퀼트

파우치 바닥 만들기 ​​파우치를 만들 때 바닥을 만드는 것은 필수적이다.바닥이 어느 정도 있어야 물건을 담아다니기 좋다.​바닥은 거의 다 바느질한 마지막 단계에 만들게 마련이다.바닥을 잘 만드는 방법은 먼저 바닥이 될 부분을 삼각형으로 바짝 접어준다.​거기서 바닥의 넓이가 될 만큼 표시를 한다.나는 간단하게 시침핀을 꽂아 표시를 했는데, 자로 선을 그어서 하면 좀더 정확하게 바느질 할 수 있다.​나는 핸드로 퀼팅을 했더라도 바닥은 꼭 재봉틀로 바느질한다.재봉틀로 박으면 짱짱하고 튼튼한 파우치가 된다.시작과 끝 부분을 왔다갔다 반복해서 박아주면, 더 튼튼하다.​완성된 모습!바느질한 날개 부분은 접어서파우치 안에 그냥 넣어준다.안을 들여다보면 이렇다.​어떤 사람은 날개부분을 잘라내고 다시 바이어스를 감싸주기도 하는데, 손수고가..
스마트폰 주머니 만들기 ​​이 작은 파우치들은 스마트폰을 위해서 만든 것이다.옛날에 스마트폰이 나오기 전, 핸드폰 주머니는 이것보다 훨씬 작은 크기였다.그런데 스마트폰으로 핸드폰이 거의 다 바뀐 요즘은 크기도 커졌지만, 무엇보다 용도가 다른 것 같다.옛날 핸드폰 주머니는 폰에 스크레치가 나지 않도록 보호하는 역할을 했다면, 스마트폰 주머니는 폰을 편하게 지니고 있도록 하기 위한 용도가 더 큰 것 같다.그래서 많은 경우, 미니크로스백 형태로 어깨끈이 달아 만들게 된다.나도 스마트폰을 담아서 다닐 수 있는 미니 크로스백을 여러 개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지인들을 생각하면서 제작했다.위 사진속 스마트폰 주머니는 크기와 형태가 제각각이다.​아주 작은 것에서 제법 큰 것까지! 또 끈과 단추를 단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용도에 맞게 만들었..
워킹풋노루발 사용법 ​​핸드로 퀼팅을 너무 한 까닭에 요즘은 손목이 많이 아프다.이러다가 좋아하는 바느질을 못할 수도 있겠다는 걱정이 든다.손목을 아끼기 위해, 내가 요즘 새롭게 생각한 것은 머신퀼트!사실, 머신으로 퀼트를 할 수 있음에도 손맛이 좋아 핸드퀼트를 포기하지 못하고 있던 차였다.​아주 쉽게 머신으로 퀼팅을 하는 한 방법은 워킹풋노루발을 이용해서 퀼팅을 하는 것이다.워킹풋 노루발은 말대로 '걷는발'처럼 솜을 뒤로 밀어주면서 퀼팅을 한다.선에 맞춰서 재봉틀을 작동시키면, 알아서 척척 밀면서 바느질을 하니, 초보자들도 쉽게 활용할 수 있는 퀼팅법이다.​몇십분만에 완성한 퀼팅!너무 기계적인 느낌이라 마치 대량 생산된 제품같아 보이지만, 만든 물건이 톳톳한 것은 장점이다.​워킹풋노루발로 퀼팅을 할 때는 밑실이 겉감으로 ..
비즈로 꾸민 퀼트 핸드백 만들기 ​​나는 오래 전부터 이 천을 가지고 꼭 이렇게 생긴 귀여운 핸드백을 만들고 싶었다.그래서 꽃무늬가 그려져 있는 헝겊을 무늬를 따라 머신으로 퀼팅을 하고 꽃심과 똥글똥글 무늬엔 비즈를 달았다.비즈를 다니, 훨씬 화려하면서도 귀여운 탑이 되었다.그렇게 만든 탑 두 장을 수 년 간 가지고 있다가 며칠 전에 겨우 완성을 했다.​정사각형 5장의 탑을 이용해 작은 핸드백을 만들 생각이다.노랑과 연두색으로 어울어진 천으로 옆구리를 만들었다.옆구리와 바닥은 프리모션으로 퀼팅을 했다. ​그리고 옆구리를 고정시켜, 가방 틀을 잡아 줄 끈도 달았다.​옆에서 본 모양은 이렇다!간단한 소지품을 챙겨서 산책을 갈 때, 들고 다니면 좋겠다.내 마음에 쏙드는 가방이다.
