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받침

청바지 주머니 재활용 ​​이 두 조각은 청바지를 리폼하는 과정에서 남은 뒷주머니들이다.마침, 징이 박혀 있지 않아서 떼어내가 좋았다.그런데 막상 떼어내니, 그다지 쓸모가 없다. 그러나 버리기도 아깝다.나는 이걸로 컵받침을 만들어볼 생각이다.컵받침 정도는 충분히 가능한 크기이다.​너줄거리는 실밥들을 정리하고 활짝 펴서 다림질을 했다.그러고는 정사각형 크기로 재단을 한 뒤, 뒷감을 대서 재봉틀로 바느질을 했다.위 사진은 바느질을 마치고 컵받침의 형태로 어느정도 틀을 갖춘 모습이다.나는 뒷감은 하얀색 캠퍼스지를 선택했다.이제, 손으로 하는 작업들이다.손바느질도 하는 것이 훨씬 예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먼저, 공그르기로 창구멍을 막아준다.​그런 뒤, 존재했던 재봉선을 따라 퀼팅을 했다.이 바느질은 앞뒤를 고정시켜주는 역할도 하..
천연염색 천으로 퀼트솜 넣어 컵받침 만들기 ​​이 천은 내가 직접 감물염색해서 만든 것이다.물들인 광목을 조각천들과 패치워크해서 컵받침을 만들어볼 생각이다.그런데 천이 너무 얇다.이렇게 얇은 천으로 컵받침을 만들 때는 퀼트솜을 덧붙이는 것도 좋다.퀼트솜은 가장 얇은 것으로 해야 한다.컵받침이 두꺼우면 투박해서 마치 냄비받침 같다.ㅋㅋ퀼트솜+뒷감+겉감 순서로 놓고 가장자리를 바느질한다.​창구멍을 어느 정도 남겨놓고 마무리를 지었다.​퀼트솜이 바느질 된 모습이다.​나머지 천들이 베어지지 않게 조심하면서 퀼트솜의 시접부분만 바싹 잘라준다.​이 과정이 가장 중요한 과정으로, 가위는 끝이 날카로우면서도 안전하게 잘리는 것이 필요하다.학가위가 제격이다.학가위가 자기 실력을 뽐낼 수 있을 때는 바로 이런 순간이다. ​퀼트솜이 잘 잘렸다.이제, 뒤집어서 창구멍..
티코스터(컵받침) 만들기 ​​이건 굴러다니는 조각천을 이용해서 만든 컵받침이다.​귀여운 그림이 프린트된 이 천은 프랑스에서 사온 것이다.이 천을 어찌나 많이 사왔는지, 침대보를 만들고 남은 천으로 티슈커버도 여러 개 만들고, 그래도 약간 남았다.아껴가면서 쓰고 있는 천이다.​그런데 이렇게 작은 조각 두장이 굴러 다니고 있다.버리기는 너무 아깝고, 잘라서 쓰기에도 그림이 너무 귀엽다.'이걸 뭘할까?' 이 정도 크기라면, '티코스터'를 만들어야겠다.​나는 두꺼운 천으로 뒷감을 대고 창구멍을 남기로 재봉틀로 둘레를 박았다.​바느질이 다 되었다면, 뒤집어서 창구멍을 공그르기로 막는다.사각형 모양이 잘 나오도록 틀을 잘 잡아준다.뒷감으로 쓴 천도 프랑스에서 사온 천이다.무늬를 넣어 톳톳하게 직조된 특별한 천이다.그런 만큼 나는 솜을 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