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2018/03

서대문역 화장실의 특별한 장식품 서대문 지하철역 화장실에서 본  전통 조각보이다.화장실에 이렇게 멋진 장식품이 걸려 있는 곳은 서대문역이 처음이다.디자인도, 바느질도, 너무 솜씨 있어 보인다.작은 조각들이 너무 많아 엄청 손수고가 들어갔을 작품이다. 내 키에 너무 높게 매달려 있어서 고개를 길게 빼고 손도 번쩍 치켜 올려서 겨우 사진을 찍었다.ㅠㅠ 액자는 아무도 떼어가지 못하도록 이렇게 단단히 고정을 시켜 놓았다.다행이다...공..
찢어진 시장가방, 꿰매서 써요! 일흔이 넘은 연세에도 딸네 집을 방문하실 때마다 바리바리 챙겨오시는 어머니는 이번에도 바퀴달린 시장가방에 먹을 거리를 한 가득 싸가지고 오셨다.그러나 언젠가부터는 맛난 먹을 거리가 전혀 반갑지 않다.힘들게 이런 걸 왜 가지고 오냐며, 오늘도 고맙다는 말대신 화만 냈다.아무리 수레에 실어 끌고 온다고 해도, 이런 가방을 버스에서 싣고 내리기가 힘든지 잘 아는터라, 상상만 ..
조각보 만들어 선물하기 이 조각보는 손질하기 좋게 화학염색한 모시천을 이용해 머신으로 만든 것이다. 아주 옛날에 구입한 여러 색깔의 모시 천들 중에서 나는 이 천을 골랐다.이렇게 여러 가지 색깔로 조각보를 만들 때는 흰 색 천이 많이 들어가야 시원한 느낌이다.왜, 그런 걸까?물론, 이건 순전히 내 생각이다.나는 이 조각보를 도장의 찻잔들 덮개로 쓰도록 원장님께 선물했다.보는 사람들마다 너무 예쁘다며, 칭찬을 정말 많이 들었다.이건 어머니께 선물한 양단 조..
양파껍질로 천연염색하는 방법 양파를 먹을 때마다 나는 옆에 자루를 하나 걸어놓고 가장 색이 짙은 겉껍질을 모았다가 염색을 한다.양파껍질은 견뢰도가 높고 색도 고와 천연염색재료로 아주 좋다.먼저 껍질을 충분히 넣고 물에 삶아 염액을 만든다.양파껍질에는 염료가 많지 않아, 다른 재료들보다 양이 많아야 한다. 진은 염액을 거쳐, 백반에 매염하는 과정!양파껍질은 명주에 백반 매염을 하면, 아주 고운 황금빛을 얻을 수 있다...
청바지 주머니 간단한 활용법 ​이건 청바지 주머니를 이용해 만든 '미니크로스백'이다.​주머니를 앞뒤로 붙여, 가운데에는 스마트폰이나 지갑, 디지털카메라 같은 큰 물건을 담을 수 있도록 칸을 만들었다. ​애초, 이 가방은 단순하게 주머니 하나와 넓은 칸 하나로 이루어진 가방이었다.​그런데 덮개가 달린 다른 주머니가 아주 좋아 보인다.신용카드나 현금 같은 건 아무래도 튼튼한 덮개가 달린 주머니에 담아다니는 것이 좋을 것 같다.이런 이유도 있지만,..
파우치 바닥 만들기 ​​파우치를 만들 때 바닥을 만드는 것은 필수적이다.바닥이 어느 정도 있어야 물건을 담아다니기 좋다.​바닥은 거의  다 바느질한 마지막 단계에 만들게 마련이다.바닥을 잘 만드는 방법은 먼저 바닥이 될 부분을 삼각형으로 바짝 접어준다.​거기서 바닥의 넓이가 될 만큼 표시를 한다.나는 간단하게 시침핀을 꽂아 표시를 했는데, 자로 선을 그어서 하면 좀더 정확하게 바느질 할 수 있다.​나는 핸드로 퀼팅을 했더라도..
가방에 가죽 핸들(손잡이) 다는법 ​​가방을 만들 때, 핸들을 다는 건 필수적이다.손잡이 종류는 아주 많은데, 내가 즐겨 사용하는 건 가죽핸들이다.가죽핸들은 꼭 손바느질로 해야 한다.마침, 시중에 나와 있는 핸들은 바느질하기 좋게 구멍이 잘 뚫려 있다.​실은 튼튼한 나일론실이 좋다.위치를 잘 잡아 홈질로 빙~ 둘러 꿰맨다.​한 바퀴 둘렀다면, 다시 거꾸로 바느질한다. ​이렇게 홈질로 왔다갔다 하면, 안의 모습은 이렇게 단정한 모습이 된다.안에서 핸들이 보일..
스마트폰 주머니 만들기 ​​이 작은 파우치들은 스마트폰을 위해서 만든 것이다.옛날에 스마트폰이 나오기 전, 핸드폰 주머니는 이것보다 훨씬 작은 크기였다.그런데 스마트폰으로 핸드폰이 거의 다 바뀐 요즘은 크기도 커졌지만, 무엇보다 용도가 다른 것 같다.옛날 핸드폰 주머니는 폰에 스크레치가 나지 않도록 보호하는 역할을 했다면, 스마트폰 주머니는 폰을 편하게 지니고 있도록 하기 위한 용도가 더 큰 것 같다.그래서 많은 경우, 미니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