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바느질

지퍼없이 쉽게 퀼트쿠션 만들기, 남방재활용 나는 남방의 앞면에 있는 단추를 이용해서 쿠션을 만드는 걸 좋아한다. 그럴 경우, 바느질하기 힘든 지퍼작업이 생략되어 쉽게 쿠션을 뚝닥 만들 수 있다. 먼저, 튼튼한 남방을 준비한다. 앞판은 옆에 잘 모셔 놓고.... 남방의 남은 부분을 이용해서 쿠션의 보더와 바이어스를 재단한다. 쿠션감 둘레에 보더를 바느질한다. 보더를 꿰맸다면... 안감을 놓고! 퀼트솜을 놓고! 보더를 두른 탑을 놓은 뒤! 원하는 대로 퀼팅을 한다. 이번에 만든 쿠션은 무늬와 글씨를 따라 퀼팅을 해주고 바탕은 격자모양으로 누벼주었다. 격자무늬가 고양이 프린트와 잘 어울려서 마음에 드는 탑이 완성되었다. 참고로 이 쿠션은 40X40cm 크기이다. 이것이 바로 마름질한 뒷감이다. 쿠션솜을 넣었다뺏다 하기 좋게 단추를 중심으로 한쪽을 1/..
원피스로 잠옷바지 만들기 이 원피스는 어머니께서 수년 간 입으셨던 것이다. 사진으로는 멀쩡해 보이지만, 솔기가 미어졌고 무엇보다 나한테는 너무 크다. 그러나 몸판은 말끔해서 재활용하면 더 쓸 수 있을 것 같다. 나는 이 원피스로 잠옷바지를 만들어볼 생각이다. 부드러운 면 재질의 옷감은 파자마 바지로 안성맞춤이다. 원피스로 바지를 만들 때는 거꾸로 놓고 재단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팁이다. 폭이 넓은 치맛단을 엉덩이 부분으로 재단하고 폭이 좁은 윗부분이 발목이 되도록 재단하면, 몸에 딱 맞는 잠옷바지를 얻을 수 있다. 원피스의 양쪽 솔기를 뜯고 반을 접어서 재단을 하는데, 바지의 뒷면이 될 부분을 약 2cm 더 넓게 잡고 반을 접는다. 그러고는 위 사진처럼 밑위를 재단한다. 위의 것이 뒷면이 될 것이고, 아래 짧은 길이의 것이 ..
재봉틀없이 넥타이로 퀼트 미니가방 만들기 이 넥타이는 2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의 것이다. 내가 대학원을 졸업할 당시, 어머니는 아버지와 셋이 기념사진을 찍자며 사진관으로 우리를 데리고 갔다. 어머니는 그날 내겐 멋진 정장을 한벌 사주시고, 아버지에겐 넥타이를 사주셨다. 그날 산 넥타이가 바로 저것이다. 그러고는 우린 깔깔거리며, 동네 사진관으로 갔다. 거의 30년이 다 되어가는 옛날의 일이다. 유행을 거의 타지 않는 이 넥타이를 아버지는 좋아하시면서 오래 매고 다니셨다. 나는 아버지와의 추억이 담긴 이 넥타이를 가지고 작은 퀼트가방을 만들 생각이다. 먼저, 실밥을 살살 뜯어가면서 넥타이를 넓게 펼친다. 그러고는 원하는 사이즈로 재단을 한다. 안감을 먼저 놓고! 퀼팅솜을 놓고! 마름질한 천을 맨 위에 놓는다. 무늬가 아래 위가 구분되어 있는가, ..
현수막으로 장바구니 만들기 나는 꼭 현수막을 재활용한 물건을 만들어보고 싶었다. 그래서 수년 전, 길가에 뒹굴고 있는 폐현수막을 몇 개 주워와서 간직하고 있었더랬다. 드디어, 그것들 중 하나를 가지고 작업을 하기로 했다. 현수막에 사용된 잉크가 묻어날 수 있어서, 먼저 깨끗하게 세탁한 뒤에 작업을 하는 것이 좋다. 내가 이번에 현수막으로 만들 물건은 장바구니! 현수막은 천이 가볍고 질겨서 시장가방으로 매우 쓸모있어 보인다. 먼저, 원하는 크기로 가방의 몸통이 될 부분을 재단한다. 장바구니인 만큼 평소에 만드는 에코백보다 큼지막하게 재단했다. 재단을 마쳤다면, 겉면에서 양 옆을 꿰맨다. 현수막은 올이 쉽게 풀리는 단점이 있다. 그걸 보완하기 위해서 통솔로 바느질 할 생각이다. 겉에서 꿰맨 바느질 모양은 위 사진과 같다. 직선박기를 ..
