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퀼트소품

크리스마스트리 컵받침 10년 전 퀼트를 배우는 초창기에 스트라이프 바느질과 바구니 만드는 걸 배우고 나서 남은 조각들을 가지고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 컵받침이다.당시, 나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기 위해 이 컵받침을 만들었다.그런데 실제로 가늘고 긴 천에 사선으로 붙이는 것이 엄청 어렵다는 걸 알았고 초보 퀼터로서 땀을 찔찔 흘리며 겨우 바느질을 했던 기억이 난다. 지금 생각하면, 이 컵받침은 여러 면에서 단점이 많은 물건이다.가장 먼저 천들의 색상은 어울릴지 몰라도 바탕천이 너무 짙어 크리스마스 트리가 덜 돋보인다.그 때는 천도 얼마 없었고, 이 둘이 서로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에 들떠서 바로 바느질을 시작했는데, 아마도 요즘이라면 한참을 기다릴지라도 꼭 어울릴만한 게 생각날 때까지 그냥 좀 묵혔을 것이다.또 퀼팅솜이 컵받침으로..
퀼트도장집 ​​이건 몇 년 전에 하늘풀님에게 만들어준 도장집이다.도장 몇개가 담길 수 있는 아주 작은 퀼트파우치 형태이다.며칠 전, 책상 서랍정리를 하는 하늘풀님 옆에서 구경을 하다가 발견한 것으로, 나는 이걸 만들어주어 놓고도 까맣게 잊고 있었다. ​도장집보다 하늘풀님이 지퍼손잡이에 달아 놓은, 일본 여행길에 사온 타코야끼를 들고 있는 스파이더맨 피규어가 너무 귀엽다.​이건 둥글게 해서 옆구리에 시접을 만들지 않고 연결을 했다.시접은 도리어 바닥에 만들었다.도장을 넣는 파우치로는 옆구리에 솔기가 없는 좋이 좋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솔기가 잇는 바닥은 톳톳해졌다. 바닥이 톳톳한 것도 도장집으로 좋아보인다. 그러나 이렇게 엄청 작은 파우치는 거의 만들지 않는다.크기가 작다고 해서 만들기가 쉬운 건 아니다.도리어 작은..
자투리천 모아 퀼트소품 만들기 퀼트를 하다보면, 늘 조금씩 조각들이 남게 마련이다. 아무리 작은 조각이라도 버리기가 아까워, 정리를 해서 늘 모아놓는데... 얼마간 지나면, 이것들조차 한보따리가 된다. 그럼, 바느질을 할 때가 온 것이다.모인 조각들은 별 계획없이 손에 잡히는 대로 잇는다. 삼각형을 곁들이는 것도 잊지 않는다. 삼각형은 단조로운 사각무늬에 변화를 만들어 패턴을 더 귀엽게 보이게 한다. 크기도 모양도, 별로 신경쓰지 않고 이어붙인다. 사실, 이 조각들 이어붙이기는 단순노동에 가깝다. 아무 생각없이, 마음의 평정심을 찾고 싶을 때는 이 조각잇기는 아주 적격이다.그래서 완성된 한판! 이런 걸 더 크게 붙여서 작은 손가방을 만들기도 하고, 요만한 모양 두 개 정도면 파우치도 만들 수 있다. 나는 이런 걸 가지고 핸드폰 주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