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재활용

안입는 바지로 앞치마 만들기 이 바지는 지금은 대학생이 된 조카들이 청소년 시절에 입었던 면바지이다. 이 바지를 이용해서 나는 앞치마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한 바지통에 달려 있는 주머니가 앞치마 주머니로 적당해 보여서 떠오른 생각이다. 게다가 자주색 체크 무늬가 앞치마로 잘 어울릴 것 같다. 바지통을 솔기대로 잘라서 펼친 뒤, 직사각형으로 재단을 한다. 바지통 하나는 허리끈 두 개를 재단하고 남은 걸 이용해, 몸판을 만든다. 위 사진 정도의 길이와 넓이라면, 적당하다. 저 둘을 재봉틀을 이용해서 붙인다. 겉에서 상침질을 한번 더 해 주면, 튼튼하기도 하면서 훨씬 맵시있는 모양이 된다. 앞치마의 몸판이 어느 정도 준비되었다. 이것을 허리가 될 윗 부분은 남겨놓고 나머지 세 면을 빙둘러 바느질한다. 약 1cm 정도 시접을 넣고 직선으..
빈티지풍 바지로 가방 만들기 이 바지는 내가 수년 간 너무 좋아하면서 입은 옷이다. 디자인이 독특해서 더 좋아했던 바지이다. 뒷모습도 너무 귀엽다. 그런데... 너무 낡았다. 지퍼의 고리들도 많이 떨어져 나갈 만큼 오래 입었다. 그러나 버리기도 아깝다. 나는 이것을 이용해 가방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먼저, 허리띠를 떼어내고 사각형으로 주머니 부분을 잘랐다. 다른 한편의 주머니 부분도 사각형으로 잘랐다. 이 두 조각만으로 가방을 만들기에는 가방이 너무 작다. 여기에 남은 천을 이용해서 조금 더 연결을 해서 가방 몸판을 완성했다. 딱 알맞는 크기가 되었다. 안감도 몸판과 똑같은 크기로 만들어서 몸판 속에 쏙 넣어 준다. 가방의 어깨끈은 허리띠 부분을 이용해서 만들었다. 그리고 남은 조각을 이용해서 바이어스 테이프를 만들어서 가방 입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