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리폼하고 남은 천으로 셔링 핸드백 만들기

반응형

이 천은 어머니께서 주신 원피스의 소매 부분이다.

몸통을 썩~ 잘라서 고무줄치마를 만들고 주름이 잔뜩 잡힌 소매 두 개가 남았다.

어머니는 아가씨들이 입을 만한 원피스를 사서는 한번도 입지 못하고 내게 주셨다.

나이가 많은 내게도 그 원피스는 전혀 어울리지 않았다.

나는 원피스의 가슴부분까지 바싹 잘라서 치마를 만들었다.

그  사실을 어머니께 말씀드리니, 참 잘했다 칭찬해 주시고는 '남은 조각으로는 나를 위해 뭔가 만들어 주렴!' 하셨다.

어머니가 내게 먼저 뭔가 만들어 달라고 한 것은 이것이 처음이다.

어머니는 이 원피스 천이 엄청 맘에 드셨던 모양이다.

한참을 고심한 끝에 내가 생각한 것은 주름이 잡힌 셔링 핸드백이다.

먼저, 소매 두개를 붙여서 50X50cm로 재단을 했다.

맨 아래, 안감을 놓고!

퀼팅솜을 놓고!

그 위에 재단한 천을 올려 놓는다.

이것들이 서로 밀리지 않도록 옷핀으로 고정시킨 뒤....

재봉틀을 이용해서 누벼주었다.

누빌 때는 너무 촘촘하지 않도록 넙적넙적 누비는 것이 좋다.

이렇게 누벼야 주름이 부드럽게 잡힌다.

또 너무 똑바로 누비는 것보다 삐뚤삐뚤 누비면 더 자연스러운 리듬감을 만든다.

퀼팅을 끝낸 모습이다.

그걸 반을 접어서 안쪽에서 양 옆을 꿰매준다.

밑을 삼각형으로 접어서 가방의 바닥도 만들어준다.

바닥의 넓이는 10cm로 정했다.

넙적하게 바닥을 만들어줘야 예쁘다.

사진에는 나와 있지 않은데, 딱딱한 판을 이용해서 가방 깔판도 만들어 주었다.

깔판이 있으면 주름은 부드러우면서 바닥은 딱딱해서 더 맵시있는 모습을 유지할 수 있다.

물론, 깔판은 있어도 되고 없어도 된다.

이제, 가방 몸체에 주름을 잡아준다.

나는 맞주름으로 각각 네 개씩 잡았다.

50x50cm로 가방을 만들 때는 위 사진과 같은 간격의 주름이 적당하다.

주름을 잘 고정시킨 상태에서 바이어스 테이프를 둘러준다.

이 원피스에는 짙은 고동색의 허리띠가 달려 있었는데, 나는 그 색깔과 거의 비슷한 색깔의 바이어스를 선택했다.

짙은 고동색이 천과 잘 어울린다.

가방입구는 단추를 달 생각이다.

단추고리도 바이어스와 같은 색깔로 달았다.

바이어스를 마무리지을 때, 고리를 안쪽으로 집어넣어서 바느질한다.

그 뒤에 단추고리를 바깥으로 꺾어서 다시 한번 꿰매준다.

그러면 좀더 단정한 모습이 된다.

단추도 단다.

마지막으로 핸들을 단다.

나는 웨이빙 핸들을 선택했다.

완성된 모습!

단추와 핸들이 비교적 잘 어울린다.

어머니께 먼저 사진을 보여드리니, 너무 좋아하셨다.

옷으로 입지 못한 서운한 마음이 싹 없어졌다며, 가방을 무척 마음에 들어하셨다.

나는 어머니 맘에 들 만한 가방을 만들어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햇볕좋은 봄날, 산책 하실 때 들고 다니기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원피스를 잘라 치마를 만들면서도, 남은 천으로 가방을 만들면서도 내내 어머니 생각을 했다.

80세가 넘은 어머니 속에 젊고 화사한 소녀같은 맘이 이런 원피스를 고르게 했을 것이다.

그렇지만, 너무 안 어울리는 당신의 모습을 보면서 또 얼마나 당황하셨을까?

세월이 너무 빠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