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활용 바느질

뚜껑달린 청바지주머니로 핸드폰가방 만들기 이 주머니는 청바지를 리폼하는 과정에서 남은 것이다. 뚜껑이 달린 주머니를 어떻게 쓸지 몰라, 오래도록 구석에 처박아 놓았던 것이다. 나는 이 청바지 주머니 뚜껑을 잘 살려서 핸드폰 가방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가장 먼저, 크기가 애매하니 천을 밑에 덧붙여서 길이를 늘리기로 했다. 덧붙일 천은 뒷감과 같은 것을 선택했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바느질했고, 겉에서 한번 더 박아서 들뜨지 않도록 했다. 뒷감과 서로 맞대어 빙 둘러서 바느질한다. 역시 재봉틀을 이용해서 바느질했다. 이렇게 작은 물건은 재봉틀이 없이, 손바느질로 해도 쉽게 할 수 있다. 안감을 준비한다. 안감은 겉감과 같은 사이즈로 재단한다. 안감에 주머니를 만들었다. 이런 주머니가 있으면, 현금카드같은 중요한 것을 담아다니기 좋다. 바느질이 다 .. 더보기
청바지 밑단으로 가방만들기 키가 작은 나는 항상 바지를 사면, 밑단을 수선해야 한다. 자른 밑단을 버리지 않고 모았다가 청바지를 이용해 바느질 할 때, 쓰곤 했는데 이번에는 밑단들만 모아서 가방을 만들어 보았다. 옛날에 가로로 밑단을 연결해서 가방을 만든 적이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통이 넓은 바지의 밑단을 세로로 연결해, 가방을 만들기로 했다. 가장 먼저, 재봉된 바지 밑단의 솔기를 풀어준다. 솔기를 풀지 않고 가방을 만든 걸 본 적도 있는데, 그러면 가방이 너무 무거워진다. 나는 무거운 가방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게다가 청바지의 접힌 자국들을 이용해, 자연스러운 그라데이션 효과가 나는 가방을 만들고 싶었다. 밑단의 솔기를 푼 청바지들을 세로로 늘어놓는다. 너무 넓은 것은 반을 잘라서 폭이 서로 어울리게 배치한다. 재봉틀을 .. 더보기
청바지 조각천으로 파우치 만들기 청바지를 재활용하다 보면, 작은 조각천이 쌓이게 된다. 나는 이 조각들을 잘 모아놨다가 만들기에 활용한다. 이번에는 청바지 조각을 곁들여, 파우치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가장 먼저, 조각들을 크기를 맞춰서 길게 연결한다. 중앙에 넙적한 청지를 놓고 양 옆에 연결한 띠를 배치한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연결했다. 이번에는 퀼팅을 하지 않고 파우치를 만들어 보고 싶다. 그럴 때는 얇은 접착솜을 이용하면, 퀼팅을 하지 않아도 톧톧한 파우치를 얻을 수 있다. 완성한 겉감에 접착솜을 붙인다. 그런 뒤, 가장자리 남은 부분은 깨끗하게 잘라준다. 그것을 안감으로 감싼 뒤에 옆구리를 꿰맨다. 옆구리를 꿰맬 때는 안감으로 감싼 뒤, 바느질한다. 그러면 솔기가 튼튼하면서도 깔끔하다. 이번에는 삼각형으로 틀을 잡아서 바닥을 만.. 더보기
넥타이로 가방 만들기 이 넥타이들은 남동생의 것이다. 나는 올케에게 낡거나 유행이 너무 지나서 못쓰는 넥타이가 있으면 달라고 했다. 그것들로 올케를 위해 가방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 올케가 한무더기 챙겨온 넥타이들 속에는 파란색 계통이 많았다. 그것들을 모아서 파란 가방을 만들어 봐야겠다. 가장 먼저, 넥타이를 실따개를 이용해서 바느질한 것을 뜯는다. 안감을 떼어내고... 겉감들만 사진처럼 넓게 펼친다. 그 다음에는 사진에 나와 있지는 않지만, 울샴프를 이용해서 깨끗하게 빨아준다. 그것들을 조화롭게 배치해서 넓게 연결한다. 키가 큰 올케를 위해서는 가로 세로 각각 60cm로 재단을 했다. 키가 작을 경우에는 각각 50cm가 적당하다. 가방을 사용할 사람의 체형을 생각하면서 가방 크기는 결정하면 된다. 그런 뒤, 안감과 퀼트솜.. 더보기
