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남성 여름 반바지로 접이식 장바구니 만들기 이 반바지는 애초 아버지의 것이었다고 한다. 아버지가 별로 입지 못하시고 돌아가신 후, 어머니는 이걸 제부에게 주셨다. 제부 역시 몸이 뚱뚱해져서 아주 잠깐밖에 입지 못했다고 한다. 그런 반반지를 동생이 내게 주었다. 프린트 천이 시원하고 예쁘다. 게다가 양옆에 깊숙한 주머니가 달려 있는 실용적인 바지였다. 나는 이 바지를 가지고 접이식 장바구니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속감이 너무 예쁜 이 주머니를 살려볼 생각이다. 먼저, 바지를 뒤집어서 주머니 부분을 반듯한 사각형으로 꿰매준다. 다시 겉으로 뒤집은 모습이다. 주머니 주위를 잘 보면, 세로로 바느질한 선이 보일 것이다. 이것이 현재 주머니의 크기이다. 장바구니의 주머니로 사용할 수도 있고 시장가방을 접어 넣는 포켓이 되기도 할 것이다. 바지의 천을 잘 .. 더보기
통넓은 바지로 랩스커트 만들기 이 바지는 수년전 어머니께서 잘 입으셨던 것이다. 살이 쪄서 더 못 입게 된 것을 내게 주셨다. 나에게는 별로 어울리지 않는 바지이다. 게다가 작은 키의 내게는 너무 길이가 길다. 그런데 천은 아직 쓸만하다. 게다가 보들보들 부드러운 천이 맘에 든다. 나는 이 바지를 이용해서 랩스커트를 만들어볼 생각이다. 가장 먼저, 고무줄이 끼어있는 윗부분을 잘라내고 솔기를 모두 잘라 넓게 펼쳐준다. 바지통이 각각 한조각의 천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이런 천은 더 맵시있는 치마를 만들 수 있다. 중앙의 분리된 부분을 연결시켜준다. 그러고는 윗면을 남겨놓고 세 면을 ㄷ자 모양으로 바느질해준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솔기를 약 1cm 가량 접어넣고 꿰매면 된다. 바지에 달려 있던 줄과 밑단을 잘라내면서 생긴 천을 이용해서 긴 .. 더보기
레깅스로 벨리댄스 인어치마 만들기 이 레깅스는 벨리댄스를 함께 하는 동료가 준 것이다. 그 동료와 똑같은 레깅스를 가지고 함께 벨리댄스 치마를 하나씩 만들어 입기로 했다. 레깅스의 시접을 모두 제거한 뒤에 바지 통을 사등분 해서 길게 잘랐다. 가까이서 보면 이런 모습이다. 이 사이 사이에 레이스천을 넣을 것이다. 검정과 흰색이 조화를 이뤄 예쁜 꽃무늬로 꾸며진 이 레이스는 친구가 고른 천이다. 나는 이 천을 삼각형으로 잘랐다. 삼각형을 8개 준비한다. 바지를 길게 자른 사이를 벌리고... 그 사이에 이렇게 삼각형 레이스 천을 바느질해준다. 레이스천이 제법 무게감이 있던 터라, 사이 사이에 넣어주니 폭도 넓어지고 화려하기도 했다. 바느질이 다 끝나면, 치마단을 예쁘게 곡선으로 잘라준다. 대강 이런 모습이 되었다. 레이스 부분은 재봉틀을 이.. 더보기
벨리댄스 힙스카프 만들기 벨리댄스를 하다 보면, 필요한 것들이 많다. 그 중 하나가 힙스카프! 힙스카프는 꼭 필요하다. 나는 가끔은 힙스카프도 만들어서 쓴다. 힙스카프를 만들기 위해서는 신축성 높은 벨벳천과 같은 걸 사용하면 좋다. 실제로 판매하고 있는 많은 힙스카프는 벨벳으로 만들어졌다. 벨벳을 늘어나는 방향으로 삼각형 모양으로 재단을 한다. 허리에 둘러서 리본으로 묶여질 정도의 길이로 재단을 한 뒤에 딸랑딸랑 소리가 나는 코인 테이프를 준비한다. 이 테이프를 맨 아래 길게 위치시킨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코인 테이프를 바느질한다. 투명실을 이용해서 바느질 해도 되지만, 테이프 색깔과 어울리는 색실로 바느질해도 된다. 조금 더 화려하게 하기 위해서는 코인을 두 줄 바느질 하는 것이 좋다. 위에 한 줄 더 달아 준다. 그리고 맨 .. 더보기
