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활용바느질7

유행지난 청원피스로 '원피스 앞치마' 만들기 유행이 지나도 한참 지난 청원피스이다. 나는 이 옷을 원피스 앞치마로 리폼을 하려고 한다. 가장 먼저, 솔기를 뜯는다. 주름이 너무 넓고 거추장스러운 밑단도 분리시켜서 평평하게 편 후에 다시 연결한다. 진동둘레를 기존의 바느질선보다 손가락 한 마디 정도 안쪽으로 들여서 둥글게 잘라준다. 목도 깊숙하게 약 1.5cm 가량 둥글게 파 준다. 모두 바느질하기 위해 접어야 하는 시접을 생각하면서 오려야 한다. 옆선도 사선으로 잘라 준다. 앞치마의 기본 폼이 완성되었다. 양쪽 옆선을 바느질해서 앞 뒤 몸판을 고정시킨다. 이제, 앞판의 진동을 약 1cm 가량 더 안쪽으로 들여서 오려준다. 뒷판은 좀더 깊숙하게 사선으로 잘라 준다. 이제는 곡선으로 된 목과 진동둘레를 약 0.5cm 가량 솔기를 넣고 감침질로 꿰맨다... 2021. 4. 30.
골절상으로 찢겨진 등산바지 재활용 동네 산에 갔다가 넘어져 골절상을 입은 건 지난해 가을, 꼭 이맘 때의 일이다. 종아리 뼈가 두 개 다 부러져서 철판을 대고 철심을 박는 대수술을 받아야 했다. 당시, 119 구급차에 실려서 응급실에 도착했을 때, 병원에서는 내 등산바지를 이렇게 찢어놓았다. 등산바지가 너무 아깝다.ㅠㅠ 나는 이 바지를 잘 챙겨서 가지고 돌아왔다. 리폼전문인 내가 이 바지를 버릴 리가 있겠는가? 나는 이 바지를 이용해서 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가장 먼저, 바지를 짝 펴준다. 등산바지는 몸에 꽉 맞게 디자인 되어 바지가 평평하게 펴지지 않는다. 평평하게 펴기 위해서는 옆선을 어느 정도 뜯어야 한다. 최대한 솔기를 잘 살려서 실밥을 따준다. 평평하게 하려면, 이 정도의 간격을 매꿔야 한다. 바지에서 오린 천을 사이에 끼워준다.. 2020. 11. 20.
바지로 가방 만들기 ​​싹둑싹둑 잘린 이 바지는 내가 아주 좋아하던 칠부 반바지이다.'데시구알'에서 나온 제품으로 담기 좋은 큰 주머니가 엄청 많고 끈도 주렁주렁 달린. 디자인이 돋보이는 바지다.그러나 너무 무겁고 두꺼워서 우리나라 계졀에는 그다지 어울리지 않아, 일년에 잘 해야 하루 이틀 입는 정도에서 만족해야 했다.그런데... 너무 작아졌다.무엇보다 허리가 조여서 더는 입을 수 없는 지경이 되었다.ㅠㅠ​하지만 너무 예쁘지 않은가?이렇게 예쁜 옷은 포기할 수가 없다.이 바지는 가방으로 만드는 것이 좋겠다.나는 가방으로 재탄생 될 모습이 상상이 가서 인증샷을 찍는 것도 잊고 싹둑싹둑 가위질부터 했다.그래도 바지였을 때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야겠다는 생각이 뒤늦게 들어, 이렇게 얼기설기 배치해 사진을 찍었다.ㅋㅋ​완성된 가방.. 2018. 5. 26.
원피스 재활용, 바지 만들기 ​​이건 유니클로(Uniqlo)의 여름 반바지이다.얇은 천에 통을 넓게 만든 이 바지는 시원하면서도 보들보들하고 착용감도 좋다.여름에 무척 시원하겠다는 생각이다.이것도 위의 것과 같은 종류의 바지이다. 유니클로의 이 바지들을 보니까, 한 아이디어가 떠올랐다.이 원피스는 몇 년 전 어머니께서 사주신 것이다.옷감이 시원해서 여름옷으로 좋았지만, 너무 치렁치렁하고 색깔도 나한테 잘 안어울려서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것이었다.'이걸 바지로 고치면 어떨까?'바지라면, 훨씬 더 즐겨 입게 될 것 같다.원피스 중간은 폭이 더 넓도록 연결한 부분이 있다.바지로 만들기 위해서는 그 부분을 뜯어서 마지막에 다시 연결을 해 주어야, 맵시있는 형태가 된다. 치수에 맞게 재단을 해서 재봉틀로 바느질을 했다.치수는 꼼꼼하게 잴 필요.. 2017. 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