망가진우산, 방수천으로 활용해 보세요! 이 우산천은 망가진 우산을 이용해서 시장가방을 만들고 남은 것이다. 작은 조각이었지만, 쓸일이 생길 것 같아서 챙겨 놨는데... 나는 이것을 물병주머니를 만들 때, 안감으로 쓰기로 했다. 작은 조각일뿐이지만, 물병주머니 안감으로는 충분한 양이다. 우산은 방수가 되는 천이니까, 물병주머니 안감으로 너무 좋다. 원하는 크기의 물병주머니와 같은 크기로 우산천을 재단한다. 옆구리를 꿰맨다. 나는 좀더 솔기를 튼튼하게 하기 위해 지그재그 스티치로 한번 더 바느질했다. 물컵을 이용해서 바닥의 패턴을 뜬다. 바닥이 될 천을 오린 뒤... 재봉틀을 이용해서 바닥을 바느질한다. 가장자리도 한번 더 지그재그 스티치로 꿰맸다. 겉감은 위 사진처럼! 안감은 뒤집은 채로 겉감에 덮어씌운 뒤에! 방 둘러서 꿰민다. 이 때, 창구.. 더보기
등산복벨트로 웨이빙핸들 만들기 등산을 좋아해서 등산복이 많은 나는 그만큼 등산복 벨트도 많다. 그런데 등산바지에 벨트는 나한테 그렇게 필요한 것이 아니다. 그러니까 안 쓰는 등산복 벨트가 너무 많아졌다. '이걸로 뭘할까?' 그러다가 생각해낸 것이 웨이빙핸들! 웨이빙핸들의 재질과 등산복 허리띠의 재질이 많이 닮은 것을 발견하고 시도해 보았는데... 나름 괜찮다! 충분히 쓸만한 웨이빙핸들이 탄생되었다. 나는 이미 여러 차례 이 방법으로 웨이빙핸들을 만들어 썼다. 다음은 만드는 방법이다. 먼저, 벨트에 달려 있는 플라스틱 구성물들을 떼어낸다. 가위로 자르기도 하고... 풀러낼 것은 풀고... 그렇게 벨트천만 남긴다. 모든 장식물이 제거된 벨트를 반으로 접어서 가위로 싹뚝! 그러면, 두 줄의 끈이 만들어진다. 끝부분을 약 4~5cm 가량 남.. 더보기
안쓰는 앞치마 활용법, 티팟받침 만들기 이 앞치마는 캐나다로 이민간 언니가 떠나면서 남긴 자잘한 짐 속에 있었던 것이다. 뭐든 너무 아까워 하시는 어머니는 오랫동안 언니가 남기고 간 그 짐들을 잘 가지고 계셨더랬다. 거기에는 여러 개의 앞치마와 수건, 커튼 등, 그대로 사용하고 싶지 않지만 튼튼한 원단이 돋보이는 그런 것들이었다. 몇년 전, 어머니는 그것들을 모두 내게 주셨다. 수건은 그 사이 행주나 걸레로 잘 썼고 커튼도 우리 창에 맞게 고쳐 다시 커튼으로 잘 쓰고 있다. 그리고 앞치마들은 원단이 좋으니, 이런 저런 바느질감으로 잘 사용했다. 그 중 하나가 이 앞치마이다. 이건 주머니에 그려진 그림이 맘에 든다. 이 프린트 무늬를 이용해서 티팟받침을 만들면 어떨까? 먼저, 앞치마의 주머니를 실따개를 이용해서 뜯어낸다. 가위로 반을 잘라서.... 더보기
오래된 한복으로 프레임 핸드백 만들기 이 천은 어머니께 시집오실 때, 만든 본견한복 저고리의 소매부분이다. 이 옷은 어머니의 큰 언니가 가지고 있던 천을 선물 받아서 만든 것이라고 한다. 그러니, 한복은 60년 된 것이고 천은 100년도 넘었을 거라고 하셨다. 요즘은 주변에서 발견하기도 힘든 그런 느낌의 천이다. 몇 년 전, 어머니는 이 저고리를 내게 주셨다. 나는 뭔가 새로운 것으로 만들어 써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어울릴 만한 것을 찾지 못하다가 이번에 프레임 핸드백을 만들기로 결심을 했다. 저고리의 소매 부분을 잘라서 패턴을 대고 재단을 했다. 바로 이런 모양의 패턴을 두 장 만든다. 그것을 서로 맞대어 놓고 빙둘러 바느질한다. 이때 옆구리는 위 사진속 모양으로 남긴다. 한편, 꿰맨 겉감은 옆에 밀쳐 두고 안감을 만든다. 퀼트솜을 놓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