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선도 재밌어요

작아진 지퍼치마 수선법

바느질하는 찌꺼 2018.09.21 23:02

살이 쪄서 허리가 점점 굵어지자, 치마들이 맞지 않게 되었다.

평소에 좋아하면서 즐겨입는 치마들이 아깝다.

살을 빼기도 힘들고... 

치마를 버리기는 더 힘들고...

나는 주름이 많은 것들은 푹푹 허리를 뜯어 고무줄을 넣어 고무줄 치마로 고쳤다.

그런데 지퍼가 달린 몸에 꼭 죄게 만든 치마들은 ​어떻게 한담?ㅠㅠ

나는 이런 치마 수선에도 도전을 해보았다.

나는 이런 치마들도 맞지 않는 허리부분의 솔기를 실뜯개로 살살 뜯어냈다.

아직까지는 너무 뚱뚱해지 않아서 허리 외에 엉덩이 부분은 맞는다.

밑위에 걸치는 치마로 수선을 하면, 충분히 오랫동안 더 입을 수 있을 것 같다.

허리부분은 과감하게 휴지통에 넣고!

치마만 남겨 놓는다.

지퍼도 치마 길이로 바싹 잘라서 솔기 안으로 꼼꼼하게 집어넣고 시침핀으로 고정시킨다. ​

빙둘러가면서​ 시침핀으로 바느질할 곳을 고정시킨다.

​안감과 겉감을 맞잡아 공그르기로 궤맨다.

안감과 겉감의 색깔이 너무 차이가 많이 나서 공그르기 할 실은 겉감보다 조금 연한 색으로 골랐다.

실은 최대한 천들과 비슷한 걸 고르는 것이 표시가 덜 나서 좋다.

​공그르기 끝난 치마모습!

여기서 끝은 아니다.

최대한 허리 가까이에서 홈질로 ​고정을 시켜준다.

겉에서 바느질하는 만큼 실은 겉감과 같게!

그러면 완성이다.

치마가 다시 맞는다!ㅋㅋ

허리만 떼어냈을 뿐 입으면, 치마 길이는 원래 상태와 똑같다.

​이렇게 고친 또다른 치마!

이것도 완벽하게 수선이 되었다.

그리고 또 다른 치마!

거의 모든 치마를 이렇게 고치고 있는 실정이다.ㅠㅠ

좋아하는 치마를 계속 입을 수 있게 되어 너무 기쁘다.

이제, 더 살이 찌지 않도록 하자!

사실, 이보다 더 살이 찌면 수선이 불가능하다.ㅋㅋ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