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선도 재밌어요

치마 허리 늘리는 가장 쉬운 방법 이 치마는 허리가 너무 작다. 이번에는 치마의 허리를 늘려볼 생각이다. 치마 허리를 늘리는 여러 가지 방법 중에서 가장 쉽고 간단한 방법으로 고쳐보자! 반은 고무줄, 반은 평범한 허리띠로 만들어진 치마인데, 이런 저런 생각하지 말고 허리띠를 싹둑 자르도록 한다. 허리띠 바로 밑을 빙 둘러서 잘라준다. 치마에 달려 있는 지퍼도 떼어준다. 지퍼는 솔기가 다치지 않도록 실따개를 이용해서 조심스럽게 떼어낸다. 그러고는 지퍼를 떼어낸 부분, 양 옆을 서로 맞대어 꿰맨다. 솔기가 풀리지 않도록 지그재그 스티치로 마무로도 잘 해 준다. 이제, 사진처럼 되었을 것이다. 치마의 허리 부분을 시접을 넣어서 꿰맨다. 치마가 골덴 재질이라서 조금 무겁다. 그럴 때는 시접을 조금 두껍게 주고 꿰매고, 고무줄도 두꺼운 것을 넣어..
청바지 길이 줄이기, 집에서 바지밑단 고치는 방법 키가 작은 나는 바지를 살 때마다 항상 밑단을 줄여야 한다.ㅠㅠ바지길이를 줄이지 않으면, 옷을 입을 수 없으니 꼭 거쳐야 하는 필수코스가 밑단 수선이다.바지를 줄이기 위해서 수선집에 맡길 수도 있지만, 그 비용이 아깝다.바지길이 정도는 집에서도 간단하게 고칠 수 있다. 게다가 재봉틀이 없어도 손바느질로 쉽고 간단하게 바지 길이를 조정할 수 있다.가장 먼저, 자기 사이즈에 맞게 바지를 잘라준다. 바느질하기 쉽게 두꺼운 솔기 부분을 ㄷ자 모양으로 잘라 준다. 1cm 정도 시접을 잡아서 두번 꺾어준다.이때 시침핀을 꽂는다.시침핀을 꽂은 상태에서 바느질을 하면, 훨씬 쉽고 단정하게 바느질할 수 있다. 첫번째 방법은 홈질이다.홈질로 밑단을 바느질 할 때는 바지 색깔과 가장 비슷한 색깔의 실로 바느질하는 것이 겉에..
패딩의 늘어진 고무줄 교체하기 ​​몇년 동안 입은 오리털 패딩의 고무줄이 사진에서처럼 망가졌다.너무 늘어져서 작동도 안되지만 예쁘지도 않아서 패딩조차 입기 힘든 지경이 되었다.고무줄을 바꿔야겠다.​집에 있는 고무줄을 찾아보니, 자주색은 없고 연두색 고무줄이 있다.고무줄에 맞춰서 조리개도 연두색으로 바꿔주었다.​가장 먼저 기존의 망가진 고무줄을 자르고 교체하려는 고무줄을 묶어준다.매듭없이 꿰매는 것이 좋다.구멍이 작아서 새 고무줄을 넣기 힘들어서 하는 작업이다.이렇게 한 뒤, 다른 편에서 고무줄을 잡아당기면 새 고무줄이 당겨 나온다.고무줄 교체가 정말 쉽다.​​그런 뒤에는 패딩에 붙어있던 기존의 고무줄을 세게 잡아 당긴다.그러면 고무줄을 감싸고 있는 천도 당겨서 나올 것이다.실따개로 고무줄을 잡아매고 있던 바느질을 풀고 고무줄을 떼어낸..
