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아진 아이 옷으로 퀼트 파우치 만들기 어린왕자가 그려진 이 파자마는 여동생의 딸들이 어렸을 때, 입었던 것이다.작아지기도 했지만, 지워지지 않는 얼룩이 곳곳에 있어서 기증을 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그러나 무늬는 너무 귀엽다.이런 옷은 리폼을 하면 좋다. 무늬는 앞판에 두개, 뒷판에 하나!나는 먼저, 앞판에 있는 가장 작은 그림을 이용해서 파우치를 만들기로 했다. 얼룩을 최대한 피해서 파우치 크기로 재단을 한다.안감, 퀼트솜, 겉감 순서로 바닥에 잘 펴 놓고 , 이 셋을 옷핀으로 고정시킨다. 무늬를 따라서 퀼팅을 하고 바탕도 전체적으로 촘촘하게 누벼준다.나는 이번에는 세로로 길게 누볐다.바탕은 원하는 대로 다양한 형태로 누비면 된다. 퀼팅한 모습을 확대하면, 위와 같다. 퀼팅이 끝나면, 반을 접어서 양옆을 꿰맨다.옆구리는 벌어지지 않게 바이어..
안경집 만들기, 청바지 조각천 활용방법 청바지리폼을 하다 보면, 작은 조각들이 남게 마련이다.그 조각들은 너무 작아서 하나하나로는 뭔가 만들 수 없지만, 모아 놓으면 꽤 쓸모있는 물건을 만들 수 있다.특히, 색깔들이 조금씩 다른 청지들이 모여 자연스럽게 알록달록 만드는 푸른색이 매력적이기도 하다.이런 조각 중에서도 제일 작은 조각들로 안경집을 만들면 좋다. 넓기도 하고 좁기도 한 청지들을 하나씩 연결해서 길게 늘어뜨린다.재봉틀을 이용해서 연결하면 너무 쉽다. 사진처럼 원하는 길이가 될 때까지 연결한다. 다림질을 해서 평평하게 잘 편다. 삐뚤삐뚤한 가장자리를 자를 이용해서 선을 긋고 반듯하게 자른다. 위 사진은 자른 상태를 찍은 것이다.청지의 색깔이 다양할수록 예쁘다.그러니 조각들을 많이 모아놓았다가 다양하게 섞으면 좋다. 이제, 절반을 접은 ..
'리바이스 엔지니어드 진'으로 청바지 가방 만들기 옛날 버전의 '리바이스 엔지니어드 진' 바지의 뒷판이다.너무 낡아서 바지로는 후줄한 이 청바지를 이용해서 가방을 만들어볼 생각이다.특히, 이 바지는 뒷판에 달린 보조 허리띠가 무척 마음에 든다.이건 꼭 살릴 생각이다. 주머니를 오리고, 뒷면의 보조 허리띠도 오린다.사진처럼 조각들의 세로면을 재봉틀을 이용해서 바느질한다. 반대편은 이렇게! 세로면 바느질을 마치면, 자로 길이를 잘 맞춰서 가위로 잘라 준다.그러고는 가방의 윗부분을 바느질한다. 반대편도 마찬가지로 가방의 윗면을 바느질한다. 바지 뒷면에 달려 있던 보조 허리띠 장식을 맵시있게 잘 바느질했다.허리띠는 바이어스 방향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천을 잘 당겨서 팽팽하게 바느질해야 모양이 딱 덜어진다. 이 작업을 마치면, 준비된 두개의 가방 몸판을 서로 맞..
데님으로 실내 슬리퍼 만들기 이 사진은 한참동안 좋아하면서 입었던 데님 스커트 조각이다.낡기도 했지만, 작아져서 입을 수 없는 것을 썩썩 잘라서 가방을 만들고 이렇게 작은 조각들이 남았다.이것도 버리기는 아깝다.나는 이걸 이용해서 실내에서 신는 슬리퍼를 만들기로 했다. 슬리퍼 덮개가 될 부분을 만들었다. 반달 모양의 슬리퍼 덮개와 바닥이 될 부분을 재봉틀로 연결한다. 이것은 슬리퍼 바닥!더러움을 덜 탈만한 튼튼한 데님과 접착심을 놓고 그 위에 퀼팅솜을 놓는다.나는 접착심이 없어서 데님 두장을 겹쳐서 쓰기로 했다. 이들도 빙둘러 바느질하면서 연결한다. 솜과 바닥이 들뜨지 않도록 프리모션으로 바느질한다.꼭 프리모션 노루발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그저 자유롭게 꿰매면 된다. 끝이 뾰족한 학가위를 이용해서 시접부분의 솜을 오려낸다.학가위를..
