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안입는 바지 이용해서 주름치마 만들기 이번에는 안입는 면바지를 이용해서 주름치마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그것을 위해서 폭이 넓은 원단을 사용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리폼과정에서 남은 자투리천을 패치워크해서 만들어 볼 것이다. 사진속 천들은 모두 옷의 리폼과정에서 남은 조각이다. 그것을 길게 재단해서 연결시킨다. 천들을 조화롭게 배치해서 둥글게 치마 모양으로 바느질한다. 위 사진처럼, 잘 안입는 바지의 밑위를 바싹 자른다. 이 바지는 오래 입어서 낡기도 했지만, 바지통이 넓은 유행이 지난 바지이다. 그러나 허리부분은 아직 멀쩡하다. 앞에서 길게 이어 붙인 천을 자른 바지와 연결시킨다. 주름을 일정하게 잘 잡아서 바느질하기 좋게 시침핀으로 고정시킨 뒤... 재봉틀을 이용해서 꿰맨다. 지그재그스티치로 가장자리를 마무리지어, 올이 풀리지 않게 정리..
낡은 티셔츠로 퀼트쿠션 만들기 이 티셔츠는 지난 몇 년간 여름마다 잘 입은 옷이다. 그러나 이제는 너무 낡아서 밖에 입고 다닐 수가 없다. 게다가 집에서 생활복으로 입기에는 앞에 인쇄된 네모칸이 너무 뻣뻣해서 갑갑하다. 이럴 때는 리폼이 해답이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팀 버튼 감독의 '프랑켄위니' 에니메이션을 소재로 한 티셔츠인 만큼 리폼을 하면, 더 오래 즐겁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나는 이것으로 퀼트 쿠션을 만들 생각이다. 가장 먼저 앞판을 정사각형으로 재단한다. 자른 천 뒷쪽에 접착 아사면을 댄다. 다리미로 잘 다리면, 아사면이 뒷면에 찰싹 달라붙는다. 이렇게 하면, 빳빳해져서 천의 형태가 틀어지지 않는다. 또 천을 더 튼튼하게 만드는 효과도 있다. 그런 뒤, 다시 한번 반듯하게 정사각형으로 오려준다. 이제, 가장자리에 ..
불편한 점프수트, 원피스와 반바지로 리폼하기 이 옷은 입고 벗기 불편했던 반바지 점프수트이다.나는 이번 기회에 이 옷을 잘라서 리폼을 해보려고 한다.먼저, 바지와 몸판을 싹둑 잘랐다.실따개를 이용해서 허리의 솔기를 뜯는다. 이 바지는 원래부터 같은 천으로 된 헝겊 허리띠를 넣었다 뺏다 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어 있었다.나는 이 디자인을 충분히 이용해서 고무줄 바지를 만들어 보려고 한다. 솔기를 다 뜯은 뒤에는 시침핀을 이용해서 허리의 바느질할 부분을 잘 고정시킨다.재봉틀을 이용해서 빙 둘러 허리를 바느질했다.이제, 허리띠를 넣을 수 있도록 구멍이 난 부분에 단추를 달아준다.단추구멍이 있는 고무줄을 선택해서 허리에 고무줄을 넣었다.고무줄의 단추구멍에 단추를 채우면 완성이다.단추가 채워진 고무줄이 바지와 잘 어울린다. 완성된 바지의 모습이다.착용감이 ..
청바지로 실내화 만들기, 청바지 주머니 활용법 이 청바지의 주머니 부분은 리폼을 하고 남은 것이다. 너무 청바지가 낡아서 그다지 쓸모를 찾을 수가 없는 부분이다. 이럴 때는 실내화를 만들면 좋다. 곡선으로 된 청바지 앞주머니는 약간 신축성이 있어서 발등을 덮는 부분으로 안성맞춤이다. 게다가 아무리 낡았어도, 세 네 겹의 주머니는 실내화로는 너무 튼튼하다. 패턴을 이용해서 실내화의 발등 부분을 재단한다. 청바지의 몸판을 이용해서 발바닥이 될 부분을 오린다. 이것도 모두 리폼을 하고 나서 어중간하게 남은 조각천들이다. 나는 이 발판을 총 6개를 재단했다. 재단한 것을 배치하면 다음과 같다. 이것들을 재봉틀을 이용해서 빙 둘러 바느질한다. 시침핀으로 고정해서 바느질하면, 손쉽게 꿰맬 수 있다. 이건 발바닥이 될 부분이다. 이 위에 퀼트솜을 놓는다. 퀼트솜..
