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피스 만들기

꼭끼는 원피스 리폼, 시원한 여름 원피스 만들기 이 원피스는 젊은 시절에 너무 잘 입었던 것이다. 무더운 여름마다 즐겨 입었는데... 이제 너무 작다!ㅠㅠ 꼭껴서 도리어 더울 지경이다. 그러나 너무 애정을 가지고 있던 옷이라 버리기도 아깝다. 나는 이 옷을 이용해서 시원한 여름원피스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최대한 길게 원피스를 잘라준다. 그러고 나서 다시 반을 접어서 직선으로 자른다. 이 옷의 사선으로 된 옆선을 살려서 옷을 만들어 보자. 이럴 때는 가장자리에 자른 원피스 조각을 위치시킨다. 원피스 자연스러운 사선이 치마의 옆선을 예쁘게 해준따. 그리고 원피스와 어울릴 만한 색상과 재질의 천들을 길게 잘라서 조합한다. 나는 검정색과 청회색, 핑크계열의 천을 선택했다. 이 천들을 줄줄이 꿰매 원통형으로 만든다. 탑을 준비한다. 탑에 원통형으로 줄줄이 꿰.. 더보기
유행지난 청원피스로 '원피스 앞치마' 만들기 유행이 지나도 한참 지난 청원피스이다. 나는 이 옷을 원피스 앞치마로 리폼을 하려고 한다. 가장 먼저, 솔기를 뜯는다. 주름이 너무 넓고 거추장스러운 밑단도 분리시켜서 평평하게 편 후에 다시 연결한다. 진동둘레를 기존의 바느질선보다 손가락 한 마디 정도 안쪽으로 들여서 둥글게 잘라준다. 목도 깊숙하게 약 1.5cm 가량 둥글게 파 준다. 모두 바느질하기 위해 접어야 하는 시접을 생각하면서 오려야 한다. 옆선도 사선으로 잘라 준다. 앞치마의 기본 폼이 완성되었다. 양쪽 옆선을 바느질해서 앞 뒤 몸판을 고정시킨다. 이제, 앞판의 진동을 약 1cm 가량 더 안쪽으로 들여서 오려준다. 뒷판은 좀더 깊숙하게 사선으로 잘라 준다. 이제는 곡선으로 된 목과 진동둘레를 약 0.5cm 가량 솔기를 넣고 감침질로 꿰맨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