낡은 누비자켓으로 핫백 커버 만들기 이 옷은 10여년 전, 인사동에서 사서 정말 즐겨 입었던 것이다.한참 입기도 했지만, 그 사이 빨래하면서 물이 너무 빠져서 입기에는 초라해 보이는 상황이 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천도 튼튼하고 누빔 바느질도 망가지지 않았다.그렇다면, 뭔가 다른 걸 만들어 보자!나는 이 누비자켓을 솔기대로 오렸다.이걸로 핫백커버를 만들면 어떨까? 마침, 핫백커버도 낡아서 조치가 필요한 터였다.핫백커버를 벗겨서 두꺼운 종이에 대고 본을 그렸다. 그 본을 대고 천을 마름질한다. 사진과 모양의 본을 두 장 준비한다. 그걸 서로 맞대어 꿰매면 완성이다. 누비천인 만큼 가장자리를 바느질 할 때는 바이어스로 감싸서 바느질하는 것이 단정하고 튼튼하다. 핫백을 넣었다 뺏다 할 수 있도록 바닥에 지퍼를 단다.먼저 시침핀으로 지퍼의 위치를 ..
옷프린트로 가방 악세사리 만들기 이것은 조카들이 어린이였을 때 입었던 잠옷이다.아이들의 옷은 예쁜 그림이 많아서 항상 재활용하기 좋다. 이 옷에도 귀여운 곰들이 프린트되어 있었다.게다가 사진속 곰돌이들은 장식품을 만들기에도 좋은 포즈다.바느질하기 충분한 시접 분량을 생각하면서 무늬대로 오린다.뒤에 댈 천을 예쁜 걸로 골라, 서로 맞대어 재봉틀로 바느질한다. 창구멍은 위쪽에 남긴다.속에 폭신폭신하게 방울솜을 넣는다.솜을 너무 빵빵하게 넣으면 덜 예쁘다.이런 장식품에는 폭신폭신한 정도로 솜을 채우는 것이 좋다.창구멍을 위쪽에 낸 것은 고리를 달기 쉽게 하기 위해서였다.창구멍을 바느질할 때, 매달 수 있는 고리를 단다. 짜짠~완성되었다.이런 식으로 고리에 끈을 매달면 가방과 같은 생활용품을 장식할 악세사리로 쓸모있다.이 악세사리는 이 잠옷을..
스웨터 풀어서 털실 마련하기 이 스웨터는 몇 년 전, 동네 알뜰장터에서 거금 5,000원을 들여서 산 것이다. 벼룩시장에서 5천원이나 하는 물건을 살 경우는 거의 없는데, 스웨터의 무늬가 너무 예뻐서 덥석 집어들었다. 그런데... 너무 무겁다!ㅠㅠ 거친 순모 털실로 짠 옷이라 무겁기도 했지만, 애초에 이 옷은 내게 너무 크기도 했다. 순전히 무늬가 예쁘다는 이유로 갖고 싶어한 물건이었던 탓에 입을 수가 없었다. 그럼, 이걸로 뭘 하지? 털실로 짠 옷도 여러 가지 리폼할 방법이 있지만, 이건 아무리 머리를 굴려봐도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았다. 그런 탓에 몇 년간 장농속에 쳐박혀 있던 스웨터였다. 이럴 때는 털실 상태로 되돌려, 다시 무언가 만드는 것도 한 방법이다. 옷이 뜯기지 않도록 솔기를 연결한 실을 조심스럽게 실따개로 끊어..
남성 데님바지로 빅사이즈 가방 만들기 며칠 전 미니크로스백을 만들고 남은 남성용 데님 바지의 바지통이다.이 두 개의 바지통을 이용해서 빅사이즈 토트백을 만들기로 했다. 솔기를 풀러 바지통을 넓게 펼친다.그걸 서로 맞대어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 나는 가방끈은 웨빙(webbing)벨트를 이용해서 만들기로 했다.잘 안쓰는 웨빙 벨트가 있다면, 가방끈으로 재활용하면 좋다. 벨트를 반으로 잘라 가방 몸통에 단다.가방끈은 평소보다 1cm 넓게 14cm를 벌려서 단다. 가방끈과 단추고리를 고정시킨 뒤 안감을 넣고 바느질한다. 가방은 다 완성되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나는 이 바지의 라벨이 너무 예뻐서 이 라벨을 첨가하기로 했다. 그럼, 멋스럼까지 곁들인 디자인 넘치는 가방이 완성될 것이다.ㅋㅋ뒷판 허리에 달려 있던 라벨을 실따개로 떼어낸다. 그것을 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