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바지업사이클링

청바지 하나로 가방 두 개 만드는 방법 낡은 청바지나 유행이 지난 청바지는 리폼재료로 좋다. 나는 그런 청바지로는 가방을 잘 만드는 편이다. 큼지막한 가방은 가지고 다니기도 좋고 선물용으로도 좋다. 만드는 법도 간단하다. 보통 한 개의 청바지로는 큰 가방 두개를 만들 수 있다. 먼저, 바지를 중앙 솔기를 뜯어서 펼친다. 위 사진은 가방 사이즈에 맞게 재단한 모양이다. 주머니가 있는 부분을 두조각 만들고, 바지통에서도 같은 크기로 두개를 만든다. 그래서 주머니부분과 바지통 부분을 각각 하나씩 짝을 맞춰서 한쌍씩 준비한다. 이건 다른쪽 주머니 부분! 펼친 바지통에 맞대어 같은 크기로 재단한다. 남은 부분을 이용해서 가방끈을 한쌍 만든다. 더 만들고 싶어도 바지통이 넓지 않는 한 가방끈을 두 쌍 만들기는 쉽지 않다. 이걸 가방 하나에 달고.... .. 더보기
청바지로 앞치마 만들기 이 바지는 오랫동안 잘 입었던 판타롱 청바지이다. 낡기도 했지만, 유행지난 판타롱 청바지는 잘 입게 되지 않는다. 나는 이 청바지를 이용해서 앞치마를 만들기로 했다. 뒷주머니가 예쁜 뒷판을 이용해서 앞치마의 앞바대를 만들면, 더 예쁜 앞치마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앞치마 앞바대 패턴을 대고 재단을 했다. 바로 이렇게 마름질을 했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최대한 시접을 얇게 접어서 앞바대를 바느질했다. 완성된 앞바대! 이제 치마부분을 만들 차례다. 바지통을 솔기대로 자른다. 4폭으로 자른 바지통을 바느질해서 연결한다. 바지의 허리띠를 재사용해서 앞바대와 치마를 연결한다. 허리띠를 반으로 쪼개서 앞뒤로 연결한다. 앞치마가 거의 완성되었다. 이제 앞치마를 몸에 걸 끈만 마련되면 완성이다. 그것을 위해 나는 D.. 더보기
청바지로 가방 만들기 작아져서 못입게 되거나 입고 다니기에는 너무 낡은 청바지가 있다면, 가방을 만들면 좋다. 입기에 낡았어도 가방으로는 여전히 튼튼하기 때문이다. 또 청바지로 만든 가방은 들고 다니기도 무난하고 주머니가 많아서 실용적이다. 가방을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중앙과 안쪽의 시접을 잘라서 바지를 펼친다. 허리띠는 실따개로 따서 바지와 분리시킨다. 허리띠는 다시 이용할 수 있게 망가지지 않도록 분리시켜야 한다. 이렇게 분리한 허리띠는 반으로 쪼개서 다시 자른 바지에 붙인다. 이때 윗 부분은 최대한 직선이 되도록 잘 다듬은 다음에 허리띠를 바느질하도록 한다. 이런 식으로 가방 몸체를 두 개 만들어 놓는다. 바지의 나머지 부분을 이용해서 가방끈을 만든다. 가방끈은 가방의 크기와 자신의 몸체, 취향에 맞춰서 길이를 정하면 .. 더보기
데시구알(Desigual) 청바지로 가방 만들기 내가 좋아하는 브랜드인 데시구알(Desigual) 청바지 중 하나이다. 이 청바지는 원래 이렇게 짧은 것이 아니었는데, 덧붙여 있던 천이 비실용적이라 잘라서 칠부바지로 입던 것이다. 그러나 칠부로도 잘 입게 되지 않았다. 결국, 이 바지는 별로 입지 못했다. 게다가 하늘풀님의 것까지 같은 바지가 두 개가 있었다. 하늘풀님도 마찬가지 상황! 그러나 바지의 디자인이 너무 예쁘다. 청바지색깔도 예쁘다. 게다가 뒷주머니는 얼마나 예쁜지... 나는 이 바지로는 꼭 가방을 만들고 싶었다. 바지 허리띠 안쪽에는 자수로 Desigual이란 글자가 예쁘게 수놓아져 있었는데, 나는 이것도 활용하고 싶었다. 바지들을 모두 뜯어서.... 첫번째로 만든 것이 이 가방이다. 끈은 파랑색 웨빙끈을 이용했더니, 잘 어울린다. 그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