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작아진 아이 옷으로 퀼트 파우치 만들기 어린왕자가 그려진 이 파자마는 여동생의 딸들이 어렸을 때, 입었던 것이다.작아지기도 했지만, 지워지지 않는 얼룩이 곳곳에 있어서 기증을 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그러나 무늬는 너무 귀엽다.이런 옷은 리폼을 하면 좋다. 무늬는 앞판에 두개, 뒷판에 하나!나는 먼저, 앞판에 있는 가장 작은 그림을 이용해서 파우치를 만들기로 했다. 얼룩을 최대한 피해서 파우치 크기로 재단을 한다.안감, 퀼트솜, 겉감 순서로 바닥에 잘 펴 놓고 , 이 셋을 옷핀으로 고정시킨다. 무늬를 따라서 퀼팅을 하고 바탕도 전체적으로 촘촘하게 누벼준다.나는 이번에는 세로로 길게 누볐다.바탕은 원하는 대로 다양한 형태로 누비면 된다. 퀼팅한 모습을 확대하면, 위와 같다. 퀼팅이 끝나면, 반을 접어서 양옆을 꿰맨다.옆구리는 벌어지지 않게 바이어..
파우치 만들기 이 천은 원래부터 이런 상태로 패치워크되어 판매된 천이다.지인으로부터 선물로 받은 이 천으로는 뭘 만들어야 좋을지 고민이 좀 많았다.나는 이 천을 6등분해서 작은 파우치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패치워크된 조각이 너무 작아서 파우치를 만드는 것이 가장 어울릴 것 같다는 게 내 판단이다. 파우치의 전체 크기는 이 정도! 안감과 퀼트솜, 그리고 겉감이 될 이 천을 놓고! 머신으로 시접에 바싹 붙여, 퀼팅을 했다.워킹풋노루발로 척척! 줄줄이 1자로만 누벼주었다. 퀼팅을 마친 모습! 그러고는 반을 접어서 주머니모양으로 바느질한다. 짜잔~바닥은 만들지 않고 납작한 파우치를 제작했다.파우치입구는 짙은 남색으로 바이어스를 둘렀다. 이렇게 복잡한 무늬의 패치워크일 때, 바이어스는 단색 천으로 다는 것이 깔끔하다. 지퍼는 ..
파우치 바닥 만들기 ​​파우치를 만들 때 바닥을 만드는 것은 필수적이다.바닥이 어느 정도 있어야 물건을 담아다니기 좋다.​바닥은 거의 다 바느질한 마지막 단계에 만들게 마련이다.바닥을 잘 만드는 방법은 먼저 바닥이 될 부분을 삼각형으로 바짝 접어준다.​거기서 바닥의 넓이가 될 만큼 표시를 한다.나는 간단하게 시침핀을 꽂아 표시를 했는데, 자로 선을 그어서 하면 좀더 정확하게 바느질 할 수 있다.​나는 핸드로 퀼팅을 했더라도 바닥은 꼭 재봉틀로 바느질한다.재봉틀로 박으면 짱짱하고 튼튼한 파우치가 된다.시작과 끝 부분을 왔다갔다 반복해서 박아주면, 더 튼튼하다.​완성된 모습!바느질한 날개 부분은 접어서파우치 안에 그냥 넣어준다.안을 들여다보면 이렇다.​어떤 사람은 날개부분을 잘라내고 다시 바이어스를 감싸주기도 하는데, 손수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