다.

너무 낡거나 안 지워지는 오염물로 더러워진 운동복이 생겼을 때, 이런 간편가방을 만들면 더 쓸 수 있어 유익하다.

무엇보다 만들기가 너무 쉽다.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