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광목 조각천으로 로그캐빈 조각보 만들기 광목을 바느질 하고 남은 자투리천을 가지고 조각보를 만들고 난 뒤, 그래도 길게 자른 조각천들이 많이 남았다. 그것들은 바느질하는 과정에서 구석에 남은 것들로 그 양이 꽤 많았다. 나는 이 천들을 이용해서 로그캐빈 조각보를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로그캐빈은 퀼트의 한 패턴으로 장작이 쌓여 불타는 모습을 형상화 한 것이다. 그런 만큼 불꽃을 상징하는 빨간 천을 중앙에 배치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나는 빨간색 천을 똑같은 크기로 하지 않고, 작게도 하고 크게도 하고 직사각형으로 자르기도 하고 정사각형으로 재단하는 등, 다양한 모양으로 멋을 냈다. 그러고는 쌈솔 노루발을 이용해서 바느질하기로 했다. 재봉틀로 쌈솔바느질을 하면, 어렵지 않게 빨리 만들 수 있어서 좋다. 먼저, 중앙에 자리잡을 빨간색 천과.. 더보기
낡은 대님바지 주머니로 컵받침 만들기 이것은 리폼을 하다가 남은 데님바지의 뒷주머니이다. 이렇게 손바닥만한 작은 천은 그다지 쓸모가 없다. 그러나 이런 것은 컵받침 재료로 안성맞춤이다. 크기가 컵받침 만들기에 딱 좋다. 나는 이런 것들을 잘 모아놨다가 컵받침을 만들곤 한다. 주머니를 넓게 펼쳐 재단을 한다. 사진속 두꺼운 종이는 12X12cm 크기로, 내가 컵받침을 만들 때 이용하는 것이다. 이것은 시접을 포함한 것으로 이 크기로 잘라 바느질하면, 딱 적당한 크기의 컵받침이 된다. 너무 밋밋할 때는 무늬를 넣어주면 더 좋다. 나는 이번에는 인터넷을 통해 다운받아서 만든 꽃무늬로 만든 템플릿을 이용했다. 이 템플릿을 대고 그림을 그린다. 그러고는 가위로 잘라준다. 하얀 두꺼운 면실을 이용해서 그림대로 홈질을 한다. 짜잔~ 원하는 모양대로 자수.. 더보기
광목 자투리천으로 조각보 만들기 이 많은 광목 조각들은 바느질을 하다가 생긴 조각들이다. 광목을 가지고 무얼 이렇게 많이 만들었는지 생각이 나지 않는다. 습관처럼 손톱만큼 작은 조각조차 버리지 않고 모아 놓았는데, 몇 년 사이 너무 많아졌다. 나는 이것들을 연결해서 조각보를 만들면 어떨까 생각했다. 큰 조각보를 만들어 창에 걸어 커튼으로 사용하면 어떨까? 광목은 튼튼하면서도 세탁하기 좋아서 커튼으로 사용하기 좋을 것 같다. 먼저, 아주 작은 조각들을 두 개씩 짝을 맞춘다. 그것들이 수북하게 쌓이면, 바느질을 시작할 것이다. 나는 이것을 재봉틀로 만들 것이다. 사진 속 노루발은 쌈솔용 노루발이다. 쌈솔용 노루발을 이용하면 훨씬 쉬우면서도 예쁜 조각보를 만들 수 있다. 두 조각의 천을 사진에서처럼 한조각은 살짝 당겨 노루발에 걸어서 바느질.. 더보기
데님스커트로 주머니 많은 힙색 만들기 이 치마는 젊은 시절, 좋아하면서 정말 많이 입었던 데님치마이다. 그러나 나이가 들어, 살이 찌면서는 치마가 들어가지도 않는 지경이 되었다. 나는 이 치마의 뒷주머니 둘을 이용해서는 핸드폰을 넣어 다닐 수 있는 작은 가방을 만들어서 잘 쓰고 있다. 그래도 천이 많이 남았다. 나는 이번에는 이 천을 가지고 요즘 유행하는 힙색을 만들기로 했다. 요즘은 옛날에 허리에 차고 다녔던 힙색을 어깨에 메고 다니는 게 유행이다. 나는 이 치마를 이용해서 이런 힙색을 만들기로 했다. 나는 인터넷에 나와 있는 패턴을 이용하기로 했다. 이 천과 어울릴만한 디자인을 골라서 패턴을 그렸다. 특히, 치마에 있는 단추와 주머니 등을 이용해서 수납공간이 많은 힙색을 만들기로 했다. 위 사진은 치마의 앞단추이다. 이것을 살려, 뒷판을.. 더보기