자투리 퀼트솜 활용법 퀼트를 하다보면, 가장자리에 솜이 꼭 남게 된다. 또 이런 저런 이유로 쓸모없는 작은 조각들이 생기기 마련이다. 옛날에는 이것들을 그냥 버렸는데, 조금씩 생기는 이 솜들을 모았다가 쿠션솜을 만드니까 정말 좋다. 특히, 쿠션솜은 너무 포근하기만 해선 안되고 조금 딱딱해야 몸을 기대기가 좋은데 자투리 퀼트솜은 그 역할을 잘 한다. 먼저, 속통으로 쓸 주머니를 가로 세로를 각각 38cm의 크기로 만든다. 쿠션솜은 쿠션보다 2cm 작게 만들어야 넣고 빼고 하기가 좋다. 모아놓은 자투리천을 빵빵하게 채운다. 충분히 채운 뒤에는 폭신폭신한 솜으로 표면을 넓게 채워준다. 이 솜이 들어가야 쿠션솜으로 틀이 잘 잡히고 폭신한 느낌도 생긴다. 이 쿠션커버는 가로 세로가 각각 40cm 크기로 만든 퀼트 쿠션이다. 그럼, 솜.. 더보기
컨트리풍 드레스 리폼하기 이 옷은 어머니께서 어느 여행지에선가 사오신 컨트리풍 드레스이다. 재미로 산 옷이다보니, 거의 입으실 일이 없던 것을 나에게 주셨다. 내게는 이 옷이 너~무 크다. 나는 이 옷을 고쳐서 다른 스타일로 만들어 입고 싶었다. 가장 먼저, 리본을 떼어내고 치마의 허리를 분리시켰다. 레이스가 달린 속치마는 다른 것을 만들 때 활용할 생각을 밀쳐 놓았다. 그러고는 치마에 달려 있는 주머니를 떼어냈다. 또 앞에 달려 있던 단추들도 떼었다. 품이 너무 큰 윗도리는 소매는 꼭 잘라야 한다. 그러고는 드레스의 윗판을 위 사진과 같이 조끼 형태로 마름질을 했다. 치마는 통치마 형태로 만들어 잔 주름을 잡았다. 주름잡은 치마를 윗판에 붙였다. 옷을 해체하는 과정에서 떼어낸 바이어스 테이프이다. 나는 이것을 목둘레를 마무리지.. 더보기
빅사이즈 백팩 작게 고치기 이 가방은 수년 전에 구입한 것인데, 내게 너무 크다. 가방의 디자인이 너무 멋있어서 덥석 사들고 왔지만, 남성 사이즈의 큰 가방이다. 너무 커서 거의 쓰지 못하고 있다가 이번에 큰맘먹고 내 몸에 맞는 크기로 작게 고쳐보기로 했다. 이 가방 앞면에는 이렇게 작은 가방들이 세 개나 달려 있다. 이 작은 가방들은 모두 탈부착이 가능하다. 앞에 달려 있는 가방들은 크기와 모양도 다양하다. 내가 매력적으로 생각한 것이 작은 가방들이 주렁주렁 달려 있는 이 디자인이었다. 그럼, 가방을 해체해보자! 먼저 가방의 솔기를 감싸고 있는 바이어스 테이프를 뜯는다. 이 테이프는 나중에 다시 사용할 것이다. 그러니, 옆에 잘 챙겨 놓는다. 가방의 아래부분을 내 사이즈에 맞게 싹둑 잘랐다. 가방 크기는 평소에 사용하고 있는 백.. 더보기
등산바지와 원피스로 랩스커트 만들기 이 등산바지는 남동생의 것이다. 보기에는 낡지도 않고 깨끗해서 더 입을 수 있겠다 싶었는데, 자세히 살펴보니 지퍼가 망가졌다. 그래도 천이 너무 멀쩡해서 아깝다. 이것은 품이 껴서 이제는 더 입을 수 없는 원피스! 나는 이 두 개를 결합해서 랩스커트를 만들 생각이다. 바지의 통이 넓은 남성용 바지는 스커트를 만들기가 너무 좋다. 먼저, 등산바지의 바지통을 펼쳐 넓게 편다. 그러고는 밑위가 시작되는 부분을 싹둑 자른다. 그러면, 이렇게 넓은 두쪽의 천이 생긴다. 이 둘의 중앙을 길게 바느질해서 연결시킨다. 원피스는 넓은 앞판을 준비한다. 앞서 연결한 바지와 원피스의 앞판을 사진처럼 붙여 준다. 둘을 재봉틀로 바느질한 뒤에 겉면에서 상침질을 한번 더 해 준다. 원피스 앞판의 사선으로 베어진 부분을 직선으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