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청바지로 패치워크 컵받침 만들기 이 사진은 청바지를 리폼하는 과정 중에 생긴 작은 조각천을 세개씩 붙여서 만든 정사각형 모형이다. 다양한 색깔의 청바지들이 어울려 조화로운 모형이 되었다. 이번에는 이들을 이용해서 패치워크 컵받침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가장 먼저, 뒷감이 될 만한 청바지를 같은 크기로 오린다. 준비된 두 조각의 천을 서로 맞대어 꿰맨다. 가장자리를 창구멍을 남기고 빙 둘러서 재봉틀로 바느질한다. 재봉틀이 없다면, 연필로 바느질선을 표시한 뒤에 박음질이나 홈질로 꿰매면 된다. 재봉틀이 없어도 만들 수 있는 쉬운 아이템이다. 사방의 모서리를 정사각형으로 꼭꼭 접은 뒤에 뒤집으면, 가장자리 모양이 맵시있게 잘 떨어진다. 모서리가 잘 빠지지 않았을 때는 두꺼운 바늘을 이용해서 각을 잡아준다. 창구멍은 공그르기로 바느질한다. 맞..
청바지 조각천 모아 식탁의자 방석 만들기 청바지를 이용해서 만들기를 자주 하다보니, 조금씩 자투리천들이 모여서 이렇게 한가득이 되었다. 자투리천도 버리기는 너무 아깝다. 게다가 톳톳한 청바지는 자투리를 이용해서 만들 수 있는 소재가 너무 많다. 오늘은 그 중에서 식탁의자 방석을 만들 생각이다. 식탁의자에 방석을 깔면, 의자 커버도 더러워지지 않고 쉬이 닳지 않아서 오래 쓸 수 있다. 게다가 청바지천은 튼튼해서 의자매트로 안성맞춤이다. 이를 위해, 가장 먼저 자투리천을 보기 좋게 연결을 해 준다. 나는 두 세 조각을 붙여, 사각형을 많이 만들었다. 그것들을 식탁의자 크기 규모로 연결해 준다. 그 다음, 마름질하기 좋게 다리미로 잘 다린다. 다림질이 끝나면, 식탁의자 크기에 딱 맞게 재단을 한다. 그 다음에는 안감을 놓고! 참고로 식탁의자 방석의 ..
리폼하고 남은 조각천으로 스마트폰 크로스백 만들기 이 천들은 큰 가방을 만들고 남은 자투리들이다. 지퍼가 달려 있는 주머니와 군데군데 조금씩 남은 천들을 모두 모아서 맞춰보니, 작은 가방을 하나 만들 양이다. 그냥 놔두면 천덕꾸러기가 되어, 버려질 것이 뻔한 조각천을 가지고 가방을 만들어 보자! 먼저, 조각들을 서로 붙여 주어야 한다. 그런데 경우에 따라서, 재봉틀로 꿰맬 수 없는 부분이 있다. 이런 것은 손바느질로 꿰맨다. 재봉틀로 바느질할 수 없는 데는 두꺼운 면실을 이용해서 홈질로 눈에 띄게 뚜벅뚜벅 꿰맸다. 이렇게 꿰매도 충분히 튼튼하다. 또 어떤 부분은 재봉틀로 연결시킨 뒤, 겉에서 홈질로 한번 더 상침질을 해 주었다. 이렇게 하면, 연결부분을 깔끔하게 눌러주고 바느질한 다른 곳과 통일을 이뤄서 좀더 예쁜 디자인이 된다. 한 조각을 완성하고! ..
청바지로 다기능 매트 만들기 오늘은 낡은 청바지를 이용해서 재봉틀 책상에서 쓸 매트를 만들기로 했다. 이 매트는 특별히 청바지의 뒷주머니의 존재감이 돋보이는 것이기에 다른 재료보다 꼭 청바지로 만들길 권한다. 청바지 바지통 두 개를 펼쳐서 이어 붙인다. 인치자나 직각자를 이용해서 사각형 모양으로 재단을 해 준다. 물론, 쓰임의 용도에 따라 꼭 사각형이 아니어도 된다. 이번에는 자른 바지의 뒷주머니를 오려준다. 처음에는 최대한 크게 오리는 것이 좋다. 그래야 나중에 다른 것들과 크기를 맞출 때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 주머니들도 각을 잘 맞춰서 사각형으로 반듯하게 재단한다. 이 경우는 꼭 사각형이 반듯한 모양으로 나오는 것이 좋다. 그렇게 양쪽 뒷주머니 두 개와 다른 청바지 뒷주머니 하나를 덧붙여서 같은 길이로 재단한다. 준비..
