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바지로 가방만들기

청바지로 슬링백 만들기 요즘은 끈을 길게 늘인 슬링백을 크로스로 메고 다니는 것이 유행인 것 같다. 나도 그런 슬링백을 가지고 싶다고 생각하던 차에, 인터넷에서 꼭 갖고 싶은 가방을 발견했다. 인터넷에는 평범한 천으로 만든 가방이었는데, 나는 청바지를 이용해서 만들기로 했다. 사진속 청바지는 작아서 못입게 된 바지이다. 너무 두꺼워서 큰 가방으로 만들기에 무겁다고 생각했는데, 슬링백이 좋겠다. 먼저 청바지의 솔기를 뜯어준다. 허리띠는 나중에 가방끈으로 만들기 위해 잘 챙겨 놓는다. 이 가방은 번데기처럼 긴 모양이다. 중요한 패턴은 세 개가 필요하다. 깔데기모양의 패턴 두 개와.... 긴 오각형모양의 패턴 하나! 이것들을 위 사진처럼 연결한다. 세로로 멜 걸 생각해서 청바지의 뒷주머니를 세로로 배치시켰다. 손수건과 같은 사소한 .. 더보기
청바지 벨트고리로 미니 토트백 만들기 청바지를 재활용 하다보면, 벨트고리들이 쌓이기 마련이다. 벨트고리들은 작지만 두꺼워서 딱히 그대로 활용할 경우는 별로 없다. 그러나 쌓이게 되는 벨트고리들이 아깝다. 나는 얼마 전에도 벨트고리의 바느질한 부분을 모두 뜯어 펼쳐서 가방을 만들기도 했다. 막상 벨트고리를 펼쳐보니, 생각보다 천이 크고 예쁘기도 하다는 걸 알았다. 나는 이번에는 벨트고리들을 이용해서 작은 토트백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위 사진은 바느질 되어 있는 부분을 실따개로 뜯어서 펼친 벨트고리이다. 이렇게 펼쳐서 사용해야 너무 두껍지 않으면서도 맵시있는 모양을 얻을 수 있다. 펼친 벨트고리들을 서로 연결해서 길게 만든다. 연결하니, 이런 모양이 되었다. 워싱 흔적과 접혀 있던 부분들이 서로 조화를 이뤄서 멋진 그라데이션 효과가 난다. 위 .. 더보기
청바지 벨트고리로 가방만들기 청바지를 이용해 만들기를 하다보면, 벨트고리가 조금씩 남는다. 버리기 아까워 모아놓았더니, 수년 사이 수북히 쌓였다. 나는 이번에는 청바지 벨트고리를 이용해서 뭔가 만들어 보고 싶어졌다. 평소에 청바지로 가방 만드는 걸 좋아하는 까닭에 가방에 적용할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그럼, 이것들을 이용해 가방을 만들어 보자! 가장 먼저, 실따개를 이용해서 벨트고리의 꿰맨 부분을 모두 뜯어준다. 실을 풀어서 시접을 펼치니까, 제법 크기가 된다. 위 사진은 실밥을 뜯은 모습이다. 꼬박 이틀에 걸쳐 뜯은 벨트고리들이다. 너무 많다보니, 조금 힘들기는 했다.ㅋㅋ 실밥을 뜯은 벨트고리들을 두 개씩 서로 맞대어 연결해 준다. 두개는 다시 네개로, 네개를 여덟개로... 이런 식으로 쭈욱 가방의 길이만큼 연결한다. 접혔던.. 더보기
