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무줄치마만들기

초간단 청치마 만들기, 고무줄 치마 만들기 원단이 있다면, 직접 치마를 만드는 것도 재밌다. 마침, 데님 원단이 있어서 나는 청치마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폭이 넓은 개더스커트를 만들 생각이다. 이를 위해서는 폭이 넓은 직사각형 원단을 두 장 준비한다. 직사각형으로 재단한 청 개더스커트는 만들기도 쉽지만, 멋스럽기도 하다. 준비한 원단을 서로 맞대어 놓고, 양 옆을 바느질한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바느질하면, 치마를 금방 만들 수 있다. 가장자리를 지그재그 스티치로 한번 더 바느질해서 올이 풀리지 않도록 해준다. 이제, 허리를 바느질할 차례이다. 위쪽을 약 2cm 정도 시접을 넣고 빙 둘러 바느질 해 준다. 간격을 일정하게 잘 하고 싶으면, 시침핀을 꽂고 바느질하면 훨씬 쉽게 꿰맬 수 있다. 꿰맨 곳에 고무줄을 넣는다. 치맛단도 약 1cm 시접을 .. 더보기
치마 허리 늘리는 가장 쉬운 방법 이 치마는 허리가 너무 작다. 이번에는 치마의 허리를 늘려볼 생각이다. 치마 허리를 늘리는 여러 가지 방법 중에서 가장 쉽고 간단한 방법으로 고쳐보자! 반은 고무줄, 반은 평범한 허리띠로 만들어진 치마인데, 이런 저런 생각하지 말고 허리띠를 싹둑 자르도록 한다. 허리띠 바로 밑을 빙 둘러서 잘라준다. 치마에 달려 있는 지퍼도 떼어준다. 지퍼는 솔기가 다치지 않도록 실따개를 이용해서 조심스럽게 떼어낸다. 그러고는 지퍼를 떼어낸 부분, 양 옆을 서로 맞대어 꿰맨다. 솔기가 풀리지 않도록 지그재그 스티치로 마무로도 잘 해 준다. 이제, 사진처럼 되었을 것이다. 치마의 허리 부분을 시접을 넣어서 꿰맨다. 치마가 골덴 재질이라서 조금 무겁다. 그럴 때는 시접을 조금 두껍게 주고 꿰매고, 고무줄도 두꺼운 것을 넣어.. 더보기
원피스로 고무줄 치마 만들기 이 원피스는 어머니의 여름 원피스이다. 어머니는 시원한 재질의 이옷을 입다가 나를 주셨다. 그런데... 나한테는 너무 크다. 몸에도 크지만, 무엇보다 길이가 너무 길다.ㅠㅠ 나는 이 원피스를 싹둑 잘라, 고무줄 치마를 만들어서 입을 생각이다. 원하는 길이를 잘 잰 뒤, 가위로 허리 부분을 잘라 준다. 허리에 고무줄 넣을 분량을 계산해서 자른 모양이다. 빨간 막대가 놓여 있는 곳에 약 1cm 정도 시접을 넣어서 홈질로 꿰맨다. 쑥쑥 늘어나는 원단인 만큼, 재봉틀로 바느질 하기가 어렵다. 그러나 손바느질로 꿰매기는 너무 쉬우니, 이런 천은 손바느질로 꿰매길 권한다. 고무줄을 넣을 작은 구멍을 남긴 채, 빙 둘러서 홈질한다. 옷핀을 이용해서 고무줄을 허리에 넣는다. 완성이다. 허리치마로 만드니, 내 몸에 잘 .. 더보기
허리 작아진 치마 고무줄 넣어 고치기 ​​허리띠가 분리된 이 치마는 내가 즐겨 입었던 치마 중 하나이다.그런데 살이 찌면서 치마가 맞지 않는다.살을 빼서 입을 거라고 작년부터 옷장에 쳐박혀 있던 것인데...이제 더 살을 뺄 자신이 없다.ㅠㅠ버리기는 아깝고 그냥은 도저히 입을 수가 없으니, 수선을 시도해 보자!​나는 허리띠와 몸통부분을 분리했다.나는 딱맞는 허리띠에 주름이 잡혀 있는 치마들이 많다. 이 치마도 그런 형태라서 나는 허리띠를 분리해 내고 몸체에 고무줄을 넣어 입을 생각이다.그런데 이것은 허리를 접어서 고무줄을 넣으면, 치마가 너무 짧아질 것 같다.​나는 떼어낸 허리띠를 이용해 고무줄 넣을 부분을 만들어 붙이기로 했다.허리띠 중앙을 이등분하니까, 이렇게 긴 끈이 생겼다.​그걸 적당히 입고 벗기 편한 길이로 마름질해서 치마본체와 함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