물기 흡수 잘 못하는 티타올 활용법, 티코지 만들기 이 예쁜 티타올은 몇 년 전 어머니의 호주여행 선물이었다. 행주를 좋아하는 나를 생각해서 특별히 사다 주신 건데... 안타깝게도 물기를 잘 흡수하지 못한다.ㅠㅠ 무슨 이유에서인지, 100%면으로 만든 티타올 중에는 물기를 잘 흡수하지 못하는 것들이 있다. 나는 이걸 행주가 아닌 다른 것으로 쓰기 위해 리폼을 하기로 했다. 그림이 너무 예쁘니까 그림을 살려야겠다. 나는 이것으로 티코지를 만들 생각이다. 티팟에 덮개를 씌우면, 따뜻한 차를 끝까지 마실 수 있어서 좋다. 티코지 패턴을 이용해서 재단을 한다. 예쁜 그림을 잘 담아서 가위로 오려준다. 가장자리에서 바이어스 테이프로 쓸 천을 오린다. 3.5cm 넓이로 직선 바이어스를 장만한다. 맨 아래 안감을 놓고! 퀼트 솜을 놓고! 재단한 겉감을 놓는다. 그러고..
바느질하다가 남은 자투리천으로 컵받침 만들기 이 천들은 여러 가지 소품을 만들고 남은 조각들이다. 이런 자투리천도 버릴 것이 없다. 나는 조각천이 생기면, 잘 모아놨다가 어울릴 만한 것을 서로 붙여서 컵받침을 만든다. 컵받침은 선물할 때도 쓰고 나를 위해서도 사용한다. 이번에는 사진속 세 가지 천을 이용하기로 했다. 모두 아주 작은 조각만 남은 상태였다. 이들 자투리천을 사진에서처럼 배치해 재봉틀로 꿰매준다. 바느질이 끝나면, 정사각형으로 오린다. 나는 컵받침을 만들 때는 시접을 포함해서 5인치(약 13cm) 크기로 재단한다. 사방 1cm 시접이 들어가면, 딱 적당한 크기의 컵받침이 된다. 캠퍼스천으로 뒷감을 만든다. 뒷감은 꼭 캠퍼스천이 아니더라도 넙적한 천이면 된다. 뒷감과 겉감을 맞대어 놓고 둘레를 바느질한다. 이것도 재봉틀로 바느질했다. 창..
리폼하고 남은 천으로 셔링 핸드백 만들기 이 천은 어머니께서 주신 원피스의 소매 부분이다. 몸통을 썩~ 잘라서 고무줄치마를 만들고 주름이 잔뜩 잡힌 소매 두 개가 남았다. 어머니는 아가씨들이 입을 만한 원피스를 사서는 한번도 입지 못하고 내게 주셨다. 나이가 많은 내게도 그 원피스는 전혀 어울리지 않았다. 나는 원피스의 가슴부분까지 바싹 잘라서 치마를 만들었다. 그 사실을 어머니께 말씀드리니, 참 잘했다 칭찬해 주시고는 '남은 조각으로는 나를 위해 뭔가 만들어 주렴!' 하셨다. 어머니가 내게 먼저 뭔가 만들어 달라고 한 것은 이것이 처음이다. 어머니는 이 원피스 천이 엄청 맘에 드셨던 모양이다. 한참을 고심한 끝에 내가 생각한 것은 주름이 잡힌 셔링 핸드백이다. 먼저, 소매 두개를 붙여서 50X50cm로 재단을 했다. 맨 아래, 안감을 놓고! ..
작아진 아이들 옷으로 에코백 만들기 이 파자마 바지는 대학생 조카들이 어린이였을 때 입었던 것이다. 바지 밑단에는 이렇게 귀여운 그림이 그려져 있다. 파자마인 만큼 순면으로 천도 좋다. 이런 재질의 천이라면, 에코백을 만들기에 딱이다. 바지의 솔기를 가위로 잘라서 넓게 펼친다. 바지는 펼치면 가방 몸통으로 적당한 넓이가 된다. 나는 이번에는 그림의 쌍을 맞춰서 조금 작은 폭의 에코백을 만들기로 했다. 재단된 가방의 몸통이다. 가방의 몸통을 ㄷ자 모양으로 꿰맨다. 바지의 윗부분이 깨끗해서 나는 이 부분을 안감으로 하기로 했다. 안감이 겉감과 통일성이 있어서 더 예쁜 가방이 될 것 같다. 원한다면, 뒤집어서 양면가방처럼 쓸 수도 있을 것이다. 안감은 겉감과 똑같은 크기로 재단해서 같은 모양으로 바느질한다. 재봉틀을 이용하면, 금방 바느질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