청바지 벨트고리로 가방만들기 청바지를 이용해 만들기를 하다보면, 벨트고리가 조금씩 남는다. 버리기 아까워 모아놓았더니, 수년 사이 수북히 쌓였다. 나는 이번에는 청바지 벨트고리를 이용해서 뭔가 만들어 보고 싶어졌다. 평소에 청바지로 가방 만드는 걸 좋아하는 까닭에 가방에 적용할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그럼, 이것들을 이용해 가방을 만들어 보자! 가장 먼저, 실따개를 이용해서 벨트고리의 꿰맨 부분을 모두 뜯어준다. 실을 풀어서 시접을 펼치니까, 제법 크기가 된다. 위 사진은 실밥을 뜯은 모습이다. 꼬박 이틀에 걸쳐 뜯은 벨트고리들이다. 너무 많다보니, 조금 힘들기는 했다.ㅋㅋ 실밥을 뜯은 벨트고리들을 두 개씩 서로 맞대어 연결해 준다. 두개는 다시 네개로, 네개를 여덟개로... 이런 식으로 쭈욱 가방의 길이만큼 연결한다. 접혔던..
겨울 털자켓으로 모카신 만들기 도전! 이 옷은 몇 년간 즐겨 입었던 자켓이다. 마치 모피같아 보이지만, 인조모피로 100% 폴리에스테르인 옷감이다. 그런데... 살이 찌면서 작아졌다!ㅠㅠ 나는 이 옷을 이용해서 이번에는 모카신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항상, 모카신을 만들어 보고 싶었던 차에 적당한 천이 생긴 것이다. 목에 둘러있는 이 따뜻해 보이는 털도 꼭 이용해서 모카신을 만들어 보자! 가장 먼저 솔기를 실따개로 따준다. 가위로 자르는 것보다 실따개로 솔기를 따면 버리는 천을 줄일 수 있고 자칫 천이 부족해졌을 때도 후회하는 마음을 줄일 수 있다. 펼쳐놓은 천 위에 패턴을 놓고 재단을 한다. 무거운 걸 위에 놓고 움직이지 않도록 하면서 패턴에 꼭 맞게 재단을 하도록 한다. 발등을 덮을 덮개도 두장 재단을 한다. 재단한 패턴 위에 목에 둘러져..
초간단 청바지 가방 만들기 이 짤막한 바지는 바지통으로 식탁매트를 만들고 남은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펼쳐놓고 보니, 평평한 것이 가방을 만들기에 너무 좋아 보인다. 그래서 이번에는 아에 허리띠를 따로 떼지 않고 가방 모양으로 재단을 했다. 허리띠를 떼었다가 다시 붙이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을 것 같다. 반대 편도 똑같이 재단해 준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허리띠부분이 너무 두꺼워서 바느질하기 힘드니, 위 사진처럼 한쪽은 약 1cm 가량 잘라준다. 그러고는 두 판을 서로 맞대어 바느질한다. 가방 입구의 재봉 모습이다. 한쪽은 잘랐고, 다른 한쪽은 펼쳐서 접은 상태에서 두판을 붙여준다. 그런 다음, 펼쳐접은 부분을 다시 펴 주면, 위와 같은 모습이 된다. 이것을 다시 겉면에서 상침질 해주면 평평하고 단정하게 마무리된다. 그럼, 가방..
체크남방으로 크리스마스 티코지 만들기 이 옷은 수년 동안 잘 입었던 옷이다. 그러나 살 때부터 단추를 꼭 잠그면, 촌스러워 보여서 등산갈 때 보조 자켓으로 단추을 열어 입었더랬다. 아직도 단추를 열어서 입으면 충분히 예쁜 옷이지만, 나는 이 옷이 더 낡기 전에 뭔가 다른 물건으로 만들어 곁에 두고 쓰고 싶다. 이 옷은 현재 영국 왕가를 상징하는 체크무늬 중 하나로, 나는 이 옷보다 더 산뜻하게 직조된 것을 보지 못했다. 나는 이 옷으로 티팟덮개를 만들 생각이다. 스코틀랜드에서 바로 이 체크로 티코지를 만들어 팔고 있는 것을 한 공방에서 본 적이 있는데, 꼭 비슷한 티코지를 갖고 싶었다. 게다가 이 체크는 크리스마스와도 잘 어울리는 체크가 아닌가?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니, 더욱 티코지를 만들고 싶어진다. 가장 먼전 안감을 놓고! 그 위에 퀼팅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