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크로스백만들기

데님스커트 주머니로 미니크로스백 만들기 이 데님스커트는 내가 30대 일때, 아주 좋아하면서 즐겨 입었던 옷이다.여전히 튼튼하고 더 입을만 하지만, 허리가 너무 작아졌다.25인치인 치마의 단추가 절대로 채워지지 않는 지경이 되었다.ㅠㅠ이럴 때는 리폼이 정답이다.사실, 이 치마는 맘에 드는 물건이 쉬이 떠오르지 않아서 수년 동안 옷장에 그대로 쳐박혀 있던 것이다.그런데 드디어 만들고 싶은 것이 생각났다.우선, 뒷주머니 두개를 가지고 미니 가방을 만들 생각이다. 데님 뒷주머니로 만드는 가방은 만들기가 너무 쉽다.그저 두장을 넓게 잘라서 붙이면 끝이다.쉽기도 한데, 주머니가 많아서 실용성까지 높은 가방이 된다. 가장 먼저, 뒷주머니 두 장을 최대한 큰 조각으로 재단을 한다. 그걸 서로 맞대어 놓고 ㄷ자 모양으로 바느질을 해 준다. 바느질한 뒤, 뒤집.. 더보기
청바지주머니 재활용, 미니크로스백 만들기 이 바지는 지난해 가을 벼룩시장에서 단돈 1000원을 주고 사온 것이다. 청바지 색깔이 너무 곱고 바느질 선도 예뻐서 산 것이다. 이걸로 꼭 예쁜 무언가를 만들고 싶었다. 게다가 남성용이라 바지가 커서 원하는 걸 많이 만들 수도 있겠다. 나는 가장 먼저, 주머니를 이용해서 미니크로스백을 만들기로 했다. 뒷주머니 모습! 역시, 너무 예쁘다! 미니크로스백을 위해, 위 사진처럼 앞판과 뒷판에서 주머니를 한장씩 잘랐다. 이 두장을 서로 맞대어 꿰매면 된다. 재봉틀을 이용해 꿰매면 훨씬 수월하다. 안감도 겉감과 똑같은 크기로 만들어서 넣고 가방끈과 단추도 단다. 가방이 완성되었다. 생각한 대로 너무 예쁜 미니크로스백이 완성되었다. 미니크로스백이라지만, 작은 내 키엔 너무 커서 난 이걸 키가 큰 친구에게 선물로 줄.. 더보기
데님(Denim) 핫팬츠로 미니크로스백 만들기 색깔이 너무 화사한 데님 핫팬츠이다. 그러나 이제는 입기에는 너무 짧다. 이런 건 리폼이 필요하다. 나는 이걸로 작은 크로스백을 두개 만들 생각이다. 바지의 크기상 딱 미니크로스백 두개를 만들 수 있을 뿐이다. 큰 가방 하나조차 만들 수 없는 바지 길이다. 먼저, 중앙의 솔기를 뜯어 바지를 펼친다. 허리띠를 실따개로 잘 따서 가방을 재단하면서 다시 붙인다. 앞주머니와 뒷주머니를 맞대어 가방의 틀을 잡는다. 재봉틀을 이용해, 가방 몸판을 바느질한다. 안감도 가방몸판과 똑같은 크기로 재단해서 바느질한다. 안감을 겉감 속에 집어넣고 둘을 연결한다. 공그르기로 바느질하면 좋다. 이때, 안감과 겉감 사이에 단추고리를 넣고, 바느질해 준다. 어깨끈도 같은 방법으로 튼튼하게 꿰맨다. 그리고 단추도 달고... 가방입구.. 더보기
지퍼달린 바지주머니 활용법 이 지퍼가 달린 주머니는 바지에서 떼어낸 것이다. 이 주머니는 허벅지 양쪽에 달려 있던 것으로 지퍼가 달려있어서 매우 쓸모 있어 보인다. 나는 이 주머니를 서로 맞대어 미니크로스백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두 개의 주머니를 맞붙여 재봉틀을 이용해 바느질한다. 안감도 겉감과 똑같은 크기로 마름질했다. 안감에도 작은 주머니도 달았다. 이 주머니도 리폼하는 과정의 옷에서 뗀 것이다. 안감을 바느질한 겉감 속에 넣고 빙둘러 안감과 겉감을 공그르기로 바느질해서 고정시킨다. 이 때, 어깨끈과 단추고리도 바느질한다. 떨어지지 않도록 튼튼하게 바느질한다. 완성된 모습! 지퍼손잡이가 떨어진 지퍼에는 고리도 예쁜 걸로 달아준다. 지퍼 달린 주머니가 양쪽으로 달려 있어서 여권과 같은 중요한 물건을 넣어다니기 좋다. 여행 다닐.. 더보기