빈티지바지로 고무줄 치마 만들기 이 바지는 내가 정말 좋아했던 데시구알(Desigual) 바지이다. 그러나 이제는 낡기도 했지만, 더 낡기 전에 다른 걸로 리폼을 해서 입고 싶었다. 특히, 치마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이 바지를 닮은 치마가 갖고 싶었다. 그렇다면, 이 바지를 치마로 고치면 어떨까? 가장 먼저, 바지의 절반 가량을 잘라준다. 이 길이는 바로 위에 달린 주머니를 고려한 길이였다. 이 바지는 바짓단에 끈이 달려 있었다. 끈을 넣기 위해서 바짓단이 다른 옷들에 비해 무척 두꺼워 보였는데, 그 부분을 펼치면 얼추 치마길이가 맞을 것 같았다. 실따개를 이용해서 바짓단을 잘 펼쳤다. 펼치지, 생각한 대로 꽤 분량이 된다. 나는 너무 길이가 딱 맞는 것에 조금 놀라기까지 했다. 그런데... 바짓단이 조금 길어서 땅에 끌렸던 부분이 찢어.. 더보기
청바지로 슬링백 만들기 요즘은 끈을 길게 늘인 슬링백을 크로스로 메고 다니는 것이 유행인 것 같다. 나도 그런 슬링백을 가지고 싶다고 생각하던 차에, 인터넷에서 꼭 갖고 싶은 가방을 발견했다. 인터넷에는 평범한 천으로 만든 가방이었는데, 나는 청바지를 이용해서 만들기로 했다. 사진속 청바지는 작아서 못입게 된 바지이다. 너무 두꺼워서 큰 가방으로 만들기에 무겁다고 생각했는데, 슬링백이 좋겠다. 먼저 청바지의 솔기를 뜯어준다. 허리띠는 나중에 가방끈으로 만들기 위해 잘 챙겨 놓는다. 이 가방은 번데기처럼 긴 모양이다. 중요한 패턴은 세 개가 필요하다. 깔데기모양의 패턴 두 개와.... 긴 오각형모양의 패턴 하나! 이것들을 위 사진처럼 연결한다. 세로로 멜 걸 생각해서 청바지의 뒷주머니를 세로로 배치시켰다. 손수건과 같은 사소한 .. 더보기
자투리천으로 에코백 만들기 다양한 재료로 바느질을 하다보니, 조각천들이 꽤 많이 생긴다. 이 조각천들은 너무 작아서 왠만한 크기로 쓰기조차 힘든 것일 때도 많다. 나는 이런 것들을 응용해서 만들기를 해보곤 하는데... 이번에는 에코백을 만드는 데 멋을 내 보기로 했다. 우선 가늘고 얇은 자투리천들을 이용해서 만들어 볼 생각이다. 그것들을 서로 어울리는 천들끼리 모아 길게 연결시킨다. 나는 이런 식으로 길게 연결해보기는 처음이다. 이것들을 사진처럼 연결시켜 보기로 했다. 지봉틀을 이용해서 한단 한단 단끼리 꿰맨 뒤에... 그걸 넙적하게 이어준다. 처음에는 5단을 만들까 했는데, 막상 만들어 보니, 4단이 알맞다. 완성된 자투리천 단을 몸판이 될 천과 연결한다. 자투리천들이 알록달록하니, 몸판은 단색이 좋겠다. 몸판과 연결되 모습! .. 더보기
유행지난 판타롱바지로 삼각크로스백 만들기 이 바지는 10년도 더 된 판타롱 데님 바지이다. 유행도 많이 지난 옷이지만, 낡기도 많이 낡았다. 얼마 전, 밑위 부분은 싹둑 잘라서 치마를 만들었고 폭이 넓은 바지통만 남았다. 나는 이걸 이용해서 삼각형 크로스백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천이 많이 필요한 까닭에 판타롱 형태의 바지가 딱 적당해 보인다. 먼저, 가로 33cm, 세로 28cm의 사각형 패턴을 만들어서 주변을 둥글게 오려준다. 그걸 이용해서 재단을 한다. 가방의 둘레에 댈 천을 폭 10cm로 길게 재단한다. 길이는 약 52cm로 했다. 그걸 가방의 몸판 둘레의 절반을 둘러서 꿰맨다. 이번에는 앞판! 이건 처음에 만든 패턴의 절반크기로 재단한 것이다. 이렇게 삼각형 모양을 앞에서 바느질한 몸판과 결합시킨다. 절반가량 돌린 가방 둘레에 삼각형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