청바지 조각천으로 스마트폰 가방 만들기 이것은 청바지 리폼을 하고 남은 조각들 중 최고 작은 자투리천을 모아놓은 것이다. 이런 자투리천을 가지고 지난번에는 안경집을 만들었다. 이번에는 안경집을 만들었을 때보다 조금 긴 조각들을 이용해서 휴대폰 크로스백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 스마트폰을 넣어서 어깨에 메고 다니는 가방은 산책을 하거나 짧은 외출을 할 때 매우 실용적이다. 안경집을 만들 때처럼, 조각들을 가로로 연결한다. 색깔이나 바느질 상태를 조금은 고려하면서 연결하면 더 멋스러운 가방을 만들 수 있다. 원하는 크기로 연결 했다면, 다리미를 이용해서 잘 펴 준다. 사진처럼 약간 크기가 차이 날 수 있다. 위 사진은 다림질을 마쳤을 때의 바느질 상태! 자를 이용해, 삐죽삐죽 튀어나온 부분을 잘라내서 반듯한 모양으로 재단한다. 그런 뒤에 절반을 접..
작아진 어린이옷으로 코튼백 만들기 조카들의 어렸을 때 옷을 가지고 코튼백을 만들어 보았다. 이 옷은 동생네 딸들이 물려가면서 입은 자켓스타일의 원피스이다. 너무 오래 입기도 했지만, 얼룩이 생겨서 기증도 할 수 없는 옷이다. 주머니가 너무 예쁘다. 나는 이 주머니들을 살려서 가방을 만들고 싶다. 얼룩이 진 부분을 제외하고 가방의 몸판을 두 장 재단을 했다. 몸판 두 장을 서로 맞대어 주머니 모양으로 바느질 해 준다. 옷의 크기상 허리에 달린 고리를 살려야만 했다. 이럴 경우, 만들기는 좀 복잡하지만, 장식스러운 멋이 있다. 남은 천을 이용해서 가방끈을 만든다. 가방끈을 완성된 몸판에 시침핀으로 고정시킨다. 가방끈의 간격은 12~13cm로 하는 것이 최고 맵시 있다. 이 남방도 조카들이 청소년일 때, 입었던 것이다. 실수로 먹물이 튀어, ..
청바지로 식탁매트(Table Met) 만들기 오늘은 청바지를 가지고 식탁매트를 만들어볼 것이다. 단색의 파란 식탁매트는 알록달록한 식탁보와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먼저, 청바지의 바지통을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 사방에 들어갈 시접을 생각해서 넉넉한 길이로 재단한다. 바지통이 충분히 넓다면, 실밥을 뜯을 필요없이 가위로 싹둑 자르기를 권한다. 이 바지는 충분한 양이 안 될 것 같아서, 굳이 실밥을 뜯어서 솔기를 살렸다. 바지통을 펼쳤다면, 각도를 잘 맞춰서 직사각형으로 재단한다. 인치자를 이용하면, 헝겁이 뒤틀리지 않게 오리기가 쉽다. 물론, 인치자는 없어도 된다. 직사각형이 완성되었다. 이제, 사방을 약 1cm 가량 시접을 넣고 꿰맨다. 재봉틀을 이용하면, 단 10분 안에 완성할 수 있다. 만약, 재봉틀이 없다면 홈질로 뚜벅뚜벅 꿰매도..
트레이닝 바지로 장바구니 만들기 이 바지는 수년 간 입은 트레이닝복이다. 입기엔 너무 낡았지만, 여전히 튼튼해서 리폼을 해보고 싶어졌다. 이것으로 장바구니를 만들면 어떨까? 가볍고 질긴 천의 특성상 시장가방이 딱 어울릴 것 같다. 최대한 주머니를 살려서 겉감이 될 부분을 한 조각 잘랐다. 겉감의 다른 편도 마름질해서 이 두개의 조각을 서로 맞대어 주머니 모양으로 바느질한다. 안감도 같은 천으로 만든다. 가방 안쪽에 주머니가 있으면 편리하니, 바지의 주머니가 달린 남은 부분을 이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조각이 크지 않다. 그럴 때는 마름질하다가 남은 조각천들을 위 사진처럼 이어붙이면 된다. 안감도 겉감과 같은 크기로, 똑같이 바느질한다. 이제, 가방끈을 만들 차례! 이 끈은 재단할 때 가장 먼저, 기장을 길게 잘라서 마련한 것이다. 4등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