라벨 활용 방법, 빈티지 가방 만들기 ​이 청바지 주머니를 이용해서 만든 미니크로스백은 며칠 전에 만든 것이다.디자인이 너무 밋밋해서 라벨을 붙여서 멋을 내 보았는데, 라벨 하나로는 별로 멋이 나지 않는 것이다.그래서 나는 라벨을 좀더 여러 개 붙여 보기로 결심했다.라벨은 재봉틀로는 금방 붙일 수 있는데, 이렇게 가방을 완성하고 나니 어쩔 수 없이 손으로 달아야 하는 단점이 있다.그래도 완벽한 멋을 위해서라면... 하자!​어울릴 만한 라벨들을 골라 가방에 배치를 했다.이 라벨들은 모두 옷에서 떼어낸 것이다.시침핀으로 고정을 시킨 채, 공그르기와 홈질을 반복하면서 바느질을 한다.완성이다!그런데도 조금 허전하다.나는 중앙에 단추와 가방끈의 색깔인 빨간색이 담긴 라벨을 붙이기로 했다.짜잔~빨간색이 담긴 라벨을 붙이니, 훨씬 눈길을 끄는 가방이 완.. 더보기
라벨 이용해서 청바지 미니크로스백 만들기 ​ ​청바지 앞 뒤에 있는 주머니를 이용해서 미니크로스백은 여러 개 만들어 보았다.그런데 이번에는 청바지 주머니가 그렇게 예쁘지 않은 밋밋한 것이 생겼다.이렇게 밋밋한 것은 다른 천을 덧붙여 좀더 멋을 내 보기로 했다.사진에서처럼 색깔이 다른 창바지의 천을 오려서 덧붙이니까 훨씬 나아 보인다.​게다가 나는 다른 옷에서 떼어낸 라벨까지 붙여 보기로 했다.가방 하나는 밑부분에! ​또 다른 것은 윗부분에 큼지막한 라벨을 하나씩 붙일 생각이다.라벨의 위치를 정해서 시침핀으로 고정시킨 뒤, 재봉틀을 이용해서 라벨을 바느질해 준다.다른 라벨도 똑같은 방법으로 바느질한다.완성된 가방이 될 두 조각을 서로 맞대어 안쪽에서 바느질한다.가장자리를 지그재그 스티치로 한번 더 박아주면, 올이 풀리지 않는 튼튼한 가방을 얻을 .. 더보기
미니 크로스백 만들기 ​​내가 요즘 집중해서 만드는 것은 미니 크로스백이다.특히, 작아지거나 지루해진 바지들의 주머니를 이용하면, 만들기가 너무 쉽다.또 이런 가방은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좋아해서 지인들에게 선물로도 인기가 높다.케주얼한 스타일을 좋아하는 어른이나 알록달록한 건 촌스럽다고 생각하는 청소년들에게 이런 미니가방은 무난하게 호응받고 있다.위 사진은 내가 잘 입었던 면 바지로 만든 것이다.왼쪽이 뒷주머니이고 오른쪽이 앞주머니이다.장식으로 있는 고리를 살려서 멋을 냈다.이건 같은 바지로 만든 다른 가방!단조로운 앞판의 바지 대신 바지의 지퍼 부분을 옆으로 눞혀서 주머니를 만들었다.그리고 열고 닫기 힘든 뒷주머니의 단추를 떼어내고 오른쪽 사진처럼 만들어도 보았다.청바지 주머니는 미니 크로스백 감으로 더 만들기 좋다... 더보기
파우치로 미니크로스백 만들기 ​​이 미니크로스백은 원래 파우치였다.여행다닐 때, 속옷이나 약병을 넣어 다니는 큰 파우치를 고쳐서 미니크로스백을 만들었다.원래는 모서리를 꿰매 바닥을 넓게 두었더랬다. 바닥으로 꺾어 꿰맨 부분을 뜯어서 납작하게 만들고 어깨끈도 달았다.애초 파우치였을 때의 사진을 남겨놓지 못한 것이 아쉽다.ㅠㅠ​애초부터 어깨끈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탓에 옆구리에 어깨끈을 달려면, 대대적인 수선을 해야 할 것 같아서 지퍼를 헤집고 거기에 어깨끈으로 쓸 줄을 달았다.약간 어설퍼 보이지만, 충분히 튼튼하게 달렸다.ㅎㅎ ​파우치가 미니크로스백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모습에 너무 감동한 나머지, 잘 안쓰고 있는 파우치 하나도 접어넣은 바닥을 뜯어서 미니크로스백을 하나 더 만들었다.이번에는 밧줄형태로 된 튼튼한 줄을 어깨끈으로 달았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