재봉틀로 바이어스테이프 달기 ​​이건 퀼트방석을 만들면서 가장자리에 바이어스를 두르기 위해 잘라놓은 바이어스들을 찍은 것이다.바이어스는 3.5cm(1 1/2인치 ) 폭으로 한다.상황에 따라 직선, 사선으로 재단할 수 있다.특히, 바이어스를 두를 천이 둥근 모양일 때는 사선방향으로 바이어스를 재단해야 한다.​바이어스를 가장자리에 놓고 워킹풋노루발을 이용해 머신으로 바느질을 한다.바늘의 위치는 가장 가장자리로 옮겨 놓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다 바느질을 마쳤다면, 뒤집에 바이어스 테이프를 잘 꺾어서 시침핀을 차곡차곡 꽂는다.그리고 다시 워킹풋노루발을 이용해 뒷판에서 박아준다.안쪽으로 약간 들여서 마무리를 지어 바느질을 하면, 겉면 바이어스 테이프 위에 이렇게 바느질이 된다.뒤편에서 바이어스테이프 가장자리를 바싹 바느질하면, 겉의 바..
크리스마스트리 컵받침 10년 전 퀼트를 배우는 초창기에 스트라이프 바느질과 바구니 만드는 걸 배우고 나서 남은 조각들을 가지고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 컵받침이다.당시, 나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기 위해 이 컵받침을 만들었다.그런데 실제로 가늘고 긴 천에 사선으로 붙이는 것이 엄청 어렵다는 걸 알았고 초보 퀼터로서 땀을 찔찔 흘리며 겨우 바느질을 했던 기억이 난다. 지금 생각하면, 이 컵받침은 여러 면에서 단점이 많은 물건이다.가장 먼저 천들의 색상은 어울릴지 몰라도 바탕천이 너무 짙어 크리스마스 트리가 덜 돋보인다.그 때는 천도 얼마 없었고, 이 둘이 서로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에 들떠서 바로 바느질을 시작했는데, 아마도 요즘이라면 한참을 기다릴지라도 꼭 어울릴만한 게 생각날 때까지 그냥 좀 묵혔을 것이다.또 퀼팅솜이 컵받침으로..
셀(Shell)페턴을 이용한 퀼트 수년 전 퀼트를 배우면서 익힌 셀패턴을 이번에 한번 해보았다.그때 잘라놓은 천들을 한참 동안 장롱에 쳐박아 놓았었다.그건 이 바느질은 너무 수고롭겠구나 하는 판단에서였는데, 그 생각이 틀리지 않았다. 이렇게 조개 모양으로 자른 천 뒤에 조개 모양 종이를 오려 그것에 대로 홈질로 꿰맨다.모두! 그리고 잘 다리는 것도 잊지 말 것! 그걸 만들 모양으로 자른 헝겊에 대고 위 사진처럼 공그르기 한다.배울 때, 선생님께서 천에 칸을 그리라고 가르쳐주셨는데, 나는 그걸 우습게 여기고 그냥 했더니 너무 힘들었다.ㅠㅠ 이렇게 해서 겨우 탑을 완성했는데, 내가 디자인한 걸 위해서는 이런 게 또 한 개 더 있어야 한다!@@결국, 나머지는 다시 장롱행!언제 나머지 하나를 완성하려나?
퀼트도장집 ​​이건 몇 년 전에 하늘풀님에게 만들어준 도장집이다.도장 몇개가 담길 수 있는 아주 작은 퀼트파우치 형태이다.며칠 전, 책상 서랍정리를 하는 하늘풀님 옆에서 구경을 하다가 발견한 것으로, 나는 이걸 만들어주어 놓고도 까맣게 잊고 있었다. ​도장집보다 하늘풀님이 지퍼손잡이에 달아 놓은, 일본 여행길에 사온 타코야끼를 들고 있는 스파이더맨 피규어가 너무 귀엽다.​이건 둥글게 해서 옆구리에 시접을 만들지 않고 연결을 했다.시접은 도리어 바닥에 만들었다.도장을 넣는 파우치로는 옆구리에 솔기가 없는 좋이 좋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솔기가 잇는 바닥은 톳톳해졌다. 바닥이 톳톳한 것도 도장집으로 좋아보인다. 그러나 이렇게 엄청 작은 파우치는 거의 만들지 않는다.크기가 작다고 해서 만들기가 쉬운 건 아니다.도리어 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