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업사이클링

골절상으로 찢겨진 등산바지 재활용 동네 산에 갔다가 넘어져 골절상을 입은 건 지난해 가을, 꼭 이맘 때의 일이다. 종아리 뼈가 두 개 다 부러져서 철판을 대고 철심을 박는 대수술을 받아야 했다. 당시, 119 구급차에 실려서 응급실에 도착했을 때, 병원에서는 내 등산바지를 이렇게 찢어놓았다. 등산바지가 너무 아깝다.ㅠㅠ 나는 이 바지를 잘 챙겨서 가지고 돌아왔다. 리폼전문인 내가 이 바지를 버릴 리가 있겠는가? 나는 이 바지를 이용해서 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가장 먼저, 바지를 짝 펴준다. 등산바지는 몸에 꽉 맞게 디자인 되어 바지가 평평하게 펴지지 않는다. 평평하게 펴기 위해서는 옆선을 어느 정도 뜯어야 한다. 최대한 솔기를 잘 살려서 실밥을 따준다. 평평하게 하려면, 이 정도의 간격을 매꿔야 한다. 바지에서 오린 천을 사이에 끼워준다.. 더보기
트레이닝 바지로 장바구니 만들기 이 바지는 수년 간 입은 트레이닝복이다. 입기엔 너무 낡았지만, 여전히 튼튼해서 리폼을 해보고 싶어졌다. 이것으로 장바구니를 만들면 어떨까? 가볍고 질긴 천의 특성상 시장가방이 딱 어울릴 것 같다. 최대한 주머니를 살려서 겉감이 될 부분을 한 조각 잘랐다. 겉감의 다른 편도 마름질해서 이 두개의 조각을 서로 맞대어 주머니 모양으로 바느질한다. 안감도 같은 천으로 만든다. 가방 안쪽에 주머니가 있으면 편리하니, 바지의 주머니가 달린 남은 부분을 이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조각이 크지 않다. 그럴 때는 마름질하다가 남은 조각천들을 위 사진처럼 이어붙이면 된다. 안감도 겉감과 같은 크기로, 똑같이 바느질한다. 이제, 가방끈을 만들 차례! 이 끈은 재단할 때 가장 먼저, 기장을 길게 잘라서 마련한 것이다. 4등분.. 더보기
일본 유카타 리폼, 유카타로 생활소품 만들기 몇년 전, 일본 교또의 청수사를 다녀오는 길에는 거친 소나기를 만났다.당시 청수사의 삼나무 지붕 사이로 떨어지던 멋진 빗줄기를 잊을 수가 없다.그래서 돌아와 나는 '청수사에 내리는 비'라고 이름붙인 시리즈의 작품을 만들었다.이 작품을 만든 천은 하늘풀님의 친구가 일본 여행을 다녀와 선물한 '유카타'다.오랫동안 여름 잠옷으로 잘 사용하다가 시들해져 뒹굴고 있는 이 옷을 가지고 가장 먼저 하늘풀님을 위해 창문 가리개를 만들었다.창문의 머리맡만 가리도록 만든 이 물건은 일본 상점 문앞에 걸려 있는 발, '노렌'을 응용한 것이다.보통 노렌은 작은 조각으로 나눠져 있지만, 나는 트임없이 하나로 박았다.머신을 이용해 쌈솔로 바느질했다.시원한 느낌의 천 덕분에 이 발은 여름에 아주 잘 어울린다.하늘풀님은 이 가리개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