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활용 바느질

가방에 달려있는 주머니로 스마트폰가방 만들기 이 가방은 동생 친구가 태국을 여행갔다가 산 가방이라고 한다. 동생을 거쳐, 나한테 이 가방이 왔다. 청바지 천 위에 체크 원단을 패치워크해서 만든 가방이다. 가방이 예쁘지 않은 건 아니지만, 너무 크고 받친 청지가 너무 무겁다. 그냥 온전히 가방으로 사용하기에는 너무 크고 무거운 것이 사용하기 힘든 상태이다. 나는 이 가방을 리폼하기로 했다. 가장 먼저, 옆구리에 달려 있는 작은 가방을 주목했다. 이 주머니는 양쪽에 두개가 달려 있는데, 나는 이것을 떼어내서 스마트폰을 넣어다닐 수 있는 가방을 만들 생각이다. 이건 바로 내 생각대로 주머니를 이용해 만든 스마트폰 가방의 모습이다. 뒷면에는 한겹 더 덧대서 주머니를 하나 더 만들었다. 그러니까 쓸모도 있고 더 튼튼해져서 가방이 맵시있는 모양이 되었다. 어.. 더보기
귀여운 자수 앞치마 만들기 이 원피스는 이미 수차례 리폼을 해 여기까지 온 것이었다. 처음 소매가 있는 반팔 원피스에서 점퍼형 원피스로 만들었는데, 여전히 자수가 놓인 몸판이 너무 두꺼워서 상체가 답답하다. 그래서 나는 자수가 놓인 부분을 끊어서 허리치마를 만들기도 했다. 그런데 그것은 너무 밋밋하다. 그래서 이번에는 허리치마의 고무줄을 풀렀다. 이것을 다시 몸판과 붙여서 앞치마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자수가 놓인 몸판의 뒷판을 없애면, 두꺼워서 답답했던 것도 어느정도 해소가 될 것 같다. 위 사진은 뒷판과 분리된 앞판의 모습이다. 옆의 가장자리를 바느질해서 앞치마 앞바대를 만든다. 치마의 밑단을 약 5cm 자른다. 이 부분으로 어깨끈을 만들 것이다. 고무줄을 넣었던 허리에서는 3cm 가량 자른다. 바로 이 부분으로는 허리띠를 만.. 더보기
청바지 조각천으로 부엌매트 만들기 청바지를 가지고 재활용 바느질을 하다 보면, 남는 천이 너무 많다. 그것이 수북이 쌓이는 것도 금방이다. 그래서 청바지 조각천을 이용해서 만들 수 있는 아이템을 계속 연구하게 된다. 그 중하나가 부엌매트이다. 싱크대 앞에서 물이 너무 튀는 것을 막아 주는 이 매트는 두껍고 튼튼한 것이 좋다. 그래서 창바지 조각천을 연결해서 만들어 보았는데, 기대 이상으로 너무 좋다. 청바지 조각들을 무작위로 연결해서 넙적하게 만든다. 부엌매트 사이즈는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하면 된다. 나는 평범한 사이즈보다 폭은 좁고, 길이는 긴 것을 선호한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조각들을 연결했다. 딛고 서서 일을 하는 만큼, 부엌매트 바닥은 미끌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끄럼방지 천을 사용할 것을 권한다. 탑( Top)을 완.. 더보기
낡은 침대패드 이용해서 실내화 만들기 이 패드는 더 사용할 수 없도록 낡은 것이다. 버려야 하는데... 나는 버리지 않고 이것을 이용해서 뭔가 만들고 싶었다. 패드로 쓰기에는 낡았지만, 폭신폭신해서 쓸모가 있어보였다. '실내화를 만들 때, 퀼트솜 대신 쓰면 어떨까?' 도전! 나는 창바지의 앞과 뒤에 있는 주머니들을 다 이용해서 실내에서 신을 슬리퍼를 만들 생각이다. 거기에 들어갈 퀼트솜 대신에 이 패드를 이용해서 실내화를 만들어보자! 실내화 바닥으로 재단한 천을 패드 위에 놓고 시침핀을 꽂고 흔들리지 않게 한다. 그러고는 바닥과 똑같은 크기로 오려준다. 이 둘이 서로 미끌리지 않도록 재봉틀을 이용해서 꼼꼼하게 누빈다. 누빔 바느질이 끝난 모습이다. 그렇다면, 이제 시접에 딱 맞춰서 튀어나온 부분을 오려준다. 이렇게 시접에 딱 맞춰 솜을 오려.. 더보기
