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코백

처음 만드는 에코백 (도서) ​처음 만드는 에코백, 부티크사 편집부, 김현영 옮김 (즐거운 상상)'​​처음 만드는 에코백'이라는 책은, 며칠 전 도서관에서 빌려온 것이다.다양한 에코백을 만드는 방법이 너무 자세하게 소개되어, 에코백을 만들 때 참고하면 참 좋을 것 같다.위 사진 속에 있는 에코백의 만드는 방법이 모두 담겨 있다.​게다가 기본적인 마름질 방법과 바느질법도 따로 설명을 덧붙여 놓았다.제목에서처럼 처음 에코백을 만들어 보는 사람에게 무척 도움이 될 것 같다.에코백 초보자는 물론, 바느질 초보자들에게조차 너무 쉽게 바느질에 입문할 수 있는 만들기 책이다.​나는 차례에서 그 종류가 많은 것에 놀랐는데...본문에는 에코백 하나하나의 만들기 방법이 그림과 사진으로 너무 잘 담겨 있다.​그림만 봐도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 배울 수 .. 더보기
이케아의 에코백들 ​​며칠 전 이케아에 갔을 때 본 에코백들이다.이번엔 새로운 에코백들이 대거 등장했다.건강한 지구를 위해 에코백을 들고 다니자는 것이 이번 에코백 출시의 목표이기도 했다. ​​땡땡이 황토색 에코백보다 나는 파란색 에코백이 마음에 든다.물론, 나는 이런 투박한 에코백은 좋아하지 않는다.​청록색의 길다란 에코백도 있다.어깨끈이 얇은 것이 마음에 든다.가벼워서 가방에 넣어 다니기 좋을 것도 같다.​이런 에코백도 있다.재질도 색상도 흥미롭다. ​이건 넙적한 위의 것과 같은 에디션의 길다란 디자인의 에코백이다.앞의 것보다는 이것이 좀더 마음에 든다.여름에는 이런 그물 에코백도 좋아보인다.보기만 해도 가볍고 시원한 느낌!​이 예쁜 천들의 에코백들은 판매용은 아니고, 이케아 원단 코너에서 판매되고 있는 천들로 만들어.. 더보기
에코백 만들기, 원피스 리폼 ​​이건 너무 많이 입어서 낡은 빈티지풍 데시구알 원피스를 이용해서 만든 에코백이다.그러나 입기에 후줄근할 뿐이지, 천은 아직도 튼튼해 버리기는 너무 아깝다.이럴 때는 리폼을 해서 더 쓰는 것이 좋다.​무언가를 리폼을 할 때, 예쁜 부분은 꼭 살려야 한다.이 원피스의 가장 포인트였던 부분을 가방에 큼지막하게 위치시켰다.​또 두 개의 주머니를 다 살리기 위해, 가방 양면에 주머니를 배치시키려고 애를 썼다.그러는 과정에서 여러 군데 패치워크를 했는데, 그렇게 연결한 부분은 핸드로 홈질을 해서 솔기를 튼튼하게 눌러주었다.​원피스 천의 색상이 워낙 소박하니, 끈에 멋을 부렸다.가방천과 비슷한 색상이면서도 화사한 핑크가 섞인 끈을 다니, 가방이 훨씬 귀염성 있게 보인다. 안감도 화사한 걸 골랐다.가방을 만들 때 .. 더보기
상하이 뮤지엄 샵의 멋진 에코백들 ​ 이 멋진 가게는 상하이 푸동 공항에 있는 ‘상하이 뮤지엄(상해 박물관) 샵’이다. 상하이 박물관에 있는 문화재들을 디자인으로 채택해 만든 물건들이 판매되고 있는 가게인 것이다. 상점 밖을 거닐다가 ‘여기 물건들 왜 이렇게 멋져?’라고 생각하고 안으로 들어갔는데, 과연 예사롭지 않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페브릭 제품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 한자가 새겨진 에코백들! 하나가 아니다.@@ ​ 모두 유명한 서예가들의 작품일 것이 분명해 보이는 멋진 글씨들이 프린트 되어 있다. ​ 이건 글씨는 아니지만, 역시 아름다운 문화재의 문양을 새겨져 있다. ​ 이 에코백은 접어서 가방 속에 넣어 다니기 너무 좋게 디자인되었다. 비상시를 대비해 가지고 다니는 시장가방용으로 너무 좋아 보인다. 글씨는 역시 멋있다. ​.. 더보기
레이스로 에코백 꾸미기 ​ 이 에코백은 면바지를 이용해서 만든 것이다. 유행에 뒤쳐진 통이 넓은 바지를 과감하게 잘라 에코백을 만들었다. 그러나 너무 단조롭다. 나는 포인트를 주기 위해, 손잡이에 면레이스를 덧붙였다. ​ ​훨씬 로맨틱한 느낌으로 완성! 그리고 사용하기 좋게 바랑을 겸할 수 있도록 어깨끈도 달았다. 어깨끈도 같은 레이스로! 바랑일 때의 모습은 이렇게 된다. 바랑으로 사용할 때 손잡이는 안으로 들어가도록 바느질을 했다.​ 레이스로 에코백 꾸미는 것에 재미를 붙인 나는 좀더 이 작업을 해보기로 했다. 이번에는 청바지로 만든 에코백! 역시 너무 단조롭다!​ 이 가방은 윗부분에만 레이스를 붙일 생각이다. 재봉틀을 이용해 레이스를 바짝 박았다.​ 레이스로 둘러진 에코백의 모습! 가방 분위기에 맞게 레이스를 고르는 것이 .. 더보기
낡은 어린이 가방으로 에코백 만들기 ​​이 가방은 친하게 지내는 동네 한 언니의 자녀들이 어렸을 때 썼던 가방이다.첫째가 벌써 30살이 다 되어가고 둘째도 대학생인 아이들이 초등학생일 때 들고 다녔던 가방이라고 했다.세월이 흐른 만큼 가방은 많이 낡아 군데군데 구멍도 나 있었다.​가방 한켠에는 아이의 이름까지 쓰여있는 추억이 많이 담긴 가방이다.나는 이 가방을 고쳐서 추억이 될 만한 물건을 언니에게 만들어드리고 싶었다.부탁을 한 것도 아닌데, 가방을 뺏어 들며 "언니, 제가 이걸로 뭔가를 만들어 드릴께요!" 했다.언니는 '이런 허접한 걸로 뭘 하려나?'하는, 의심을 가득 품은 표정의 미소를 지었다. ​나는 집으로 돌아와 가방의 솔기를 모두 뜯고, 너무 낡은 가방끈은 휴지통에 버렸다.군데군데 얼룩이 있지만, 얼룩도 추억의 흔적이라, 리폼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