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옷에 바느질 되어있던 실을 이용해 멋을 내 보세요! 이 조각은 지난번에 가방을 만들고 남은 등산복 한 쪽이다. 등산복은 워낙 폭이 작아서 가방을 하나 만들고 나니, 이 만큼만 남았다. 이걸로 뭘 하나? 생각하다가 스마트폰을 넣어서 다닐 수 있는 작은 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그런데 주머니가 비스듬하게 달려있다. 우선, 이 주머니부터 뜯어야 할 것 같다. 나는 옷 안쪽에서 실따개를 이용해, 스티치되어 있는 것을 뜯었다. 그러고는 앞면에서 실을 잡아당기면, 주르르 풀린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이 실을 다시 이용할 생각이기 때문이다. 짜잔~ 이렇게 비스듬하게 꿰매져 있던 주머니를 뜯었다. 이제, 남은 주머니를 이용해서 가방의 한쪽 면을 재단한다. 그리고 남은 천 위에 앞에서 뜯어 놓은 주머니를 꿰맨다. 바느질은 앞에서 밝힌 대로 주머니에서 떼어낸 실을 이용해서 ..
골절상으로 찢겨진 등산바지 재활용 동네 산에 갔다가 넘어져 골절상을 입은 건 지난해 가을, 꼭 이맘 때의 일이다. 종아리 뼈가 두 개 다 부러져서 철판을 대고 철심을 박는 대수술을 받아야 했다. 당시, 119 구급차에 실려서 응급실에 도착했을 때, 병원에서는 내 등산바지를 이렇게 찢어놓았다. 등산바지가 너무 아깝다.ㅠㅠ 나는 이 바지를 잘 챙겨서 가지고 돌아왔다. 리폼전문인 내가 이 바지를 버릴 리가 있겠는가? 나는 이 바지를 이용해서 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가장 먼저, 바지를 짝 펴준다. 등산바지는 몸에 꽉 맞게 디자인 되어 바지가 평평하게 펴지지 않는다. 평평하게 펴기 위해서는 옆선을 어느 정도 뜯어야 한다. 최대한 솔기를 잘 살려서 실밥을 따준다. 평평하게 하려면, 이 정도의 간격을 매꿔야 한다. 바지에서 오린 천을 사이에 끼워준다..
낡은 누비자켓으로 주방장갑 만들기 이 옷은 10년도 넘게 입었던 내 누비자켓이다. 인사동에서 사서 너무 좋아하면서 입었는데, 오래되니까 색이 발해서 초라해 보인다. 그러나 누빔 상태는 여전히 좋고 천도 튼튼하다. 나는 이걸로 꼭 뭔가를 만들고 싶었다. 그 중에서 양소매와 앞판을 이용해서 핫백 커버를 두개 만들고 남은 것이 뒷판과 모자! 나는 이번에는 남은 이 누비옷감을 이용해서 주방장갑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주방장갑은 이 넙적한 뒷판 하나면 충분하겠다. 그런데다가 나는 이렇게 귀여운 천이 있었다. 이걸 이용해서 주방장갑을 만들기로 했다. 뜨거운 것을 잡아야 하니까, 손바닥 부분은 두껍게 하는 것이 좋겠다. 옷감을 반 접은 뒤, 그 위에 장갑모양 프린트천을 놓고 그대로 오려준다. 두장을 맞대어 놓고, 흔들리지 않게 시침핀으로 고정을 시킨..
미싱없이 청바지로 핸드폰가방 만들기 이번에는 청바지 바지통을 이용해서 핸드폰을 넣어 다닐 수 있는 작은 크로스백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청바지를 이용한 미니크로스백은 내가 즐겨 만드는 아이템인데, 이번에는 청바지 밑단을 가지고 조금 다른 디자인을 시도해 보았다. 가장 먼저 청바지 밑단을 잘라준다. 청바지 밑단을 자를 때는 가방크기에다가 봉투처럼 접히는 부분을 고려해서 길게 자른다. 거기에 뒷주머니 하나를 더한다. 뒷주머니는 위 사진처럼 둘레에 바느질할 부분을 남기고 자른다. 만약, 징이 박혀 있지 않거나 주머니의 바느질선을 살릴 필요가 없을 때는 주머니를 바싹 자르거나 솔기를 뜯어도 된다. 상황에 맞춰 자유롭게 하길! 나는 이번 청바지 주머니는 바늘질선이 예쁘고 징도 예뻐서 사진처럼 오려냈다. 이렇게 오린 주머니를 미리 재단해 놓은 바지단..
