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방만들기

청바지 벨트고리로 미니 토트백 만들기 청바지를 재활용 하다보면, 벨트고리들이 쌓이기 마련이다. 벨트고리들은 작지만 두꺼워서 딱히 그대로 활용할 경우는 별로 없다. 그러나 쌓이게 되는 벨트고리들이 아깝다. 나는 얼마 전에도 벨트고리의 바느질한 부분을 모두 뜯어 펼쳐서 가방을 만들기도 했다. 막상 벨트고리를 펼쳐보니, 생각보다 천이 크고 예쁘기도 하다는 걸 알았다. 나는 이번에는 벨트고리들을 이용해서 작은 토트백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위 사진은 바느질 되어 있는 부분을 실따개로 뜯어서 펼친 벨트고리이다. 이렇게 펼쳐서 사용해야 너무 두껍지 않으면서도 맵시있는 모양을 얻을 수 있다. 펼친 벨트고리들을 서로 연결해서 길게 만든다. 연결하니, 이런 모양이 되었다. 워싱 흔적과 접혀 있던 부분들이 서로 조화를 이뤄서 멋진 그라데이션 효과가 난다. 위 .. 더보기
리폼하고 남은 천으로 셔링 핸드백 만들기 이 천은 어머니께서 주신 원피스의 소매 부분이다. 몸통을 썩~ 잘라서 고무줄치마를 만들고 주름이 잔뜩 잡힌 소매 두 개가 남았다. 어머니는 아가씨들이 입을 만한 원피스를 사서는 한번도 입지 못하고 내게 주셨다. 나이가 많은 내게도 그 원피스는 전혀 어울리지 않았다. 나는 원피스의 가슴부분까지 바싹 잘라서 치마를 만들었다. 그 사실을 어머니께 말씀드리니, 참 잘했다 칭찬해 주시고는 '남은 조각으로는 나를 위해 뭔가 만들어 주렴!' 하셨다. 어머니가 내게 먼저 뭔가 만들어 달라고 한 것은 이것이 처음이다. 어머니는 이 원피스 천이 엄청 맘에 드셨던 모양이다. 한참을 고심한 끝에 내가 생각한 것은 주름이 잡힌 셔링 핸드백이다. 먼저, 소매 두개를 붙여서 50X50cm로 재단을 했다. 맨 아래, 안감을 놓고! .. 더보기
청바지 벨트고리로 가방만들기 청바지를 이용해 만들기를 하다보면, 벨트고리가 조금씩 남는다. 버리기 아까워 모아놓았더니, 수년 사이 수북히 쌓였다. 나는 이번에는 청바지 벨트고리를 이용해서 뭔가 만들어 보고 싶어졌다. 평소에 청바지로 가방 만드는 걸 좋아하는 까닭에 가방에 적용할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그럼, 이것들을 이용해 가방을 만들어 보자! 가장 먼저, 실따개를 이용해서 벨트고리의 꿰맨 부분을 모두 뜯어준다. 실을 풀어서 시접을 펼치니까, 제법 크기가 된다. 위 사진은 실밥을 뜯은 모습이다. 꼬박 이틀에 걸쳐 뜯은 벨트고리들이다. 너무 많다보니, 조금 힘들기는 했다.ㅋㅋ 실밥을 뜯은 벨트고리들을 두 개씩 서로 맞대어 연결해 준다. 두개는 다시 네개로, 네개를 여덟개로... 이런 식으로 쭈욱 가방의 길이만큼 연결한다. 접혔던.. 더보기
크리스마스 에코백 만들기, 티타올 재활용 이것은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은 티타올이다. 크리스마스 소재의 귀여운 그림이, 부엌에서 쓰기에는 너무 아깝다. 그릇이나 손을 닦는 용도로 쓴다면, 예쁜 천이 금방 더럽게 될 것이다. 나는 이것을 다른 용도로 변형시켜서 쓰고 싶다. 무늬가 두 개로 나눠지니까, 잘라서 에코백을 만들면 어떨까? 그림 하나는 이런 것이고.... 다른 하나는 이렇다. 나는 앞 그림의 식탁을 중심으로 식탁 다리 위를 잘랐다. 그러고는 비슷한 두께의 흰색 면 재질의 천을 이어서 붙였다. 그렇게 해서 에코백 몸판을 완성했다. 나머지 하나도 똑같은 방법으로 한다. 그러고는 가방끈을 고정시킨다. 가방끈도 이어붙인 천과 같은 천으로, 최대한 슬림하게 만들어서 위 사진처럼 가방에 고정시킨 뒤 바느질을 한다. 여행을 다닐 때, 가볍게 들고 다니.. 더보기
