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치마만들기

롱자켓 치마로 고치기, 작아진 옷 리폼하기 ​​디자인이 멋진 이 치마는 데시구알(Desigual) 상표의 롱자켓이었다.하늘풀님의 XS 사이즈의 허리가 엄청 좁은 자켓이었는데, 하늘풀님이 살이 찌면서 못 입게 되었다.버리기에는 너무 예뻐서 아깝다.ㅠㅠ나는 우선 허리를 싹뚝 자르고 뒤판도 세로로 잘랐다. 그러고는 거기에 상의 등판과 칠부 길이의 팔뚝의 천을 요리조리 이어서는 세로로 자른 부분에 덧대어 치마를 만들었다.그랬더니 내가 좋아하는 완벽한 디자인의 멋진 치마가 되었다.​천을 덧댄 뒷면의 모습이다.사다리꼴로 디자인 해서 치마의 볼륨감을 잡아주고는 중간 이은부분에는 어깨에서 땐 견장을 단추와 함께 달았다.​양 옆 치맛단은 뜯어서 서로 잘 맞춰, 다시 박았다.​또 허리 마무리는 같은 회사 제품의 검정색 옷에 붙어 있던 끈을 이용했다.역시 같은 회사..
다양한 방법으로 치마만들기 ​이 치마는 레이스를 이용해 만든 것이다.레이스를 사다리꼴 모양으로 8장 잘라 연결하고 안 입는 한복 속치마를 썩썩 잘라 안감으로 댔다.이 치마를 만들 때 주의할 점은 허리에 주름을 충분히 잡아줘야 한다는 것이다.주름이 충분히 잡히지 않으면, 맵시 있는 치마가 되지 않는다.또 약간 뻣뻣한 천을 안감으로 대야 예쁘게 틀이 잡힌다.이 치마는 무척 성공적이다.​평범해 보이기만 하는 이 치마는 원피스를 잘라 만든 것이다.원피스의 윗부분을 싹뚝 잘라 솔기를 뜯어내고 허리를 다시 바느질해 주었다.옆구리에 있던 지퍼를 깔끔하게 마무리짓는 것이 조금 어려웠을 뿐, 무척 간단한 작업이었다.이렇게 완성하고 보니, 기성 제품과 무슨 차이가 있나 싶을 정도로 완성되었다.사람들에게 특별하게 말하지 않으면, 원피스를 잘라 만들었..
모직바지 리폼, 모직치마만들기 도전! ​​이 바지는 내가 좋아하는 데시구알의 모직바지이다.나는 이 바지가 너무 마음에 든 나머지 똑같은 걸 두개나 사서 입고 있었다.​특히 중간에 주머니가 달려 있는 엄청 귀여운 디자인이다.그런데 살이 쪄서 허리가 꾁~ 끼고 허벅지까지 너무 좁아졌다.ㅠㅠ'살을 빼서 입자!' 결심했지만, 몇년 동안 전혀 입지 못한 채 옷장에 틀어박혀 있었다.리폼을 하기로 결심하고 주저하지 않고 바지를 둘 다 싹뚝 잘랐다. 청바지로 치마 만들기에 성공한 나는 한껏 고무되어 이번에는 모직치마에 도전을 하기로 했다. 두 개의 모직바지로 치마를 하나 만들 것이다.​먼저 두개의 바지에서 나온 조각들을 둘레에 맞게 재단해 앞 뒤로 각각 세조각씩 이어붙였다.새가 수놓인 두 조각은 제외시켰는데, 형태상 새가 뒤집힐 수밖에 없다.이 조각을 이..
청바지로 치마만들기, 청바지리폼 ​​좋아하는 청바지가 작아졌다.뱃살이 쪄서 단추가 채워지지 않는다.ㅠㅠ그러나 너무 좋아해서 버리기가 아깝다.​바지의 뒷면도 너무 예쁘다.이런 바지는 치마로 고치면 좋다.골반에 걸칠 수 있게 만든 밑위 부분이 약간 작다면, 이건 허리에는 딱 맞는다.​나는 과감하게 밑위를 싹뚝 잘랐다.그러나 이 바지는 뒤주머니가 조금 긴 탓에 뒷부분을 조금 길게 마름질할 수밖에 없었다.뒤주머니가 작은 바지라면, 이보다는 작게 자르는 것이 더 맵시있는 옷으로 리폼할 수 있다. 한편, 나는 이 청바지의 색깔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바지통도 꼭 사용하고 싶었다.그러기 위해서 이 청바지는 바지통을 그대로 이용해 청치마를 만들 생각이다.바지통의 솔기를 뜯어 절반을 자른다.그러면 네 조각의 천이 생긴다.​그걸 밑위 둘레와 길이를 잘 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