작아진 남방으로 생활소품 만들기 이 옷은 수년간 애용했던 남방이다. 그런데... 너무 작아졌다. 체크 무늬가 예쁘고 아직 낡지 않아서 새로운 것으로 리폼을 하고 싶다. 가장 먼저, 나는 소매를 싹둑 잘라서 작업용 팔토시를 하나 만들었다. 그냥 적당한 길이로 소매를 자르고 거기에 고무줄을 넣으면 끝이다. 너무 간단한 작업이었다. 그러고는 몸판으로는 티코지를 만들고 싶었다. 남방의 뒷판에 티코지 패턴이 딱 나왔다. 이렇게 두 장의 반달 모양을 재단한다. 이것을 안감, 퀼트솜, 겉감 순으로 올려놓고 퀼팅을 한다. 나는 간단하게 무늬를 따라서 격자모양으로 누벼주었다. 재봉틀로 누비면 너무 간단하면서도 예쁘게 누빌 수 있다. 누빔바느질이 끝났다면, 겉에 나와있는 솜과 안감을 깨끗하게 오려준다. 그러고는 중앙에 손잡이를 안쪽으로 향하게 고정시킨 .. 더보기
후드티 소매 활용법, 물병주머니 만들기 이 소매는 오래 입어서 낡은 키스해링의 그림이 그려진 후드티의 소매이다. 몸통 부분은 쿠션을 만드려고 챙기고 나니, 소매만 남았다. 게다가 한쪽 소매에는 키스 해링 그림 한조각이 새겨져 있는 것이다. 나는 이 그림을 살려서 뭔가 만들고 싶었다. 이렇게 긴 원통형 천이라면, 물병주머니가 좋겠다. 물병의 길이를 고려해서 길이를 정한다. 남은 조각에 동그란 용기를 이용해서 동그라미를 두 장 그린다. 퀼트솜도 동그랗게 오린다. 솜을 사이에 놓고 양쪽에 동그란 천을 댄 뒤에 전체를 누벼준다. 이것은 물병주머니의 바닥이 될 것이다. 누빔바느질을 마쳤다면, 겉감이 될 천은 빼고 나머지는 시접을 바싹 오려낸다. 원통 소매 끝에 퀼팅한 것을 대고 시침핀을 꽂는다. 그러고는 빙 둘러서 홈질로 꿰매준다. 실은 두꺼운 것으로.. 더보기
넥타이로 프레임 파우치 만들기 이 넥타이는 남동생이 쓰던 것이다. 이미 매어있는 제품으로, 목에 건 뒤 길이만 조정하면 되겠끔 만든 것이었다. 그것을 정리하고 나고 나니, 딱 이만한 크기가 남았다. 색깔이 너무 예뻐서 이 넥타이는 단독으로 무언가 만들어 보고 싶었다. 이 템플릿은 프레임 파우치를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이 템플릿 두 장으로 프레임 파우치를 하나 제작할 수 있다. 템플릿을 대고 본을 떴다. 넥타이에 딱 두장이 그려졌다. 이제, 퀼팅을 할 차례이다. 이 프레임 파우치를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퀼트 솜을 놓는다. 그러고는 그 위에 안감, 또 맨 위에 겉감이 될 넥타이를 놓는다. 그러고는 재봉틀의 워킹풋 노루발을 이용해서 둘레를 바느질 해준다. 이 때 창구멍을 남기는 걸 잊지 않는다. 창구멍은 위쪽에 남기도록 한다. 위에 프레.. 더보기
청바지 주머니로 기내용, 여행용 슬리퍼 만들기 이 청바지 주머니는 이것 저것 만들기를 위해 활용해 보았지만, 딱히 마음에 들지 않아서 몇번을 뜯은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성공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나는 이 청바지 주머니로 기내용 슬리퍼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몇 년 전 해외여행 때는 처음으로 싸구려 기내용 슬리퍼를 사서 처음으로 사용해 보았는데, 너무 좋은 것이다. 게다가 그 슬리퍼는 호텔에서도 정말 요긴하게 잘 사용했더랬다. 그런데 청바지로 만들면 착용감도 좋고 더 튼튼해서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여행할 때는 트레킹화를 착용하므로 늘 두꺼운 등산양말을 신어야 한다. 그런 양말을 신었다면, 슬리퍼는 넙적하고 큼지막한 것이 좋다. 이 주머니! 딱이다. 먼저, 주머니에 천을 덧붙여 발바닥을 만들어준다. 바느질이 끝나면, 뒷꿈치를 둥그렇게 오.. 더보기