골절상으로 찢겨진 등산바지 재활용 동네 산에 갔다가 넘어져 골절상을 입은 건 지난해 가을, 꼭 이맘 때의 일이다. 종아리 뼈가 두 개 다 부러져서 철판을 대고 철심을 박는 대수술을 받아야 했다. 당시, 119 구급차에 실려서 응급실에 도착했을 때, 병원에서는 내 등산바지를 이렇게 찢어놓았다. 등산바지가 너무 아깝다.ㅠㅠ 나는 이 바지를 잘 챙겨서 가지고 돌아왔다. 리폼전문인 내가 이 바지를 버릴 리가 있겠는가? 나는 이 바지를 이용해서 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가장 먼저, 바지를 짝 펴준다. 등산바지는 몸에 꽉 맞게 디자인 되어 바지가 평평하게 펴지지 않는다. 평평하게 펴기 위해서는 옆선을 어느 정도 뜯어야 한다. 최대한 솔기를 잘 살려서 실밥을 따준다. 평평하게 하려면, 이 정도의 간격을 매꿔야 한다. 바지에서 오린 천을 사이에 끼워준다.. 더보기
청바지로 가방만들기 이 청바지는 얼마전 토트백과 미니크로스백을 만들면서 사용한 것이다. 가방 두 개 만들고 나서, 작은 자투리들과 앞과 뒤에 주머니 하나씩 남았다. 워싱된 청바지 색깔이 너무 예쁘다. 나는 남은 천을 이용해서 가방을 하나 더 만들고 싶었다. 남성용 청바지는 주머니가 커서 이렇게 주머니 쪽만 있어도 큰 가방을 만들 수 있다. 물론, 주머니 하나에 천을 조금 곁들여야 한다. 나는 바지의 솔기를 잘 뜯어, 남은 자투리천과 연결해서 가방 한쪽을 재단했다. 뒷주머니 하나도 사진처럼 자투리천을 이어서 가방 한 판을 만들었다. 이 두개를 서로 맞붙여서 가방을 만들 것이다. 몸판의 꿰맬 부분을 바느질한 뒤에... 옆면 한쪽을 바느질했다. 이유는 이번 가방은 허리띠를 그대로 살려서 가방입구를 마무리지을 계획이기 때문이다. .. 더보기
주머니예쁜 바지로 가방만들기 이 바지는 절친인 팀탐님이 뭔가 만들어 보라며 내게 준 대시구알(Desigual) 상표의 면바지이다. 멋있어서 그냥 입고 싶었지만, 내 몸에는 너~무 크다. 옷으로 리폼을 해보려고도 생각했지만, 달려 있는 장식들이 모두 너무 커서 나한테는 전혀 어울리지 않았다.ㅠㅠ 생활용품으로의 리폼이 불가피한 상황~ 무엇보다 이 바지는 주머니들이 너무 예쁘다. 앞면에도 이렇게 예쁜 주머니들이 달려 있고... 뒷면에 달린 주머니도 예쁘다. 이렇게 예쁜 주머니들을 이용해서 나는 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먼저, 앞판에 달린 주머니 둘을 오려냈다. 바지통의 솔기를 뜯어 펼쳐, 가방의 몸판을 만든다. 그러고는 오려낸 주머니를 몸판 중앙에 배치시킨다. 다른 하나도 똑같이 재단한다. 주머니를 재봉틀을 이용해서 몸판에 붙여준다. 그러.. 더보기
작아진 어린이옷으로 코튼백 만들기 조카들의 어렸을 때 옷을 가지고 코튼백을 만들어 보았다. 이 옷은 동생네 딸들이 물려가면서 입은 자켓스타일의 원피스이다. 너무 오래 입기도 했지만, 얼룩이 생겨서 기증도 할 수 없는 옷이다. 주머니가 너무 예쁘다. 나는 이 주머니들을 살려서 가방을 만들고 싶다. 얼룩이 진 부분을 제외하고 가방의 몸판을 두 장 재단을 했다. 몸판 두 장을 서로 맞대어 주머니 모양으로 바느질 해 준다. 옷의 크기상 허리에 달린 고리를 살려야만 했다. 이럴 경우, 만들기는 좀 복잡하지만, 장식스러운 멋이 있다. 남은 천을 이용해서 가방끈을 만든다. 가방끈을 완성된 몸판에 시침핀으로 고정시킨다. 가방끈의 간격은 12~13cm로 하는 것이 최고 맵시 있다. 이 남방도 조카들이 청소년일 때, 입었던 것이다. 실수로 먹물이 튀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