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낡은 청바지로 데님 앞치마 만들기

반응형

이 바지는 보통 청바지보다 얇은 청바지이다.

이런 청바지는 재활용해서 뭔가 만들기에는 천이 너무 앏다.

그런데 앞치마의 재료로는 안성맞춤이다.

만들기를 많이 하면서 깨달은 사실은 앞치마는 너무 두꺼우면 불편하다는 것이다.

특히, 청바지로 앞치마를 만들 때는 최대한 얇고 가벼운 청바지로 만드는 것이 좋다. 

한편, 청바지의 모양을 잘 살려서 재단을 하면 바느질을 너무 많이 하지 않아도 예쁜 앞치마를 얻을 수 있다.

특히, 가슴에 주머니가 달린 예쁜 앞치마는 청바지의 뒷주머니를 활용해서 쉽게 만들 수 있다.

먼저, 뒷주머니 한편을 최대한 넓게 솔기를 따라 바지통까지 오려서 펼쳐 준다.

다른 한편은 엉덩이 아래부분을 잘라서 펼친 뒤, 앞서 재단한 천 옆에 거꾸로 배치시킨다.

그 모습은 위 사진과 같다.

이 둘을 서로 연결시켜준다.

바느질이 끝나면, 앞치마의 앞마대 부분을 반을 접어서 서로 대칭이 되게 재단을 한다.

폭이 넓은 곳의 천을 잘라서 부족한 데 붙인다.

또 길이가 너무 짧으면, 남은 천을 이용해서 붙이는 등, 자유롭게 오리고 붙여서 앞치마의 틀을 잡아준다.

나는 최종적으로 위 사진과 같은 모습으로 디자인을 했다.

바지의 모양과 크기에 따라서 앞치마의 디자인은 제약을 받게 된다.

제약조건을 존중하면서 창의성을 발휘해서 재단하는 재미가 있다.

그러나 자기가 원하는 모양이 따로 있고 그것을 실현하고 싶을 때는 다른 천을 덧붙여서 자유롭게 만들어도 좋다. 

나는 청바지 하나만 이용해서 만드는 걸 보여주겠다.

이제, 바지의 허리띠를 뜯어서 반으로 나눠 두 개의 허리끈을 마련한다.

또 남은 천을 이용해서 목에 걸 끈도 재단한다.

끈들은 4등분으로 접어서 바느질했다.

청바지가 얇아서 4등분으로 접어서 꿰매도 두껍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았다.

그것들을 앞치마에 달아준다.

마지막으로 남은 뒷주머니 하나를 넓게 오렸다.

그것을 앞치마의 아랫부분, 낡아 보이는 데에 붙여 주었다.

주머니는 주머니 모양으로 솔기를 바싹 접어 넣은 뒤, 원래 바느질 되어 있는 선을 따라서 꿰매니까 처음부터 달려 있었던 것처럼 잘 어울린다.

완성된 앞치마의 모습이다.

앞에 주머니를 첨가한 것이 화룡점정이 되었다.

낡은 부분을 가려주기도 했지만, 주머니가 있어서 더 멋스러워 보인다.

또 너무 짧아서 덧댄 아랫단도 변화가 생겨, 더 개성있는 앞치마로 보이도록 도와주었다.

나는 이부분을 바느질 할 때, 솔기를 양쪽 다 접어서 꿰매지 않고 두 개를 그냥 포개서 꿰맸다.

이렇게 연결한 것이 앞치마의 모양을 흐트러뜨리지 않고 라인을 예쁘게 살려주었다.

이번에 만든 청바지 리폼은 예쁜 앞치마를 얻기도 했지만, 재미있는 작업이기도 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