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컵받침만들기6

청바지 자투리천을 이용해 티코스터 만들기 귀여운 꽃무늬가 프린트된 이 조각천들은 내가 쓰던 베갯잇에서 오려 놓은 것이다. 1인용 이불보와 한 세트로 있던 베갯잇의 그림이 너무 귀여워, 이불보는 계속 사용하고 베갯잇은 조금 쓰다가 뭔가 예쁜 것을 만들어야겠다, 생각하고 따로 보관해 놓았던 것이다. 그것을 이제야 꺼냈다. 나는 이 천을 이용해서 컵받침을 만들 생각이다. 천의 색깔이 청바지와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청바지 자투리천과 패치워크를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났다. 아니나 다를까, 옆에 대 보기만 해도 잘 어울린다. 프린트천과 청바지의 두께가 차이가 많이 나서 나는 먼저 캠퍼스천을 프린트천과 결합해서 누벼주었다. 누빔바느질은 꽃무늬를 따라서 했다. 이렇게 두께가 서로 안 맞을 때는 다른 천을 덧대면, 잘 어울려서 더 완성도 있게 작품을 만들 수 .. 2021. 2. 11.
청바지로 패치워크 컵받침 만들기 이 사진은 청바지를 리폼하는 과정 중에 생긴 작은 조각천을 세개씩 붙여서 만든 정사각형 모형이다. 다양한 색깔의 청바지들이 어울려 조화로운 모형이 되었다. 이번에는 이들을 이용해서 패치워크 컵받침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가장 먼저, 뒷감이 될 만한 청바지를 같은 크기로 오린다. 준비된 두 조각의 천을 서로 맞대어 꿰맨다. 가장자리를 창구멍을 남기고 빙 둘러서 재봉틀로 바느질한다. 재봉틀이 없다면, 연필로 바느질선을 표시한 뒤에 박음질이나 홈질로 꿰매면 된다. 재봉틀이 없어도 만들 수 있는 쉬운 아이템이다. 사방의 모서리를 정사각형으로 꼭꼭 접은 뒤에 뒤집으면, 가장자리 모양이 맵시있게 잘 떨어진다. 모서리가 잘 빠지지 않았을 때는 두꺼운 바늘을 이용해서 각을 잡아준다. 창구멍은 공그르기로 바느질한다. 맞.. 2021. 2. 1.
아플리케 고양이 컵받침 만들기 귀여운 고양이들이 잔뜩 그려진 천을 가지고 파자마를 만든 적이 있다. 그런데 옷을 만들고 나니, 베어진 조각들이 많이 생겼다. 뭔가 만들기에는 너무 모양이 가지각색인 조각이어서 뭘 할까 고민하다가 고양이 모양대로 천을 잘랐다. 무늬가 너무 귀여워서 이 천을 이용해서 컵받침을 만들면 좋을 것 같다. 먼저 바탕에 고양이천을 아플리케해야 할 것 같다. 아플리케를 잘 할 수 있도록 시침핀으로 천을 잘 고정시킨다. 고양이천을 공그르기로 바느질한다. 아플리케는 공그르기로 바느질하는 것이 가장 단정하다. 아플리케가 끝나면, 뒤집어서 뒷판을 댄다. 뒷판은 두꺼운 광목이나 캠퍼스천이 좋다. 나는 하얀색 캠퍼스천을 선택했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사방을 바느질한 뒤에 뒤집어 준다. 앞판과 뒷판이 서로 들뜨지 않도록 무늬대로 .. 2020. 3. 8.
청바지 주머니 재활용 ​​이 두 조각은 청바지를 리폼하는 과정에서 남은 뒷주머니들이다.마침, 징이 박혀 있지 않아서 떼어내가 좋았다.그런데 막상 떼어내니, 그다지 쓸모가 없다. 그러나 버리기도 아깝다.나는 이걸로 컵받침을 만들어볼 생각이다.컵받침 정도는 충분히 가능한 크기이다.​너줄거리는 실밥들을 정리하고 활짝 펴서 다림질을 했다.그러고는 정사각형 크기로 재단을 한 뒤, 뒷감을 대서 재봉틀로 바느질을 했다.위 사진은 바느질을 마치고 컵받침의 형태로 어느정도 틀을 갖춘 모습이다.나는 뒷감은 하얀색 캠퍼스지를 선택했다.이제, 손으로 하는 작업들이다.손바느질도 하는 것이 훨씬 예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먼저, 공그르기로 창구멍을 막아준다.​그런 뒤, 존재했던 재봉선을 따라 퀼팅을 했다.이 바느질은 앞뒤를 고정시켜주는 역할도 하.. 2019. 7.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