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작아진 아이들 옷으로 에코백 만들기

반응형

이 파자마 바지는 대학생 조카들이 어린이였을 때 입었던 것이다. 

바지 밑단에는 이렇게 귀여운 그림이 그려져 있다.

파자마인 만큼 순면으로 천도 좋다.

이런 재질의 천이라면, 에코백을 만들기에 딱이다.

바지의 솔기를 가위로 잘라서 넓게 펼친다.

바지는 펼치면 가방 몸통으로 적당한 넓이가 된다.

나는 이번에는 그림의 쌍을 맞춰서 조금 작은 폭의 에코백을 만들기로 했다. 

재단된 가방의 몸통이다.

가방의 몸통을 ㄷ자 모양으로 꿰맨다.

바지의 윗부분이 깨끗해서 나는 이 부분을 안감으로 하기로 했다.

안감이 겉감과 통일성이 있어서 더 예쁜 가방이 될 것 같다.

원한다면, 뒤집어서 양면가방처럼 쓸 수도 있을 것이다.

안감은 겉감과 똑같은 크기로 재단해서 같은 모양으로 바느질한다.

재봉틀을 이용하면, 금방 바느질할 수 있다.

재봉틀이 없을 경우에는 홈질이나 박음질로 꿰매면 된다.

남은 천을 이용해서 가방끈을 만든다.

가방의 겉면을 바깥으로 놓고, 그 위에 가방끈을 고정시켜 준다.

가방이 작을 때는 끈의 간격이 12cm가 적당하다.

보통 크기라면 13cm, 큰 가방이라면 14cm 등, 가방끈의 간격은 가방의 크기를 고려해서 정한다.

그 위에 안감을 뒤집은 상태로 띄운다.

시침핀을 이용해서 안감을 겉감과 잘 고정시킨 뒤, 약 10cm 가량 창구멍을 남기고 빙 둘러서 바느질해 준다.

바느질이 끝나면, 창구멍을 이용해서 잘 뒤집어서 가방의 틀을 잡아준 뒤에 공그르기로 창구멍을 막는다.

마지막으로 겉면에서 가방 입구를 한번 더 빙 둘러 바느질해 준다.

이렇게 바느질하면, 안감과 겉감이 서로 들뜨지 않아 맵시 있는 모양이 된다.

손바느질로 만들 경우에는 이 부분을 홈질로 꿰매면 예쁘다.

완성이다.

프린트된 그림이 너무 귀여워서 기대한 것보다 훨씬 예쁜 가방이 탄생되었다.

이 가방은 조카들을 주지 않고 내가 쓸 생각이다.

가방의 크기가 아담해서 산책할 때 간단한 소지품을 담아 다니기 좋아 보이기 때문이다.

이 가방을 보면서 마치 봄이 온듯 화사한 느낌에 잠시 젖었다.

얼른 봄이 왔으면 좋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