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바느질하다가 남은 자투리천으로 컵받침 만들기

반응형

 

 

이 천들은 여러 가지 소품을 만들고 남은 조각들이다.

이런 자투리천도 버릴 것이 없다.

나는 조각천이 생기면, 잘 모아놨다가 어울릴 만한 것을 서로 붙여서 컵받침을 만든다.

컵받침은 선물할 때도 쓰고 나를 위해서도 사용한다.

이번에는 사진속 세 가지 천을 이용하기로 했다.

모두 아주 작은 조각만 남은 상태였다.

이들 자투리천을 사진에서처럼 배치해 재봉틀로 꿰매준다.

바느질이 끝나면, 정사각형으로 오린다.

나는 컵받침을 만들 때는 시접을 포함해서 5인치(약 13cm) 크기로 재단한다.

사방 1cm 시접이 들어가면, 딱 적당한 크기의 컵받침이 된다.

캠퍼스천으로 뒷감을 만든다.

뒷감은 꼭 캠퍼스천이 아니더라도 넙적한 천이면 된다.

뒷감과 겉감을 맞대어 놓고 둘레를 바느질한다.

이것도 재봉틀로 바느질했다.

창구멍을 남겨 놓고 빙둘러 박는다.

겉으로 뒤집은 뒤에 가장자리를 홈질로 상침질 해준다.

이렇게 상침질 해주면, 더 예쁘기도 하고 가장자리를 눌러주는 효과도 있다.

나는 덧붙여서 낮은 천 쪽을 누벼주었다.

이렇게 누비니까, 좀더 톧톧한 누낌이다.

완성된 컵받침들!

자투리천으로 존재했다면, 분명 쓰레기통에 버려졌을 것이다.  

컵을 받치니 더 예쁘다.

이건 친구를 만날 때, 선물로 들고 나가야겠다.

아무리 작은 천이라도 버리지 말고 잘 모았다가 컵받침을 만들어 보길 권한다.

만들기 쉬워, 바느질을 잘 못하는 분들께도 큰 성취감을 줄 것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