프랑스 기념품 상점의 페브릭 제품들 바느질에 관심이 많은 나는 여행을 할 때도 바느질 상품이나 물건에 관심이 많이 간다. 여행 기념품 가게에서도 나를 사로잡는 건 역시 바느질 소품들! 사진들은 2년 전 프랑스를 여행할 때 찍은 것이다. 프랑스도 우리나라처럼 에코백이 유행인 것 같다. 내가 가장 먼저 발견한 한 기념품 가게의 에코백! 이곳의 젊은이들도 면 재질의 헝겊가방을 많이 들고 다닌다. 브르타뉴 지방의 특색이 담긴 기념품들을 파는 상점이었는데, 마침 주말 오전이라 문이 열려있지 않은 상태였다. 그냥 밖에서 보는 걸로 만족! 이곳은 퀴브롱이라는 바닷가 도시에 존재하는 기념품 가게이다. 바닷가여서였을까? 바다를 소재로 한 무늬들이 눈에 많이 띤다. 이 상점도 들어가지 않고 밖에서만 살짝 보았는데, 그건 충분히 관심이 가지 않아서였다. 기념..
할로윈 소품, 호박 휴대용 시장가방 만들기 할로윈이 다가 오니, 뭔가 재미있는 할로윈 소품을 만들어 보고 싶다. 나는 호박모양의 시장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가장 먼저, 정사각형의 주황색 천을 준비한다. 오목한 접시를 이용해서 동그라미를 그려준다. 가위로 동그랗게 오린다. 가장자리 두 군데를 위 사진처럼 잘라서 올이 풀리지 않도록 꿰매준다. 또 두꺼운 종이를 동그랗게 자른 뒤, 사진에서처럼 재단한 천 위에 놓고 두꺼운 실로 시침질을 해준다. 이제, 종이를 떼어내고 동그라미 틀이 잘 나오도록 시침핀으로 고정시켜 준다. 뒤편은 위와 같은 모습이다. 시침질한 하얀 실은 바느질을 한 뒤에 뜯어낼 것이다. 이렇게 만든 동그란 모양을, 재단한 시장가방 몸판인 검정색 천 위에 배치시킨다. 나는 검정색 천은 리폼하는 과정에서 남은 치마의 안감을 이용했다. 치마 ..
청바지 밑단 모아 가방만들기 키가 작은 탓에 바지를 사면, 늘 밑단을 줄여야 하는 불편이 있다. 많게는 한뼘, 적게는 손가락 한 마디 정도라도 늘 잘라내야 한다. 나는 이렇게 잘라낸 바지단을 모아놓고 있었다. 언젠가 이것들로 재미난 걸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였다. 그러다가 드디어 이 바지 밑단들을 가지고 가방을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바지들 중에서도 이번에는 청바지 밑단을 이용해 보기로 했다. 청바지라지만, 양이 충분하지 않은 탓에 블랙진도 섞여 있다. 마침, 청바지와 블랙진이 서로 잘 어울려서 그라데이션 효과로는 더 좋은 것 같다. 이것들을 조화롭게 연결시킨다. 똑같은 조합으로 두 개를 만든다. 연결을 마친 뒤에는 다림질이 필수이다. 너무 쭈글쭈글하니, 다리미를 이용해서 잘 펴준다. 훨씬 단정한 모습이 되었..
옷의 지워지지 않는 얼룩 감추는 방법 이 옷은 얼마 입지 않은 티셔츠이다. 그러나 얼룩이 생겼다. 옷의 끝, 가장자리에 생긴 얼룩은 고추장을 떨어뜨려 생긴 것이다. 그러나 지워지지 않는다.ㅠㅠ 버릴려니, 면이 톧톧해서 너무 아깝다. 나는 얼룩을 감춰서 좀더 입기로 했다. 이만한 꽃이라면, 얼룩이 모두 덮히려나? 옷에 묻은 얼룩을 감추는 한 방법은 아플리케를 하는 것이다. 꽃이 상당히 커 보이지만, 사실 얼룩을 겨우 가릴 만한 작은 크기이다. 이걸 얼룩 위에 놓고 공그르기로 아플리케를 한다. 너무 작으면, 바느질하기가 힘들어진다. 자신의 바느질 실력에 맞게 크기를 정해서 아플리케 하면 되겠다. 앞에 붙인 꽃으로 얼룩이 충분히 가려졌지만, 꽃 한송이는 너무 외로워 보여서 그 옆에 작은 꽃을 한송이 더 만들기로 했다. 무늬가 예쁜 천을 골라서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