치마 허리 줄이기, 고무줄로 치마허리 고치기 ​이 프릴이 달린 귀여운 치마는 동생이 준 것이다.그런데, 허리가 너무 크다!ㅠㅠ그러면, 오늘은 치마 허리를 줄여볼까?앞에 단추나 지퍼가 달린 치마는 허리띠의 뒷부분에 고무줄을 넣으면, 고치기가 쉽다.허리띠의 양쪽 옆구리 솔기를 뜯는다.​허리띠 넓이에 적당한 고무줄을 준비한다.허리 둘레를 잘 재서 고무줄을 자른다. 고무줄을 뒷편 허리띠에 넣고 잘 고정하도록 솔기와 함께 꿰맨다.완성된 모습!고무줄로 허리에 딱 맞는 치마로 변신을 했다.앞에서 보면 이런 모습이다.고친 치마를 착용한 전체적인 자태!ㅋㅋ넓은 프릴이 언발란스로 달려서 너무 세련되어 보이는 치마다.동생, 고마워​!잘 입을께!^^
라벨 이용해서 구멍난 옷 수선하기 ​이 남방은 한 친구의 것이다.낡았지만, 아끼는 남방에 구멍이 났다고 한다.​​남방 앞면에 이렇게 구멍이 났다.​뒷면은 더 큰 구멍이 나 있다.세탁소에서조차 그냥은 고칠 수 없다고 뭔가 덧댈 것을 가지고 오면 수선해 주겠다고 했단다.나는 친구의 이 옷을 고쳐주기로 했다.​친구로부터 남방을 받아와서 그 사이 옷을 해체하면서 모아 놓은 라벨들을 꺼냈다.구멍 크기에 적당하고 옷색깔에도 어울릴 만한 라벨을 선택했다.라벨이 얼마 안되는 까닭에 앞면에 난 작은 구멍에 어울리는 라벨을 선택하기가 힘들다.마침, 수선할 옷에 달려 있는 라벨이 눈에 들어온다.구멍의 크기에도 적당해 보이고 라벨의 색깔도 옷과 잘 어울려 보인다.실밥 따개를 이용해서 라벨을 잘 떼어냈다. ​​기대한 대로 옷에서 뗀 라벨이 잘 맞는다.적당한 라..
찢어진 '여행용 파우치' 수선하기 ​​'TRAVEL EASY POUCH'라고 써 있는 가벼운 재질의 천으로 만든 이 파우치는 동생의 것이다.여행을 다닐 때마다 들고 다니던 것인데...​이렇게 처참하게 찢어졌다.동생은 이 파우치를 고쳐서 계속 사용하고 싶었던 모양이다.주저하면서 찢어진 파우치를 내미는 동생한테, 얼른 파우치를 낚아채듯 빼앗아, "내가 고쳐줄께!" 하고는 들고 왔다.​파우치 안쪽엔 바이어스가 둘러져 있었다.가벼운 '여행용파우치'의 가장 큰 가치는 가볍다는 것이다.그러니, 가벼움을 유지하면서 튼튼하게 고치는 것이 중요하다.나는 먼저 둘러져 있던 바이어스 테이프를 실밥뜯개를 이용해 살살 뜯었다. 이 바이어스 테이프는 다시 사용할 것이다.그러면서 지퍼 맨 끝 양쪽을 모두 조금씩 잘라냈다.잘라낸 만큼이 시접이 될 것이다. ​나는 가..
작아진 지퍼치마 수선법 ​살이 쪄서 허리가 점점 굵어지자, 치마들이 맞지 않게 되었다.평소에 좋아하면서 즐겨입는 치마들이 아깝다.살을 빼기도 힘들고... 치마를 버리기는 더 힘들고...나는 주름이 많은 것들은 푹푹 허리를 뜯어 고무줄을 넣어 고무줄 치마로 고쳤다.그런데 지퍼가 달린 몸에 꼭 죄게 만든 치마들은 ​어떻게 한담?ㅠㅠ나는 이런 치마 수선에도 도전을 해보았다.나는 이런 치마들도 맞지 않는 허리부분의 솔기를 실뜯개로 살살 뜯어냈다.아직까지는 너무 뚱뚱해지 않아서 허리 외에 엉덩이 부분은 맞는다.밑위에 걸치는 치마로 수선을 하면, 충분히 오랫동안 더 입을 수 있을 것 같다.​허리부분은 과감하게 휴지통에 넣고!치마만 남겨 놓는다.지퍼도 치마 길이로 바싹 잘라서 솔기 안으로 꼼꼼하게 집어넣고 시침핀으로 고정시킨다. ​빙둘러가..
갑갑한 원피스, 평상복으로 고치기 ​​이 줄무늬 원피스는 어머니께서 사주신 것이다.얇으면서도 부드러운 순면 제품으로 살에 닿는 천의 느낌은 좋은데...외출복으로 입기에는 조금 촌스럽고, 집에서 입기에는 갑갑하다. ​갑갑한 이유는 목을 감싸고 있는 뻣뻣한 깃때문이다.또 프릴이 달린 주름치마도 집에서 입는 옷으로 너무 펄럭인다는 느낌이다.하지만, 그외에 전체를 감싸고 있는 천은 너무 좋다.그래서 과감하게 리폼을 시도했다.​먼저 목을 갑갑하게 휘감고 있는 깃을 떼어냈다.실밥따개로 솔기를 뜯어내고 더 뭔가 하지 않고 그 상태 그대로 빙 둘러 손바느질로 공그르기를 했다.또 주름이 달린 치마도 뜯어냈다.그러고는 주름을 펴서 다시 바느질을 했다.이건 재봉틀로 박았다.빙 둘러 한번 박고 솔기를 꺾어서 겉에서 한번 더 눌러 주었다.그렇게 완성된 평상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