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투리천 활용법

자투리천으로 퀼트이불 만들기 바느질하면서 생기는 작은 조각들은 참으로 다양하다. 아주 작은 것들도 있지만, 어중간한 10cm 안팍의 천들도 상당히 많이 생긴다. 이번에는 이렇게 남은 자투리천을 이용해서 뭔가 만들고 싶었다. 특히, 이번에는 퀼트천들을 모아보았다. 이 작은 조각의 퀼트천들 속에는 내가 퀼트를 좋아하는 걸 알고 선물로 준 것들이 포함되어 있다. 먼저, 모아놓은 천들을 정사각형 크기로 재단을 한다. 나는 4와 1/2 인치 크기로 잘랐다. 그것들을 무작위로 조합해서 이불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바로 이런 식으로! 대강 펼쳐본 모습이다. 워낙 다양한 천들로 알록달록한 이불이 될 것이다. 먼저, 이것들을 재봉틀을 이용해서 두 장씩 연결한다. 연결된 두 장은 다시 네 장으로 연결한다. 그렇게 원하는 길이를 만든다. 길게 된 줄줄이.. 더보기
자투리천으로 에코백 만들기 다양한 재료로 바느질을 하다보니, 조각천들이 꽤 많이 생긴다. 이 조각천들은 너무 작아서 왠만한 크기로 쓰기조차 힘든 것일 때도 많다. 나는 이런 것들을 응용해서 만들기를 해보곤 하는데... 이번에는 에코백을 만드는 데 멋을 내 보기로 했다. 우선 가늘고 얇은 자투리천들을 이용해서 만들어 볼 생각이다. 그것들을 서로 어울리는 천들끼리 모아 길게 연결시킨다. 나는 이런 식으로 길게 연결해보기는 처음이다. 이것들을 사진처럼 연결시켜 보기로 했다. 지봉틀을 이용해서 한단 한단 단끼리 꿰맨 뒤에... 그걸 넙적하게 이어준다. 처음에는 5단을 만들까 했는데, 막상 만들어 보니, 4단이 알맞다. 완성된 자투리천 단을 몸판이 될 천과 연결한다. 자투리천들이 알록달록하니, 몸판은 단색이 좋겠다. 몸판과 연결되 모습! .. 더보기
바느질하다가 남은 자투리천으로 컵받침 만들기 이 천들은 여러 가지 소품을 만들고 남은 조각들이다. 이런 자투리천도 버릴 것이 없다. 나는 조각천이 생기면, 잘 모아놨다가 어울릴 만한 것을 서로 붙여서 컵받침을 만든다. 컵받침은 선물할 때도 쓰고 나를 위해서도 사용한다. 이번에는 사진속 세 가지 천을 이용하기로 했다. 모두 아주 작은 조각만 남은 상태였다. 이들 자투리천을 사진에서처럼 배치해 재봉틀로 꿰매준다. 바느질이 끝나면, 정사각형으로 오린다. 나는 컵받침을 만들 때는 시접을 포함해서 5인치(약 13cm) 크기로 재단한다. 사방 1cm 시접이 들어가면, 딱 적당한 크기의 컵받침이 된다. 캠퍼스천으로 뒷감을 만든다. 뒷감은 꼭 캠퍼스천이 아니더라도 넙적한 천이면 된다. 뒷감과 겉감을 맞대어 놓고 둘레를 바느질한다. 이것도 재봉틀로 바느질했다. 창..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