초간단 청바지 가방 만들기 이 짤막한 바지는 바지통으로 식탁매트를 만들고 남은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펼쳐놓고 보니, 평평한 것이 가방을 만들기에 너무 좋아 보인다. 그래서 이번에는 아에 허리띠를 따로 떼지 않고 가방 모양으로 재단을 했다. 허리띠를 떼었다가 다시 붙이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을 것 같다. 반대 편도 똑같이 재단해 준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허리띠부분이 너무 두꺼워서 바느질하기 힘드니, 위 사진처럼 한쪽은 약 1cm 가량 잘라준다. 그러고는 두 판을 서로 맞대어 바느질한다. 가방 입구의 재봉 모습이다. 한쪽은 잘랐고, 다른 한쪽은 펼쳐서 접은 상태에서 두판을 붙여준다. 그런 다음, 펼쳐접은 부분을 다시 펴 주면, 위와 같은 모습이 된다. 이것을 다시 겉면에서 상침질 해주면 평평하고 단정하게 마무리된다. 그럼, 가방.. 더보기
청바지로 가방만들기 이 청바지는 얼마전 토트백과 미니크로스백을 만들면서 사용한 것이다. 가방 두 개 만들고 나서, 작은 자투리들과 앞과 뒤에 주머니 하나씩 남았다. 워싱된 청바지 색깔이 너무 예쁘다. 나는 남은 천을 이용해서 가방을 하나 더 만들고 싶었다. 남성용 청바지는 주머니가 커서 이렇게 주머니 쪽만 있어도 큰 가방을 만들 수 있다. 물론, 주머니 하나에 천을 조금 곁들여야 한다. 나는 바지의 솔기를 잘 뜯어, 남은 자투리천과 연결해서 가방 한쪽을 재단했다. 뒷주머니 하나도 사진처럼 자투리천을 이어서 가방 한 판을 만들었다. 이 두개를 서로 맞붙여서 가방을 만들 것이다. 몸판의 꿰맬 부분을 바느질한 뒤에... 옆면 한쪽을 바느질했다. 이유는 이번 가방은 허리띠를 그대로 살려서 가방입구를 마무리지을 계획이기 때문이다. .. 더보기
청바지 하나로 가방 두 개 만드는 방법 낡은 청바지나 유행이 지난 청바지는 리폼재료로 좋다. 나는 그런 청바지로는 가방을 잘 만드는 편이다. 큼지막한 가방은 가지고 다니기도 좋고 선물용으로도 좋다. 만드는 법도 간단하다. 보통 한 개의 청바지로는 큰 가방 두개를 만들 수 있다. 먼저, 바지를 중앙 솔기를 뜯어서 펼친다. 위 사진은 가방 사이즈에 맞게 재단한 모양이다. 주머니가 있는 부분을 두조각 만들고, 바지통에서도 같은 크기로 두개를 만든다. 그래서 주머니부분과 바지통 부분을 각각 하나씩 짝을 맞춰서 한쌍씩 준비한다. 이건 다른쪽 주머니 부분! 펼친 바지통에 맞대어 같은 크기로 재단한다. 남은 부분을 이용해서 가방끈을 한쌍 만든다. 더 만들고 싶어도 바지통이 넓지 않는 한 가방끈을 두 쌍 만들기는 쉽지 않다. 이걸 가방 하나에 달고.... .. 더보기
청바지로 가방 만들기 작아져서 못입게 되거나 입고 다니기에는 너무 낡은 청바지가 있다면, 가방을 만들면 좋다. 입기에 낡았어도 가방으로는 여전히 튼튼하기 때문이다. 또 청바지로 만든 가방은 들고 다니기도 무난하고 주머니가 많아서 실용적이다. 가방을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중앙과 안쪽의 시접을 잘라서 바지를 펼친다. 허리띠는 실따개로 따서 바지와 분리시킨다. 허리띠는 다시 이용할 수 있게 망가지지 않도록 분리시켜야 한다. 이렇게 분리한 허리띠는 반으로 쪼개서 다시 자른 바지에 붙인다. 이때 윗 부분은 최대한 직선이 되도록 잘 다듬은 다음에 허리띠를 바느질하도록 한다. 이런 식으로 가방 몸체를 두 개 만들어 놓는다. 바지의 나머지 부분을 이용해서 가방끈을 만든다. 가방끈은 가방의 크기와 자신의 몸체, 취향에 맞춰서 길이를 정하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