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장가방

낡은 조깅점퍼로 시장가방 만들기 이 조깅점퍼는 몇 년 동안 잘 입은 옷이다. 겉은 여전히 좋은데, 안감에 땀냄새가 배서 빨아도 빠지지 않는다.ㅠㅠ 그렇다면, 리폼을 해보자! 나는 이것으로 시장가방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먼저, 안감과 같감을 분리시킨다. 그 과정에서 나는 안감에 붙어있던 라벨을 떼었다. 라벨은 나중에 다시 사용할 생각이다. 지퍼도 오려놓았다. 조깅점퍼의 지퍼는 너무 튼튼하고 품질이 좋아서 다른 물건을 만들 때 쓰면 좋다. 주머니가 달린 부분을 오려 지퍼가 달린 부분을 위쪽으로 놓는다. 점퍼의 등판을 이용해서 가방의 겉감을 만든다. 재단한 모습! 이런 모양의 가방이 될 것이다. 재단한 천을 재봉틀로 연결해서 겉감을 만들었다. 양 옆으로 지퍼가 달린 주머니가 있어서 꽤 실용성이 높은 시장가방이 될 것 같다. 이걸 서로 맞대어.. 더보기
시장가방 만들기, 면남방 리폼 ​​이건 친하게 지내는 언니가 좋아하면서 입은 면남방이다.언니는 작아진 이런 남방을 두 개나 내게 주었다.칼라와 단추 부분에 청지가 둘러진 귀여운 옷이었지만, 알록달록한 웃옷은 내게 잘 어울리지 않아서 나는 이걸로 다른 걸 만들어볼 생각이다.나는 언니가 좋아하는 옷인 만큼, 이걸 다시 시장가방으로 만들어 언니에게 선물로 줄 생각이다.몇 가지 간단한 물건을 사러 동네 슈퍼마켓을 갈 때, 시장가방으로 쓰면 좋을 것 같다.​나는 가장 먼저 솔기를 뜯고 칼라와 소매를 뜯고 가슴에 붙어있던 주머니도 뜯었다.몸통만 남은 걸 두판을 서로 맞대어 붙였다.​그러고는 가장 넓은 크기로 길이를 맞춰 싹둑 잘랐다.가방의 둘레와 밑을 바느질하고 나니, 가방의 틀이 완성되었다.​겉감이 튼튼한 면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한겹으로 하.. 더보기
찢어진 시장가방, 꿰매서 써요! 일흔이 넘은 연세에도 딸네 집을 방문하실 때마다 바리바리 챙겨오시는 어머니는 이번에도 바퀴달린 시장가방에 먹을 거리를 한 가득 싸가지고 오셨다.그러나 언젠가부터는 맛난 먹을 거리가 전혀 반갑지 않다.힘들게 이런 걸 왜 가지고 오냐며, 오늘도 고맙다는 말대신 화만 냈다.아무리 수레에 실어 끌고 온다고 해도, 이런 가방을 버스에서 싣고 내리기가 힘든지 잘 아는터라, 상상만 해도 어머니가 얼마나 쩔쩔매며 끌고 왔을지 알고도 남음이 있었다. 그런데, 우웽~ 시장 가방이 다 찢어졌다.다행히 뚜껑을 덮으면 찢어진 부분이 눈에 띄지 않았지만, 이건 너무 심하다.@@ 아니나 다를까? 담소를 조금 나누고는 피곤에 지친 어머니는 낮잠을 청하러 들어가셨다.주무시는 방문을 꼭 닫아드리고, 나는 오랜만에 실과 바늘을 꺼내왔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